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부산 동생집으로. 얼마만의 부산인가? 2018.07.12~14 

해솔이는 비행기 타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단지 똥이 언제 나올지 모르는 불안감을 안고 탑승.

2달전에 예약하고 오늘을 기다렸는데, 부산 동생집 에어콘이 없고, 차도 에어콘이 고장! 

부산 폭염주의보. 차 안보다 밖이 더 더운상황. 

그래도, 송도 스카이워크, 케이블카, 암남공원 구경하고. 

자갈치에서 아나고&밀치 회도 먹고. 주연네꼼장어 포장해서 집 옥상에서 부산항을 내려다 보며 한잔. 

이틀째날, 남포동 스타벅스에서 밤사이 오른 열기를 식히고, 할매가야밀면에서 시원하게 밀면 뚝딱.

제주에는 없는 백화점 쇼핑을 갔다. 센텀씨티 베이비갭(babygap)  매장 방문. 온라인 신세계몰에서 이미 주문했지만, 매장에서 50%할인이 있어서 구매신 강림. H&M도 할인이라 조카들 옷 좀 사고. 

쇼핑하고 집으로. 엄마 만나려했지만 해솔이 컨디션 난조로 삼진어묵 들렸다가 집으로 이동. 

이튿날 저녁은 성룡이부부도 오기로 해서 옥상 고기파티. 

자리 셋팅하고 고기 사오니 이미 한밤중이다. 결혼식 이후 처음보는 자리라 너무 반갑구나. 

해솔이 봐주는 사람이 많아서 술 마시기 좋구나 

ㅋㅋ 이미 해솔이는 첫날 저녁 영도 모기군단에 습격을 당해서 모기물린자리가 포화상태.

마지막날은 재기돼지국밥에서 국밥 한그릇씩 하고. 난 섞어국밥. 내장이랑 섞어 먹어야 맛있더라. 

그리고, 김해공항으로~ 에어콘 고장난 차로 한낮의 더위 속 드라이브는 옛생각이 절로 나더라. 

더웠지만 재미나게 보내고 제주 집으로 고고씽~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영도구 신선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