2013.08.03

새벽 5시 출발.

서울춘천간 고속도로를 타고, 인제에서 한계령을 지나다.

늘 지나던 소양강 38선 휴게소 인근에서 만수위가 된 소양강은 처음 본다.

한계령으로 오른다.

구름낀 한계령. 멋지다.

 

 

양양으로 넘어가서 대포항. 대포항에서 새우튀김도 사먹고.

간성(고성)까지 다이렉트~

화진포 도착 8시 50분.

 

 

화진포 주차장에 5000원 내고 입장.

모래사장에 텐트를 치고.

오후 2시쯤 되니까 텐트 비용(10000원) 받으러 오더라. 좀 일찍 일어날걸. ㅋㅋㅋ

구이바다에 코펠 올리고 신라면 끓이다.

튜브(10000원) 빌려서 파도타기 시작.

그렇게 한바탕 물놀이 하고, 한숨 자고.

4시쯤 서울로 출발.

 

진부령을 넘어 왔다.

 

가리산 막국수에서 막국수 & 편육. 열무김치(50000원)도 샀다.

차가 너무 막혀서 집에 도착하니 밤 11시.

 

화진포 좋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