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22 ~ 23 삼척, 울진, 한계령

 

11월 22일

새벽 5시30분 집에서 출발. 내부순환로 타고 구리IC까지 호쾌하게 직진.

동서울IC 통과 후 여주 지나서 원주 무렵,

해가 뜨기 시작하면서 차 앞유리엔 서리가 끼고(앞이 보이지 않는다.) 햇빛으로 앞을 볼 수가 없다.

그래도, 히터를 틀며 용맹하게 직진.

평창휴게소에서 잠깐 쉬고 슈슈가 운전.

평창을 지나갈 무렵 해가 슬슬 보이기 시작한다.

대관령을 넘어 강릉이 보이자 해도 어느덧 다 떠오르고, 동해시 인근의 무릉계곡으로~

동해시에 들어서니 금요일 출근차량으로 붐빈다.

 

 

무릉계곡 삼화사 도착시간 오전 9시.

삼화사는 뭔가 옛절 분위기는 아니고, 보려고 했던 보물은 대웅전 안에 있었는데 행사준비로 분주해서 볼 수 없었다.

무릉계곡은 정말 경관이 끝내줬다.

여름에 꼭 한번 와보고 싶다.

동해에서 지금까지 본 계곡중에 가장 멋짐.

 

 

그렇게 둘러보고 울진 죽변항으로 이동.

 

죽변항 도착하자마자 정훈이네횟집에서 물회 주문. 사리도 달라고 하였음.

그런데, 생각지도 못하게 오징어내장시레기탕을 주시는게 아닌가. 완전 맛남!!!

그렇게 따뜻한 국물로 속을 녹이고 있으니, 기다리고 기다리던 물회 나와주시겠다.

정신없이 물회 한그릇을 뚝딱!

사리를 말아먹고 밥도 비벼먹고~

이 맛이야!!!

 

 

그렇게 먹고 나와서 주차해둔 곳 인근에서 좌판 할머니에게 반건조 오징어 한마리 사고. (2000원)

원래는 한 축을 하야 한단다.

울진 레포츠 센터로 이동.

 

 

 

 

울진해양레포츠센터에서 장비 빌리고. 오리발은 가지고 갔었다.

레귤레이터, BC, 슈트, 마스트&스노클, 공기통 각각 2인 대여받으니 9만 4천원.

풀장 깊이도 적당하고 사람이 없어서 완전 한적함. 개인 풀장 느낌 나옴. ㅎㅎㅎ

웨이트는 대여없이 그냥 착용하면 된다.

슈슈는 중성부력 좀 잘 되었으나, 난 계속 곤두박질.

그래도, 고프로3도 수중에서 첫 개시하고.

한 깡통 다 쓰고 스노클 좀 더 하다가 피곤하고 졸려서 정리하고 나옴.

울진 해변을 달려 삼척으로 이동.

중간에 전망 좋은 해변에서 가지고 간 카누커피에 오징어 구워서 먹으며 휴식.

 

 

역시 커피엔 오징어야!

 

 

 

오늘의 숙소는 증산해변에 있는 풀하우스 민박. 비수기 5만원. 2층 방을 빌렸다. 

 

금바위는 올해 너무 많이 가기도 했고, 증산(추암)해수욕장이 지난 여름 지나가면서 보니 경치가 너무 좋기도 하고. 날이 흐리긴 했지만 좋았다.

 

 

삼척항 횟집타운에서 대왕수산(11호)을 지난번에도 갔기때문에 이번에도 갔다. 아저씨 아주 양 많이 준다.

삼척항에서 회(오징어회 1만원, 쥐치회반키로 2만원) 포장해서 초장사서 삼척 하나로마트로 이동.

 

 

 

 

삼척하나로마트에서 술 및 햇반, 간식거리 사거 삼척MBC 지나 숙소로 갔다.

보일러를 틀었으나 추웠고, 전기장판이 아주 뜨거워서 잘 잤다.

 

11월 23일

 

 

 

아침 해가 안보이더라. 숙소 바로 앞이 해뜨는 방향이 아니었다. 이런.

금바위 민박은 해뜨면 방까지 그 빛이 들어오는데. 조금 실망이랄까.

전날 남은 오징어회를 라면에 넣고 맛나게 끓여먹었다.

이제 한계령으로 출발. 한계령 한계사지가 목표.

 

7번 국도로 쭉 달리다, 1함대 사령부 앞 주유소에서 싸게 기름도 넣고.

또 지나가는 38선 휴게소. 편의점과 커피숍이 생겨서 나름 좋았다.

편의점에서 커피 & 호빵 사먹고.

양양시내를 지나 한계령으로. 정상까지 가니까 군데군데 눈이 쌓여있다.

한계사지는 대승폭포코스 입구에서 올라가야 하는데 그쪽 라인이 입산금지구만.

이번엔 가려고 한 절을 다 제대로 보지 못했네.

그렇게 마무리 하고 서울로~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