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만하면 후기 안쓰는데. 책 초반부의 인용구만 조금 정리해 보겠다.

알지 못하며 그 사실도 모르는 자, 바보로다. - 그를 멀리하라!
알지 못하나 그 사실을 아는 자, 못 배운 자로다. - 그를 가르치라!
알고 있으나 그 사실을 모르는 자, 잠든 자로다. - 그를 깨우라!
알고 있으며 그 사실을 아는 자, 깨우친 자로다. - 그를 따르라!
- 이자벨 버턴 부인(Lady Isabel Burton)(1831~1896)이 저서 "The Life of Captain Sir Richard F.Burton" 중에서 인용한 아랍 속담

이 책의 목표는 우리가 전문 소프트웨어 개발이라는 분야의 새내기로서 맞닥뜨리게 될 힘든 결정의 시기에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이다.
초년병 시절에 봤었더라면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

패턴 언어는 그것을 사용하는 각 사람에게 새롭고 독특한 건물을 무한히 다양하게 창조할 수 있는 힘을 부여한다. 이것은 그가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언어가 그에게 무한히 다양한 문장을 창조하는 힘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 크리스토퍼 알렉산더, "The Timeless Way of Building", p.167

소프트웨어 장인정신 선언

뜻을 품은 소프트웨어 장인으로서, 우리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수련하고 다른 이들의 학습을
돕는 것으로 전문적인 소프트웨어 개발의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이와 같은 작업을 통해 우리는 아래와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

   우리는 동작하는 것을 넘어서 잘 짜인 소프트웨어에,
   변화에 대응할 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가치를 더하는 일에,
   개인들 그리고 그 사이의 상호작용에 더해서 전문가들의 공동체에,
   고객과의 공동 작업 뿐 아니라 생산적인 파트너십에 가치를 둔다.
   즉, 우리는 왼편의 항목을 추구함에 있어서 오른편의 내용이 필수불가결함을 알게 되었다.

-------------------------------------------------------------------------------------------------------------------------

견습과정은, 기예를 통달하겠다는 필생의 열정을 서서히 불어넣는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이는 끊임없이 배우고자 하는 열정을 점점 쌓이게 하며, 그런 과정 속에서 견습생은 탁월한 개발자가 될 수 있다. - 피트 맥브린, "Software Craftsmanship"


견습과정이란 무엇인가?
학습 상황이란 본질적으로, 자기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말로 알고 있는 누군가르 ㄹ도우면서 배워가는 상황이다. - 크리스토퍼 알렉산더 외, "A Pattern Language", p.413

우리는 견습 개발자들을 양성하는 데 필요한 시간을 감수해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가 당면한 문제는 희소함이 아니라 풍부함에 있기 때문이다. (중략)
오늘날 개발자들은 필요 이상으로 많지만, 좋은 개발자는 부족하다.
- 피트 맥브린, "Software Craftsmanship", p.93

특정한 기술 분야에 집착하지 말고, 개별 상황에 알맞은 해법을 고를 수 있도록 광범위한 배경 지식과 경험을 충분히 쌓아두어야 한다. -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p.xviii

첫 번째 언어
훌 륭한 표기법은 두뇌로부터 모든 불필요한 일을 덜어줌으로서 좀 더 높은 수준의 문제에 자유롭게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면, 실제로 인류의 지적 능력을 고양시킨다. 어떤 업계든 그 속에서 쓰이는 기술적인 용어들은 사용법을 훈련 받은 사람들이 아니면 이해하기 힘든데, 이 용어들이 어렵기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런 용어들은 언제나 일을 더 쉽게 만들 목족으로 고안되어 왔다.
 - 알프레드 노스 화이트헤드, "An Introduction to Mathmatics"

흰 띠를 매라!
대개 발걸음 하나하나마다 새로 시작한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이것이 초심이며, "되고 있음"의 상태다.
- 순류 스트키(Shunryu Suzuki), "Zen Mind, Beginner's Mind"
 
위 로 오르기 위해서는 당신이 이미 잘 하는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그리고 골짜기로 미끄러져 내리기도 하면서 단단히 디디고 선 곳을 떠나야 한다. 만약에 이미 잘 하는 것을 내려놓지 않는다면, 꾸준히 진전할지는 몰라도 고지에는 결코 오를 수 없을 것이다.
- 제리 와인버그, "Becoming a Technical leader", p.42

