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2016-03-18,19,20  구례, 광양, 노고단, 남해

 

18일 아침 일찍 가야하는데 전날의 숙취로 인해, 알람을 금요일이 아닌 토요일 새벽 4:20 으로 맞추어 두어서 늦은 새벽 5:40 기상. 6시 출발. 망원에서 우자팀을 픽업 후 강변북로로, 한남대교, 경부로 바로 고고!

천안논산간을 달리는데 비가 엄청 온다. 아주 엄청 많이. 

일단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 앞서 남원에서 양림추어탕 한 그릇. 오전 10시 양림 추어탕 도착.

비도 부슬부슬 오고, 추어탕 3,백반 1을 시켰다. 부침개가 나와서 물어보니 비가 와서 부침개 하셨단다. 그럼 막걸리가 빠질 수 없지. 남원춘향골샐막걸리 하나 주문. 맛나다.

배를 채우고 구례 상위마을로 고고!

 

11:23 구례 상위마을 도착. 마침 비가 그쳐 산수유 꽃 감상. 역시나 사람이 많다. 내년에는 다른 것으로 가야겠다.

탐방을 마치고 다압면 매화 농원으로 이동.

 

 

비 속에서도 매화 향이 난다.

역시나 매화마을에는 너무 왁자지껄하여, 유턴. 

인근에 처음보는 커피점으로 이동. 하늘햔 coffee 를 방문. 손님이 하나도 없다. 

돼지감자차, 고야차 등도 팩으로 판매하고 있었는데, 비누하고, 고야차 하나 샀다.

이층으로 올라가서 커피 한잔. 

비스켓도 주셔서 좋았다.

섬진강을 보면서 휴식의 시간. 좋다. 

매화축제는 오늘부터라 슬슬 손님이 많아진다. 구례하나로 마트를 들렸다가 지리산자연 휴양림으로 이동할 계획 진행.


구례 하나로마트를 들렸는데 생각이상으로 큰 규모에 놀랐다. 

장 보기를 마칠즘, 오일장이 오늘이란다.

 

그럼 오일장을 놓칠 수 없지. 오일장을 방문. 동네는 내륙 느낌인데, 어물전이 크다. 인근이 다 바다여서 인가.

다녀본 오일장 중 최대크기인듯.  숭어회 만원짜리 하나를 샀다. 새조개도 많이 있었는데, 이미 먹을게 많아서 통과.  아쉽군,

뻥튀기 아주머니의 뻥이요  한번 구경하고  지리산 자연휴양림  토끼봉으로 이동.

디리산이 깊기는 무지 깊다. 한참을 들어가도 계속 가야한다. 오르고  또 오르고. 이미 1천고지는 넘어선듯.  안개때문에 신선계로 들어가는 느낌이다. 

토끼봉 방에 입실하고 쉬다가, 밖은 안개때문에 구경이 힘들고 계곡 물 소리만 크게 들린다.

간단히 저녁을 먹고 취침.  숭어회가 찰지고 맛있었다. 나또 넣은 된장국과  함께. 다음 구례  방문시에는 장에서 먹거리를 사야 할듯.


19일.  이른 아침 6:40  밖에 나가 본다. 계곡 소리가 시원하다. 물소리 들으며 걷다가 라면 조식. 

함양의 경계를 지나 다시 남원 지역으로 이동. 1천고지를 넘어서는  고개를 넘어 오전 9:30성삼재에 도착. 주차하고 노고단 정상 공격에 나서본다. 등산로가 임도로 되어 있어서 걷기가 편하다. 예상 시간 1:30.  왕복 3시간 정도이다.

노고단 대피소에서 잠깐 휴식하고 노고단 정상 공격.  역시  백문이불여일견이다. 멋지다.

 

 

 

 

 

 

노고단에서 내려와 우자네를 구례 시외버스터미널 서울행 12:45 버스를 탑승하도록 열심히 구례로 고고!

무사히 탑승시키고 완주순천간을 타고 남해로 고고!

남해읍네 들렸는데 '청해식당'이 이미 문을 닫아서 아쉽지만 봉정식당에서 생선구이정식 2인. 오늘은 반건조 서대가 나왔다. 지난번엔 갈치/조기구이가 나와서 좀 별로였음.  서대는 사랑이다.

식사 후 J모텔에 방을 잡고, 연죽추모누리에 들렸다.

다시 읍내로 돌아와서 남해군 국민체육센터

에서 자유수영. 장인어른 전화 받고 슈슈가 화나 있는 상태였지만, 자유수영으로 스트레스 해소.  이제 남해오면 무조건 들려야 할듯. 1층 수영장이라 채광도 좋고 짱!

J모텔로 돌아가서 좀 쉬다가 자연김밥에서 김밥 두줄사고, 모텔 옆의 '막썰어주는회'횟집에서 포장 4만원.

숙소에서 간단 한잔하고 취침.

 

20일. 새벽 6:08 출발. 서울집 오전 10:13 도착.

 

 

 

.

 


남원양림추어탕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