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내면에서 우러나는 책임감과 창의성은
외부로부터의 관리와 통제, 제약의 정도에 반비례 한다.
누구나 관리와 통제를 싫어하기 때문에
지나친 상명하달식 압박은 오히려
반작용을 불러오기 십상이다.
- 중국 최대 호텔 체인 치텐 창업회장 정난옌 (‘쾌속성장’에서)

 

사람들은 스스로 타오를 수 있는
장작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책임감과 창의성을 높여 성과를 극대화하기 사용하는
관리와 통제는 마른 장작에 물을 붓는 것과 같습니다.
사명과 비전을 공유하고,
자율과 선택권을 줌으로써
장작에 기름을 부어주는 것이 리더의 역할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대부분의 회사에서 사람들은
 인재 선발에 2퍼센트의 시간을 들이는 반면,
실수를 관리하는 데 74퍼센트의 시간을 소비한다.
- 캐피탈원 회장, 리처드 페어뱅크


경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고르라면 주저없이
‘함께 할 훌륭한 인재를 확보’하는 일이라 할 것입니다.
그만큼 중요한데도 훌륭한 인재 확보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입하지 않음으로 인해
 비극이 시작됩니다.
친구를 사귀는 것과 같은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이 모든 것입니다. 아니,
적합한 사람이 모든 것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동차만 해도 기계를 잘 아는
사람은 절대로 무리하지 않는다. 그래서
오래 간다. 오일 교환과 타이어 공기압 등을
유지하는 데 신경을 쓴다. 인간도 다를 바 없다.
다만 사람의 몸과 마음은 이것만은 반드시 이루겠다는
목적이 있다면 약간 무리를 해도 견뎌낸다. 그렇다고
항상 견뎌내는 것은 아니다. 몸과 마음을 제대로
손질해두지 않으면 언젠가는 쓰러지고 만다.


소노 아야코의《간소한 삶 아름다운 나이듦》중에서 -


* 고속도로에도
갓길이 있고 휴게소도 있습니다.
자동차에 문제가 생기면 갓길에 세워야 하고
운전자가 피로하면 휴게소에도 들러야 합니다.
마냥 달리기만 하면 고장이 나서 강제 멈춤을
당합니다. 사람에게 가장 좋은 '갓길'이
산입니다. 산에 오르는 순간
치유가 시작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자(他者)의 아픔  (0) 2013.08.28
어른 노릇  (0) 2013.08.27
'갓길'  (0) 2013.08.26
인연  (0) 2013.08.24
죽비  (0) 2013.08.23
경험이 긍정으로 쌓여야 한다  (0) 2013.08.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째깍 째깍
시간이란 놈은 거침이 없어
어디서 그리도 힘이 솟는지 멈추는 법이 없지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보내도 외롭지도 않나봐
해와 달을 보내고 또 보내도 후회도 없나봐
누구든 똑같은 기회를 주지만 되돌리지 않고
내가 어디쯤 와 있는지 알려주지도 않아
지나고 나서야 부끄럼과 실수를 알게 해주지


- 박병철의《자연스럽게》중에서 -


* 째깍 째깍
시간은 공평합니다.
누구에게나 어김없이 일정하게 흐릅니다.
놀아도 흐르고 일해도 흐릅니다.
울어도 흐르고 웃어도 흐릅니다.
돌아갈 수도, 다시 잡을 수도 없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현명한 것이
시간 관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맙소사!  (0) 2013.05.31
진정한 '자기만남'  (0) 2013.05.30
째깍 째깍 시간은 간다  (0) 2013.05.29
'할 수 있다'  (0) 2013.05.28
매일 먹는 음식  (0) 2013.05.27
아흔여섯살 어머니가...  (0) 2013.05.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관리,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