열정을 드러내라

장 인들은 소프트웨어 개발이라는 기예를 기꺼이 배우고자 하는 열성적인 견습생만 채용한다.  견습생들은 소프트웨어 장인정신 개념에서 필수적인 부분이다. 그들은 일에 대한 의욕과 배움에 대한 추진력을 가지고 와서는 다른 모든 이들에게 퍼뜨리기 때문이다.
- 피트 맥브린, "Software Craftsmanship"

전반적인 이해력은 서로 다른 여러 수준의 경험이 상호 연관될 때 더욱 높아질 수 있다. 그 무엇도 당연하게 여기지 않는 신참들과, 알 것은 다 안다고 생각하는 고참들이 더 자주 밀접하게 소통할 때가 거기에 해당된다.
- 칼 와익,칼린 로버츠, "Collective Mind in Organizations", p.366

견 습생은 장인들로부터 배움을 얻지만, 장인도 견습생에게서 배운다. 열정이 있는 초보자는 장인을 스스로 일신하게 할 뿐 아니라 외부에서 들여온 새로운 아이디어로 장인의 의욕을 불러일으킨다. 잘 선택된 견습생은 마스터마저도 더욱 생산적이 되게 할 수 있다.
- 피트 맥브린, "Software Craftsmanship"

구체적인 기술
지식을 가진 것, 그리고 그 지식을 써서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내는 역량과 실무 능력을 갖춘 것은 다르다. 여기에 장인정신의 역할이 있다.
- 피트 맥브린, "Software Craftsmanship"

무지를 드러내라
내일 나는 더 어리석게 보일 필요가 있으며, 거기에 대한 느낌도 더 나아질 걱이다. 가만히 있으면서 일이 어떻게 돌아가나 살피는 것은 별로 효과가 없는 것 같다.
- 제이크 스크럭스(Jake Scruggs), "My Apprenticeship at object mentor"

무지에 맞서라
만 일 우리가 독립성을 가치 있게 여긴다면, 현재 체제의 지식, 가치, 사고방식에 내 생각을 맞추려는 경향이 점점 늘어가는 것이 불안하다면, 우리는 자신의 유일함에 대해 스스로 방향을 잡아가는 법에 대해, 자발적으로 학습하는 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할 것이다.  - 칼 로저스(Carl Rogers), "On Becoming a Person"

깊은 쪽
무참한 실패를 맛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면, 당신은 뭔가 가치 있는 일을 시도했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봐야 한다.
 - 크리스토퍼 호킨스, "So You Want To Be a Software Consultand?"

한발 물러서라
당 신이 가려는 곳을 바라본 다음에 지금 어디쯤 있는지를 보면, 항상 터무니 없다는 생각이 들 겁니다. 그러고 나서 당신이 걸어왔던 길을 돌아보고 있노라면 그 속에서 어떤 패턴 같은 것이 드러날 거예요. 그 패턴으로 당신의 앞길을 비추어 본다면, 가끔은 그 무엇인가를 찾아낼 수 있을 겁니다.
 - 로버트 퍼식(Robert Pirsig), "Zen and the Art of Motorcycle Maintenance"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충남 금산 남이면 면소에서 옛날짜장먹고, 태영박물관 갔다가.
논산 근처 개태사 들렸다가, 계룡산 지나 동학사, 갑사. 이윽고 밤? ㅋㅋ
공주에서 1박하고. 공주 알밤막걸리 한잔하고.
이른 아침부터 공주시내에 있는 갑사 대통사지 당간지주(보물256호) 보고,
공주박물관, 무녕왕릉 들르고, 열심히 달려 마곡사로~
마곡사 완전 좋다. 꼭 한번 가보시길.
마곡사 들렸다 국도를 달려 서울로 가는데 아산 지나니까 태풍의 영향권이...
아산방조제 지나가다가 차 날아가는줄 알았다.
그렇게 한참을 달리니 비가 다시 그치고.
서서울 톨게이트 어찌나 그리운지 ㅋㅋㅋ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2010.04.25~04.29 보라카이 신혼여행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2009.09.05 친구모임

 

머구리 모임 (2009.09.05~09.06) 

1박2일로 양평의 '소풍가는날' 펜션을 갔다. 

