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이 없는 도시에서도 
정원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작은 화분 하나만 있어도 식물들은 예쁘게 
그 멋을 잘 내주니까요. 삭막한 아파트라고 해도 
베란다 한편에서 키우는 화분 하나가 남의 집 
너른 정원보다 더 많은 기쁨을 줍니다. 
그래서 누군가는 화분을 '세상에서 
가장 작은 정원'이라고 말하죠. 


- 오경아의《정원생활자》중에서 - 


* 유럽의 모든 왕궁 뜨락에는
아름다운 정원이 반드시 있습니다.
비엔나의 '쉔브룬 궁전'의 정원을 보고, 
저도 '깊은산속 옹달샘'을 만들었습니다.
'쉔브룬'은 독일어로 '아름다운 샘'이라는 뜻인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샘은? 스스로 묻는 순간
'깊은산속 옹달샘' 동요가 문득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우리들의 상처 난 영혼의 뜨락에
작은 화분 하나를 심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4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8.11.01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0) 2018.10.31
샐러드 좋아하세요?  (0) 2018.10.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