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혼자임을 
받아들일 수 있을 때 
돌연 당신은 주위를 둘러보고서 
자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게 될 것이다. 
실재는 당신 옆 어디에나 사람이 있다. 
축하하고 기뻐하며... 그리고 당신은 
실재의 한 부분이다. 삶은 춤이며
당신은 춤추는 사람이다. 


- 레너드 제이콥슨의《마음은 도둑이다》중에서 - 


* 어느 날, 어느 순간,
내가 혼자임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지구의 한 귀퉁이에 내동댕이쳐진 듯
홀로 처절한 고독감을 맛볼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혼자가 아닙니다.
아픈 마음을 추스르고 주변을 잘 살펴보면
기쁨의 사람이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주 가까운 곳에...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가 아니다  (0) 2018.09.19
50년 후, 500년 후를 내다보며...  (0) 2018.09.18
밝고 맑은 삶의 길  (0) 2018.09.17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작업실, 공부방, 카페, 수련장  (0) 2018.09.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 혼자
지난 5백 년간 
인간의 힘은 경이적이고, 유례없이 커졌다. 
1500년에 지구 인구는 5억 명이었다. 오늘날에는 
70억 명이 산다. 1500년 인류가 생산한 재화와 용역의 
총 가치는 오늘날의 화폐로 치면 약 2,500억 달러였다. 
오늘날 연간 총생산량은 60조 달러에 가깝다. 1500년 인류가 
하루에 소비한 에너지는 약 13조 칼로리였다. 오늘날 
우리는 하루 1,500조 칼로리를 소비한다.
인구는 14배, 생산은 240배, 에너지 
소비는 115배 늘었다. 


- 유발 하라리의《사피엔스》중에서 - 


* 지구 문명은 
무서운 속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큰일입니다.
앞으로 50년 후, 500년 후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릅니다.
무시무시한 변화일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미래 세대의
안전과 평화와 행복을 위해 최선의 준비를 하는 것이
지금 우리 세대가 기꺼이 담당해야 할 몫입니다. 
재앙을 물려줘서는 안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가 아니다  (0) 2018.09.19
50년 후, 500년 후를 내다보며...  (0) 2018.09.18
밝고 맑은 삶의 길  (0) 2018.09.17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작업실, 공부방, 카페, 수련장  (0) 2018.09.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미래, 유산
우리가 
어떤 인생을 살아가느냐는 것은 
바로 어떤 삶의 길을 선택하느냐는 것이다. 
길은 곧 방식이므로 삶의 길은 삶의 방식이다. 
밝고 맑은 삶의 길로 가려면 밝고 맑은 사람의 방식을 
선택해야 하고, 밝고 맑은 삶의 방식은 
양자합일의 포함적 사고 방식에서 
시작된다. 


- 원황철의《인생길 새롭게 열다》중에서 - 


* 꽃길을 선택하면 꽃길을 걸어가고,
시궁창길을 선택하면 시궁창길을 걷게 됩니다.
선택은 나의 몫입니다. 내가 선택하는 길이
나의 삶, 나의 미래를 결정합니다. 
밝고 맑은 삶의 길을 선택하면
삶의 방식, 인생의 방향도
그쪽으로 열립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가 아니다  (0) 2018.09.19
50년 후, 500년 후를 내다보며...  (0) 2018.09.18
밝고 맑은 삶의 길  (0) 2018.09.17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작업실, 공부방, 카페, 수련장  (0) 2018.09.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선택

"이 동작이 왜 안 될까요?" 

선배 법사님들께 물어보았다. 

선배 법사님들은 무언가를 말하려다가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라고 했다. 몇 분께 더 

여쭤보았지만 대답은 같았다. "그저 연습하면 됩니다."

그래서 딱히 특별히 한 것 없이 그냥 연습을 했다. 그렇게 

하루 이틀이 지나자 이 동작이 원래 그랬다는 듯이 

자연스럽게 되었다. '어!' 신기하기도 하고 발끝이

바닥을 날렵하게 스쳐가는 그 느낌이 

선명하게 느껴졌다.



- 김재덕의《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중에서 - 



* 연습은 반복하는 것입니다.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그저 반복하는 것입니다.

반복이 연습이고, 연습이 반복입니다. 수행도 명상도 

반복입니다. 끊임없는 반복, 그 반복이 챔피언을 만들고

금메달을 따게 합니다. 피나는 반복 없이, 부단한 

연습 없이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것은

자신에 대한 결례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경락의 순우리말은 '날씨'다. 
날씨란 '날줄'과 '씨줄'의 줄임말이다. 
날줄은 위아래로 흐르는 줄을 말하며, 
씨줄은 양옆(좌우)으로 흐르는 줄이다. 
날줄은 경락에서 '경'(經)을, 씨줄은 '락'(絡)을 뜻한다. 
"오늘 날씨가 좋다"는 말은 
"오늘 경락이 좋다"는 말과 같은 뜻이다. 