오랜만에 이란에서 돌아온 태진, 보라 제수씨, 서진. 

아침에 수영하고 양재하나로클럽에서 장을 같이 본 정협 

집에서 잠자다가 픽업하러 가니 슬슬 나온 현민 

늦은 저녁 토요일 근무에도 불구하고 힘들게 청량리에서 7시발 8시 용문역 도착하는 기차를 타고온 사랑하는 양슈슈 

양평 봉주르에서 점심을 마지막으로 각자 집으로!

다들 이렇다할 말을 하진 않았지만, 주말동안 즐거웠습니다. 

 

 

 

 

 

 

 

 

 

 

소풍 가는 날 - http://www.sopungday.co.kr/ 
http://tour.interpark.com/Housing/goods/Goods_DetailInfo.asp?GoodsCode=JW000155&PlayDate=20090905 

비용 : 200,000원 (오솔길 : 1박2일) 

주소 : 경기도 양평군 청운면 비룡리 736번지 

지도 : http://map.naver.com/?lat=37.5265587&lng=127.6912203&level=2&mapMode=0 

찾아오는길 : 서울에서 6번(홍천방향) 국도를 따라 오다 보면 용문터널이 나오는데 여기서부터 약 11Km 더 직진하면 검문소가 나오고 조금 더 지나면 고가도로가 나타난다. 고가도로를 타고 끝나는 지점에서 첫 밤골 이정표가 나옵니다. 이 때부터 속도를 줄이고 이정표를 본 후 400m 더 직진하면 두번째 밤골 이정표가 또 나옵니다. 두번째 밤골 이정표에서 빠지면 [소풍가는 날] 이정표가 나옵니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6번 국도상에서 밤골로 바로 빠집니다. 

전화번호 : 031-775-007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6월 14,15,16

김포 7시 25분발 제주행 -> 제주 20시발 김포행 둘다 제주에어~


첫째날
삼성혈 삼대국수회관 고기국수 -> 곽지해수욕장 - 해안도로 - 금능해수욕장 - 협재해수욕장 -> 허브농장(황금륭버거) -> 해안도로 - 송악산 - 해안절벽 - 산방산 -> 중문관광단지 주상절리 -> 샤인빌 리조트 -> 표선 해수욕장 - 다솔식당(1박2일촬영했던 식당) - 전복돌솥밥,해물뚝배기,옥돔구이 세트 -> 샤인빌 리조트

둘째날
샤인빌 조식(뷔페) -> 산간도로를 지나 영실 매표소 - 영실휴게소 - 열심히 윗세오름으로 전진 - 윗세오름에서 휴식(완전 캡짱 좋은 곳임) -> 영실 매표소 -> 1100고지 휴게소 -> 보목항 - 어진이네횟집(자리돔물회 - 호불호가 나우어진다.참고로 자리돔회는 지느러미가 붙어있다.) -> 해안도로 - 해안도로 - 쇠소깍 - 남원큰엉 -> 샤인빌 -> 가지식당경유 -> 표선 흑돼지구이집(흑돼지 모듬구이 츄릅) -> 샤인빌

: 둘째날은 이미 표선이 홈그드라운드인 느낌이 되어버렸다.

셋째날
샤인빌 조식(미국식 정식, 뷔페를 달라고!!!) -> 체크아웃, 김영갑갤러리(오픈전이라 통과) -> 성산일출봉으로 향하는 해안도로로 무작정 드라이브 -> 성산일출봉 등반(뭥미?등반만 계속이얍!) -> 멀리 우도가 보이길래 성산항에서 우도항으로 승선 -> 차를 않싣고 와서 스쿠터 대여 -> 산호사 해수욕장 -> 우도 일주 -> 동굴식당에서 한치물회 -> 우도항~성산항 -> 비자림 갔다가 맘에 안들어서 절물 휴양림으로~ 중간에 삼나무길 지남(어디부터 어디까지인지는 모름) 절물 휴양림 완전 좋다. -> 삼성혈 감초식당('식객'에 나온 집) - 머릿고기세트,순대국밥(완전 맛나) -> 제주공항
: 마지막날 완전 바빴군 ㅋㅋㅋ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