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이 이르기를, 
"그대 입에 문을 만들어 달아라. 
그대 입술을 멋대로 열어두느니, 차라리 
보물이 가득 든 그대의 금고를 활짝 열어두어라.
훗날 비난받을지도 모를 말이 그 입에서
튀어나오지 않도록 조심하라."라고 했다.


- 조제프 앙투안 투생 디누아르의 《침묵의 기술》 중에서 - 


* 원래 나쁜 말은 가장 문 앞에 있다고 하지요.
생각없이 툭 던지는 말과 너무 많은 말로 우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지요. 이미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도 없어 후회하면서 몹시 괴롭기도 합니다.
우리는 혀를 잘 다스려,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을 
적절히 가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침묵의 기술을 배워야겠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침묵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속적 훈련과 노력이 전문가 수준의
성과를 달성하는데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성과가 부진한 이유를 재능이 부족한 탓으로 돌리는 경향이 있다.
이런 생각은 자신의 잠재력을 정말로 발휘하지 못하게 한다.
- 플로리다 주립대 엔더스 에릭슨 교수

재능은 탁월함에 다가가는 결정적 열쇠가 아닙니다.
노력이 재능을 이깁니다.
장기간에 걸친 의도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이 탁월한 성과를 불러옵니다.
의도적인 연습은 재미없고 지루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쌓이고 쌓이면 탁월한 성과로 이어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리고 어른들이 
밥상머리에서 가르친 또 한 가지. 
"배부르기 전에 숟가락을 놓아라." 
이 가르침을 충실이 따른 자식들이 몇이나 될까. 
어른들은 왜 이런 말을 지치지 않고 되풀이했을까. 
우리의 생활 속에 밀착된 금언에 이런 것이 있다. 
"과식해 탈 안나기 어렵고, 소식해 탈 나는 일 
없다." 


- 조정래, 조재면의《할아버지와 손자의 대화》중에서 - 


* 한 숟가락 덜 먹는 것과
한 숟가락 더 먹는 것은 엄청난 차이입니다.
궁핍한 시대에는 배부른 것이 최우선이었지만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배부른 것에 익숙해지거나
즐기게 되면 언젠가 반드시 탈이 납니다. 
식사 전에 한 숟가락을 먼저 덜고
먹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으로 가면 산다  (0) 2018.10.08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  (0) 2018.10.06
'배부르기 전에 숟가락을 놓아라'  (0) 2018.10.06
고요히 걷는다  (0) 2018.10.05
지나고 보면 아름다웠다 싶은 것 두 가지  (0) 2018.10.05
우정이란  (0) 2018.10.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과식,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