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작은 집참새처럼 
끊임없이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로서 
함께 지냈던 새는 없었다. 이것은 애완용으로 키우던 
동물에 관한 얘기가 아니라, 깊고도 친밀한 우정에 관한 얘기, 
여러 해에 걸쳐서 한 인간과 한 마리의 새가 나눈 남다른 사연이 
얽힌 얘기다. 작은 새와 나는 둘이서만 지내게 되었다. 나는 
음악 교습을 다시 시작하여 기회가 날 때마다 그에게 
피아노를 연주해 주었고, 그가 스스로 피아노까지
나를 따라와서 내 어깨로 기어 올라와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렀다. 그러면
나는 기분이 좋아졌다.


- 클레어 킵스의《어느 작은 참새의 일대기》중에서 - 


* 피아노 소리를 들으며 노래를 부르는 작은 새. 
상상만 해도 흐뭇한 미소가 지어집니다. 놀라운 치유의 기운이 
전해져 옵니다. 작은 집참새 한 마리도 어떤 사람에게는
둘도 없는 인생의 동반자, 반려자가 될 수 있습니다.
배신도 미움도 없이 늘 같은 마음으로 서로
교감할 수 있습니다. 하루하루를 언제나 
기분좋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8.11.01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0) 2018.10.31
샐러드 좋아하세요?  (0) 2018.10.30
'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0) 2018.10.29
참 좋다  (0) 2018.10.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