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구글 ‘텐서플로우’ 개발자가 생각하는 머신러닝이란?

http://www.bloter.net/archives/254962

– 텐서플로우와 다른 머신러닝 라이브러리와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비슷한 질문으로 다른 라이브러리가 아닌 텐서플로우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 모든 기술을 이용해봐라. 토치, 카페 등 다른 기술들을 다운로드 하는 건 어려운 게 아니다. 다양한 기술을 작은 예제와 함께 일단 사용해보라. 그러면 결국 여러분들의 상황에 적합한 기술을 찾을 수 있을 거다. 텐서플로우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만능 기술은 아니다. 텐서플로우의 장점은 구글이 만든 2세대 머신러닝 기술이고, 100여명의 인력이 투여되는 기술이라는 점이다. 그 말은 기술 지원이 활발하고, 오류도 더 빨리 발견하고 개선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작은 회사의 직원이고 어떤 기술을 선택할 지 고민하고 있다면 텐서플로우가 분명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큰 데이터 규모에서는 더더욱.

– 텐서플로우는 윈도우에서 이용할 수 없다. 향후 윈도우를 지원할 계획이 있는가?

= 계획에 대해서는 뭔가 확실하게 이야기할 게 없다. 하지만 나도 윈도우 기기를 가지고 있고, 텐서플로우를 이용하고 있다. 그래서 추천하는 방법은 VM웨어를 설치하라. 무료 아닌가.(웃음) 그 위에서 다른 운영체제를 설치하고 텐서플로우를 이용해라.

– 알파고가 ‘강화학습(Reinforcement Training)’ 알고리즘을 이용했다고 들었다. 텐서플로우에서 강화학습 혹은 알파고 같은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 있는가?

= 텐서플로우는 미국 본사에서 개발한다. 딥마인드는 영국에서 개발한다. 두 팀 모두 구글이란 같은 회사에 속해 있지만 서로 멀리 떨어져 있고 시차가 있어서 빨리 소통하기 어렵다. 딥마인드팀은 자체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딥마인드가 하는 일에 대해서 많이 알지 못한다. API나 기술 지원은 언젠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 딥마인는 텐서플로우를 포함한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하고 있다. 텐서플로우나 구글 고유의 기술을 사용하는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는 잘 모른다.

– ‘텐서플로우 플레이그라운드‘라는 것을 이용해 봤다. 자바스크립트로 만든 시각화 도구인데 매우 흥미로웠다. 이런 도구는 텐서플로우 입문자에게 좋을 것 같더라. 혹시 비슷하게 텐서플로우와 통합해 사용할 수 있는 모니터링 도구나 프로파일 도구를 알고 있는가?

= 텐서플로우 그래프를 이용할 때 갑자기 속도가 느려지는 것을 경험하는 사용자가 있을 것이다. 무엇 때문에 속도가 늦어졌는지 알기 위해서 모니터링 도구나 프로파일링 도구가 필요하다. 텐서플로우 내부 팀이 이용하는 프로파일링 도구가 따로 있긴 하다. 좋은 도구인데 아직 이걸 오픈소스 기술로 공개할지는 결정하지 못했다. 언젠가 오픈소스 기술로 전환할 것이나, 그게 언제일지는 아직 모른다. 하지만 우리팀도 사람들이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지 명확하게 이해하고 있다. 텐서플로우 플레이그라운드라는 도구는 나도 잘 알고 있다. 여기 있는 분들도 한 번쯤 이용해보셨으면 좋겠다. 어떤 구성요소가 어떻게 작용하는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텐서플로우 플레이그라운드

▲텐서플로우플레이그라운드. 구글과는 별개로 진행되는 외부 프로젝트다.

– 나는 맥 OS 사용자다. 텐서플로우를 이용하려고 했는데 AMD GPU를 지원하지 않더라. 향후 AMD GPU를 지원할 계획은 없는가?