- 선재광의《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중에서 - 


* 날씨를 잘 살펴야
좋은 농사꾼이 될 수 있습니다.
'민심'(民心)을 '정치 날씨'(Political Climate)라고 합니다.
사회적 정서, 감정, 기분도 모두 날씨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그날그날의 내 몸의 날씨, 내 마음의 날씨를 잘 살피고 
잘 관리하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오늘 내 몸의 날씨가 참 좋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밝고 맑은 삶의 길  (0) 2018.09.17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작업실, 공부방, 카페, 수련장  (0) 2018.09.12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꿈, 함께 만드는 꿈  (0) 2018.09.10
나는 들었다  (0) 2018.09.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경락, 날씨
우리가 마음먹기에 따라 
작업실, 공부방, 카페 어느 곳이나 
수련장이 될 수 있다. 그것은 내가 지금 있는 
이곳에 발을 디디고 서있음을 자각하는 것이다.
수련을 할 때 손끝, 발끝에 힘을 넣어야 하는지  
힘을 빼야 하는지를 알려면 지금 이 순간에 
깨어있어야 하는 것처럼. 


- 김재덕의《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중에서 - 


* 작업실, 공부방, 카페...
어느 곳이든 수련장이 될 수 있습니다.
카페도 공부방, 작업실이 될 수 있습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도 작은 카페에서
노트북 하나로 시작했습니다.
나의 몸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수련장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작업실, 공부방, 카페, 수련장  (0) 2018.09.12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꿈, 함께 만드는 꿈  (0) 2018.09.10
나는 들었다  (0) 2018.09.08
파티 예절, 식사 예절  (0) 2018.09.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코리안 드림의 출발점이자 
가장 중요한 요소는 진정성이어야 한다.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 하면서도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꿈이 돼야 한다. 코리안 드림은 
각자가 자신의 꿈이라고 느껴야 성공할 수 있다. 말하자면 
홍보회사가 만들어 내거나, 일부 정치인이나 지식인들이 
술자리에서 엮어 낸 플라스틱 제품 같은 것이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한국인 그리고 세계인이 
함께 만드는 꿈이 돼야 한다. 


- 홍석현의《한반도 평화 만들기》중에서 - 


* 혼자서 꾸는 꿈,
그보다는 함께 만드는 꿈이 더 좋습니다.
그 꿈이 '진정성', 곧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꿈이면,
더 좋습니다. 그런 꿈을 함께 이루어 가는 과정 자체가 
세상을 더욱 평화롭고 아름답게 만들 것입니다. 한국에 사는 
한 사람, 한 사람의 꿈이 모여 코리안 드림이 되고, 
코리안 드림이 자라나 세계인의 꿈이 되는 날,
전 지구는 지금보다 훨씬 더 평화롭고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나무가 하는 말을 들었다.
우뚝 서서 세상에 몸을 맡겨라.
너그럽고 굽힐 줄 알아라.
하늘이 하는 말을 들었다.
마음을 열어라. 경계와 담장을 허물고
날아보아라. 

작은 풀들이 하는 말을 들었다.
겸손하라. 단순하라.
작은 것들의 아름다움에 귀를 기울여라. 

- 척 로퍼의《나는 들었다》중에서 - 


* 마음이 어지러울 때 
잠깐 멈추어 가만히 산책을 해봅니다. 
자연이 알려준 많은 말들에 귀 기울이게 됩니다.
파란 하늘에 몸을 맡기고, 발밑에 있는 작은 풀들에
귀 기울이면 어느새 마음도 솜털처럼 가벼워집니다. 
새로운 기운을 얻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나무
마리카 선생님은 
발레의 기술보다 인성을 중시하셨다. 
선생님 댁에서 사는 동안 집안에서는 발레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고, 가정교육과 예의범절만 중시하셨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최고 부호들이 이용하는 곳으로 
유명한 모나코의 명소 '호텔 드 파리' 같은 곳을 
데리고 다니면서 파티 예절, 만찬에 초대받았을 
때의 식사 예절 등을 가르쳐주셨다.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 세계적인 인물이 되었어도
그 출발은 가정교육과 예의범절에 있습니다. 
어린 시절 무엇부터 갖추어야 하는가, 무엇부터 
배워야 하는가가 매우 중요합니다. 기초가 약하면 
아무리 큰집을 지어도 쉽게 무너집니다.
파티 예절, 식사 예절은 기초의 기초,
기본기 중의 기본기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꿈, 함께 만드는 꿈  (0) 2018.09.10
나는 들었다  (0) 2018.09.08
파티 예절, 식사 예절  (0) 2018.09.07
세계적 명소가 된 '해리 포터' 카페  (0) 2018.09.06
사랑이 있는 고생  (0) 2018.09.05
만인이여 포옹하라!  (0) 2018.09.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조앤 K.롤링이 
'해리 포터' 시리즈를 집필했다는 
카페 엘리펀트 하우스도 에든버러의 명소가 되었다. 
평범한 카페에 지나지 않았던 이 작은 문화 공간이 
문학 작품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된 것이다. 진열장에는 조앤 K. 롤링이 
직접 사인한 '해리 포터' 초판본도 
진열되어 있다. 


- 정여울의《내성적인 여행자》중에서 - 


* 조앤 K.롤링이 남긴 것은
'해리 포터' 하나뿐만이 아닙니다.
그가 차를 마시며 글을 썼던 작은 카페조차도 
세계적인 명소로 바꿔놓았습니다. 그의 이름이 
곧 브랜드이고, 그의 이야기가 곧 스토리텔링이
되어 신화가 되었습니다. 당신도 당신의 삶을 
이야기로, 신화로 만들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들었다  (0) 2018.09.08
파티 예절, 식사 예절  (0) 2018.09.07
세계적 명소가 된 '해리 포터' 카페  (0) 2018.09.06
사랑이 있는 고생  (0) 2018.09.05
만인이여 포옹하라!  (0) 2018.09.04
'퍼스트 펭귄'  (0) 2018.09.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