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부터 일본 상인들은 장사를 할 때 산포요시(三方よし,
고객도 종업원도 거래처도 모두 좋은 회사) 정신을 가졌다.
‘파는 사람도 좋고, 사는 사람에게도 좋고, 세상에도 좋은
즉, 버는 것만 생각하지 않고,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장사를 통해 사회에 공헌해 나가야 한다’는 말이다.
이런 정신이 일본 경영자들에게 자연스럽게 침투하면서
일본 기업의 DNA가 됐다.
- 오카다 고이치 교수

일본 3대 상인중 하나인 오미 상인의 철학입니다.
이익은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익은
이해관계자 모두의 행복을 추구하는 경영의 부산물일 뿐입니다.
우리 기업도 이제 직원, 고객, 사회,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 모두의
행복을 추구하는 행복경영 DNA로 무장할 때가 되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