= 계획에 대해 아는 것은 없다. 의존성 문제 때문에 기술을 변경하는 게 쉽지 않더라. 현재 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제안은 그냥 엔비디아 카드를 사는 것이다.(웃음)

– 구글의 딥러닝 프로젝트에 합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지원자는 경력자여야 하나? 학위 같은 게 있어야 하나?

= 학위가 있으면 좋긴 할 것이다. 하지만 사실 텐서플로우팀은 정말 다양한 사람으로 구성됐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 국적을 가지고 있다. 모두가 일류 대학을 졸업하지도 않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당연히 프로그래밍 실력이다. 너무 중요하다. 또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열린 태도를 지니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다. 사실 2015년 11월 ‘브레인 레지던시’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많은 사람이 이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그 중 30명이 1년간 브레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참여자들은 머신러닝을 배우고, 자신이 하고 싶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여건이 허락된다면 이 프로그램을 내년에도 진행할 계획이다. 여기 있는 많은 분들이 지원해주셨으면 좋겠다.

구글 브레인 레지던시 프로그램

– 박사님께서 음성인식 분야를 전공하신 걸로 알고 있다. 음성인식 분야에서 기계가 인간의 실력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는가?

= 이미 기계가 음성인식 분야에서 인간보다 앞서 있다. 같은 문장이라고 가정하면 캘리포니아 출신이냐 텍사스 출신이냐에 따라 말 소리가 매우 다르게 들린다. 많은 사람이 서로 다른 억양을 가진 언어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 기계는 모든 억양을 이해한다. 실제로 우리가 인도 사람의 말을 받아 적으라고 해보니 사람보다 음성인식 기계가 더 잘 이해했다. 아마 앞으로 서기는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 기계가 더 잘 이해하는 이유는 크게 2가지다. 하나는 억양, 두 번째는 맥락 정보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남자 아이가 형에게 하는 말은 부모님은 가끔 이해 못할 것이다. 맥락 정보가 없기 때문이다. 기계는 가능하다. 물론 현재 음성인식 앱은 성능이 별로 안 좋을 수 있다. 하지만 앞으로 더 나아질 것이다. 특히 5-6년 안에 음성인식 서비스와 관련해서 엄청난 변화가 있을 것이다.

– 텐서플로우를 기업에서 직접 활용한 사례를 알고 있는가?

= 많은 기업이 텐서플로우를 내려받고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그걸로 정확히 무엇을 하고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 사실 내가 안다고 해도 그걸 여기서 말할 수 없다. 기업 비밀이지 않은가. 텐서플로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기업 종류는 특정 산업군에 국한되지 않으며 매우 다양하다.

– 텐서플로우로 챗봇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 있는가?

= 챗봇은 아주 만들기 쉬운 기술이다. 챗봇은 아주 기본적인 언어 구조를 이용한다. 문자가 입력되면 답변을 예상하고 다시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식이다. 이 일련의 과정을 포함한 언어 모델을 계속 훈련시키면 챗봇을 만들 수 있다. 이러한 개념을 일단 이해만 하면 챗봇이 얼마나 쉬운 기술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텐서플로우로 지금 당장 개발할 수 있다. 하지만 챗봇을 정말로 쓸모 있게 만드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복잡한 대화를 이해하려면 많은 지식을 알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나온 챗봇은 바보같은 대화만 할 수 있다. ‘안녕’, ‘이름이 뭐예요?’ 정도만 묻는 식이다. 복잡한 대화는 이해하지 못한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Google Cloud Platform Free Tier : https://cloud.google.com/free/


https://cloudplatform.googleblog.com/2017/09/extending-per-second-billing-in-google.html



Compute Engine, Container Engine, Cloud Dataproc 및 App Engine의 유연한 환경 VM에 대한 초당 요금을 초당 1 분 연장한다고 발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러한 변경 사항은 오늘 부터 적용되며 Windows Server, Red Hat Enterprise Linux (RHEL) 및 SUSE Enterprise Linux Server를 포함한 프리미엄 운영 체제 이미지를 실행하는 선점 형 VM 및 VM을 포함하여 모든 VM에 적용됩니다.

