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위성 도시 경산에서 

15세 소년이 왕따를 당하다가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했습니다. 유서도 공개되었습니다. 옥상에서 

뛰어내리기 직전에 적었습니다. 왕따당한 사실을. 

그리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두 마디.

"나 목말라. 물 좀 줘."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 모든 비극에는 

반드시 전조가 있습니다.

작지만 절박한 비명 소리.

왕따 당한 소년에게는 '목마르다'는 

외마디 소리가 비극을 알리는 전조였습니다. 

작지만 절박한 비명소리를 서로 놓치지 않는 것,

그것이 진정한 사랑이고 소통입니다.  

더 좋은 것은 자기 내공을 키워

스스로 강해지는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장사꾼'  (0) 2018.07.20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0) 2018.07.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라마다호텔뷔페 간만에.
싱크대 새로 설치해서 집에 냄새도 나고, 저녁은 밖에서.
외식치곤 거하지만. 해금강에서 먹을때보다 싸다. 도민할인도 받고.
음식 좋아졌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모든 예술에 
필요한 독창성과 직관력은 
완전한 몰입 상태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나는 하루 중 어느 한 순간도 발레를 하고 있지 않은 
시간이 없었다. 대화를 할 때, 길을 걸을 때 내가 느낀 
모든 감정을 내 발레에 쏟아 부었다. 진심으로 그 일을 
즐기지 않으면 '미친' 듯한 몰입 상태에 빠지기 어렵다.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렇게 했던 것이다.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 자기가 하는 일에
미친 듯이 몰입해야 성취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두 번쯤 몰입하는 것으로는 안됩니다.
매일 매순간 반복해서 몰입해야 합니다.
그것을 즐길 수 있어야 합니다.
미친 듯이 즐기는 사람이
이깁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장사꾼'  (0) 2018.07.20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0) 2018.07.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를 탓하지 말고, 내가 문제라고 여겨서도 안된다.
만일 내가 문제라고 생각한다면 넌 나를 바꿔야겠지.
하지만 네가 문제라는 걸 깨달으면 너 자신을 바꿀 수 있어.
그러면서 뭔가를 배우고 더 현명해지는 거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 자신은 그대로 놔두고 늘 남들을 바꾸려고만 하지.
이 점을 명심하렴.
다른 사람들보다 나 자신을 바꾸는 것이 훨씬 쉽단다.”
- 로버트 기요사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에서

부자 아빠가 로버트 기요사키에게 주는 교훈입니다.
남이 문제라고 단정 짓는 것은 결국
본인은 변화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같습니다. 따라서
남 탓, 외부 탓을 주로 하는 사람에게 더 이상의 발전은 없습니다.
급속한 쇠퇴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변화, 자신
간만에 팔복고기상회.
유모차 운전해서 고고!
오겹,목살 섞어서 2만원 구매.
올래 소주 하나 시키고.
먹는 도중 해솔이 기저귀 한번갈고.
결국 일찍 마무리 ㅋㅋ
그래도, 맛있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