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만'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6.02 겸손한 사람
  2. 2016.01.22 교만과 자만이 무서운 병인 이유
  3. 2012.12.06 오만은 성공의 운을 끊어버린다.
겸손이란,
내가 가지고 있는 것만큼 행동하는 사람이다.
겸손이란, 자기 자신을 제대로 아는 사람이다.
자기의 능력과 위치를 아는 사람이다.
겸손은 자기 분수를 아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겸손한 사람은 자기의 분수를 안다.
교만은 이와 반대로 자기 자신을 모르는 사람이다.
자기가 있어야 할 자리를 떠나는 것이 교만이다.


- 김미진의《왕의 재정》중에서 - 


* 겸손은 올바른 덕목으로,
교만은 부도덕한 덕목으로 어려서부터 교육을 통해 
그리고 주변 환경을 통해서 배워왔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교육만 받았지 
결국 겸손하지를 못합니다. 
스스로를 제대로 알지 못합니다.
겸손이라는 덕목을 다시 깊게 생각해보며,
자신의 한계선을 넘지 않는 
연습이 필요한 때입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의 수염  (0) 2018.06.05
전쟁의 중단을 명합니다  (0) 2018.06.04
겸손한 사람  (0) 2018.06.02
남편은 요지부동  (0) 2018.06.01
책을 다시 집어 들 때마다  (0) 2018.05.31
자신에 대한 탐구  (0) 2018.05.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라를 다스리는 것과 병을 치료하는 것은
그 어떤 차이도 없다.
병이 나았다고 생각하면 마땅히 몸을 더 잘 보살펴야 한다.
만일 방심하여 병을 재발시키면 반드시 목숨을 잃게 될 것이다.
나라를 다스리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나라가 조금씩 안정되면, 더욱 두려워하고 삼가야 한다.
만일 방심하여 교만하고 방자하게 정치에 임하게 된다면,
나라는 반드시 멸망하게 될 것이다.
- 당태종 이세민  

교만과 자만에 빠져들 때는 전혀 느끼지 못하다가,
교만과 자만이 화를 부르고 사고를 친 이후,
원상회복이 불가능한 시점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자신이 교만에 빠져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교만과 자만이 무서운 병인 이유입니다.
잘나갈 때는 매일 매일 자신이 교만한 건 아닌지
체크하고 넘어가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오만은 성공의 운을 끊어버린다.
내가 제일 잘났다고 생각해 남의 말을 듣지 않으니 실수를 고칠 수 없다.
더 좋은 해결책이 있어도 받아들일 여지가 사라진다.
그러다 보면 사람들도 내 주위에서 멀어지고,
성공과 행복 모두 잃어버리게 된다.
매일매일 경계하고 뽑아버리지 않으면
잡초처럼 무성해지는 것이 교만이다.
-JC인터내셔널 이종찬 사장

‘벼는 익일수록 고개를 숙인다.’
어렸을 때부터 귀에 박히도록 들어온 경구입니다.
그런데도 잘 되지 않습니다.
공자는 ‘가난하면서도 원망이 없기는 어렵고,
부유하면서 교만이 없기도 어렵다.’고 했습니다.
‘복은 근심하고 조심할 때 오고, 화는 기고만장하고 자만할 때 온다’는
중국 속담을 되새기며 다시 한 번 교만을 경계해 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