이 제품들은 2013 년 출시 된 이후 두 번째로 청구 된 영구 디스크 (Persistent Disks)뿐만 아니라 커밋 된 사용 할인 및 GPU에도 합류합니다. 두 사람 모두 소개 이후 초당 청구서를 사용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1 분과 1 초 단위 청구액의 차이는 매우 작습니다. Google은이 비율을 몇 분의 일 퍼센트로 추정합니다. 반면, 시간별 청구에서 분당 요금으로 변경하면 트래픽이 급증하는 애플리케이션 (특히 웹 사이트, 모바일 앱 및 데이터 처리 작업)에 큰 차이가 있습니다. 한시간 동안 컴퓨터를 구입할 때 몇 분 동안 만 필요할 때 비용을 크게 내야 만 비용을 크게 올릴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봅시다. 평균적으로 VM 수명이 분당 과금으로 30 초마다 반올림 되었다면 매일 2,600 개의 vCPU를 실행하여 절약 한 비용으로 아침 커피 (99 센트)를 지불 할 수 있습니다. 커피를 어떻게 든 찾을 수 있다고 가정하면 99 센트). 비교해 보면, 시간당 청구로 인한 낭비는 매일 아침 커피 메이커를 사기에 충분합니다 (이 예에서는 100 달러 이상).

보시다시피, 청구 정확도 증가의 가치는 대부분 분당입니다. 이것은 아마도 초당 요청하는 고객이 많지 않은 이유 일 것입니다. 그러나 귀하의 모닝 커피와 핵심 시간 중 하나를 선택하게하고 싶지 않으므로 최소 1 분 동안 VM에 초당 요금을 청구 할 수있게되어 기쁩니다.

Google은 귀하의 이익을 위해 수년간 진정한 혁신에 집중 해 왔으며 계속해서 그렇게 할 것입니다. 사용을위한 자동 할인 ( 지속적인 사용 할인 ), 시간에 민감하지 않은 응용 프로그램 ( Preemptible VM )을 위한 예측 가능한 가격대의 VM , 원하는 RAM 및 vCPU ( 사용자 정의 컴퓨터 유형 ) 선택, 분 단위 청구 , 선불금이나 특정 기계 유형 / 가족 / 구역 ( 커밋 된 사용 할인 )을 강요하지 않는 약속 등이 포함 됩니다.

Google은 계속해서 비용을 절감 할 수있는 새로운 방법을 구축하고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Google Cloud의 한계를 어떻게 극복 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Google Cloud Platform을 시작하려면,오늘 가입하고 300 달러를 무료 크레딧으로 받으십시오 .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구글·유튜브는 어떤 뉴스 콘텐츠를 좋아할까?

http://www.bloter.net/archives/290122



가이드라인을 보자 : 기술 가이드라인을 살피자

구글 뉴스 가이드라인은 크게 3가지로 구분된다. 뉴스 일반 가이드라인, 기술 가이드라인, 추가 뉴스 포함 가이드라인이다.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글뉴스이용


구글 뉴스 최대한 활용하기 : 문서가 이미 있다

구글 뉴스를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은 이미 마련돼 있다. 구글의 뉴스 고객센터에는 ‘구글 뉴스 최대한 활용하기’라는 노골적인 제목의 문서가 이미 존재한다.

☞구글 뉴스 최대한 활용하기


구글플레이 뉴스스탠드 : 구글에 있는 인링크 서비스

구글플레이 뉴스스탠드는 뉴스 전용 리더 앱이다. 구글 버전의 인링크 뉴스 서비스다. 온라인으로 이용약관에 동의함으로써 계약 관계를 형성하며, ‘프로듀서’라는 도구로 에디션을 만든다. 언론사의 RSS 피드를 등록하면 된다. 수익화는 광고를 통해 이뤄진다.


