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02 토요일 이른 아침 6시 출발.

 

공주 마곡사로 향했다.

 

아침 일찍인데도 경부선에 차가 엄청 많다.

 

천안에서 천안논산간으로 갈아타고 마곡사IC에서 나가 마곡사로 이동.  

 

마곡사 도착 8시 30분. 인근 식당에서 우렁된장찌개와 올갱이해장국으로 아침을 먹고 마곡사를 오른다.

입장료는 1인 2,000원.

비가 올 듯 흐리다. 맑은 날 왔으면 단풍이 더 멋있었을텐데 라는 생각을 한다.

등산객이 정말 많이 오는구나.

지난 번엔 공사중이라 대웅전을 볼 수 없었다. 마국사 경내를 둘러보고 예전생각에 잠겨본다.

 

그렇게 다 보고나니 비가 오기 시작한다.

날씨가 그저그래서 서울로 올라가기로 결정.

공주시내의 유명한 "동해원"에 가서 짬뽕을 먹고 올라가기로 한다.  

 

마곡사에서 40분정도를 달려 공산성 건너편의 동해원에 도착.

관골1길 사거리에서 언덕에 있다. 입구는 좁지만 올라가면 주차장이 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 오후 3시. 짜장,짬뽕(밥), 소주, 고량주가 메뉴의 전부다.

첫 맛은 그저 그렇지만 먹다보면 왜 맛있는지, 유명한지 알게 된다.

난 짬뽕에 공기밥을 따로 시켜서 먹었다.

 

그렇게 맛나게 먹고 서울로 출발. 비가 오기 시작한다.

아산방조제를 지날때면 왜 항상 비가 올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3번정도 아산 방조제를 지나가보는데 항상 비가 올때였다.

 

너무 졸려서 목감 휴게소에서 한숨 자고, 집으로~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