유튜브 : 브랜드 구축이 우선


유튜브는 세계에서 가장 커다란 미디어 플랫폼 중 하나이면서 동시에 검색엔진이다. 물론 크리에이터의 영상이나 K팝 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주로 소비되는 공간이지만, 뉴스 콘텐츠도 꽤 소비된다. 특히 이슈가 되는 영상의 경우는 상당한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한다.

유튜브는 기본적으로 구독모델로 운용된다. 사용자의 눈에 띄어야 하고 그 사용자를 묶어둬야 한다. 이런 유튜브의 성격에 입각해 유튜브를 활용하려는 뉴스 미디어가 취해야 할 전략은 다음 4가지로 정리된다. 이하 내용은 유튜브가 뉴스파트너를 대상으로 활용하는 자료를 바탕으로 정리한 내용이다.


1. 브랜드를 구축하라


채널 브랜딩을 뚜렷이 구축해야 한다. 채널은 유튜브에서 언론사가 쓸 수 있는 일종의 홈페이지다. 사용자가 채널 첫 페이지를 봤을 때 ‘어떤 뉴스 콘텐츠를 볼 수 있겠다’는 기대를 줄 수 있어야 한다. 채널 내에서 콘텐츠를 잘 정리하고, 같은 포맷의 콘텐츠는 섬네일을 통일하는 등의 작업이 유용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활용할 수 있는 뉴스 포맷은 일반적인 뉴스 리포트, 인터뷰, 사안을 풀이해 설명하는 영상, 속보, 토론, 라이브 정도가 있다. 들었을 때 바로 구별되는 목소리의 화자가 나오는 것도 유용하다.


2. 발견될 수 있게 하라


유튜브는 거대한 검색엔진이기도 하다. 독자가 원하는 내용을 찾으려고 할 때 섬네일에서 명확하게 보여주는 게 중요한 이유다. 깨끗한 이미지를 쓰고, 작은 섬네일에서도 알아볼 수 있게 클로즈업해서 보여줘야 한다. 영상 콘텐츠의 유형을 고려해 라벨을 붙이는 것도 유용하다. 검색에 적합한 제목을 달아주는 것도 좋다.


3. 계속 보게 만들어라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두면 이어서 볼만한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보게 할 수 있다. 인포 카드도 유용하다. 재생 중에 이전/이후 혹은 함께 보면 좋을 만한 영상을 띄워줄 수 있다.


4. 독자를 돌아오게 만들어라


독자와 관계구축이 가장 중요하다. 댓글을 달아주면 익숙해지면 재미를 느끼지 못할 수 있다. 꾸준하게 포맷 등을 실험해 사용자에게 새로움을 제공해야 한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구글이 자꾸 구글 일본으로 연결되어서 왜이런가 했더니. 이런 방법이. 


자꾸 일본구글로 나옴. 뭔가 일본의 계략인가? 


아래 주소 들어가면 언어에 맞는 위치로 재설정됨. 


구글 직접연결 주소 :  http://www.google.com/ncr



google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ai.google


우리의 사명은 전 세계의 정보를 체계화하여 보편적으로 액세스 가능하고 유용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AI는 우리가 사용자, 고객 및 전세계의 문제를 해결하는 놀라운 새로운 방식으로이를 가능하게합니다.

AI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검색하거나, 언어 장벽을 허물고, 개인 디지털 보조기로 일을 끝내도록 돕는 등 일상 생활을 쉽게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또한 오래된 문제를보고 우리가 일하고 사는 방식을 변화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우리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접근 할 수있을 때 가장 큰 영향이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구글지도에 영상도 올릴 수 있는데, 우리나라 명소들은 구글지도에서 보면 사진도 부족하고, 

아쉽기만하다.  


구글지도에서 우리나라 "한라산", "설악산"  검색해보고,  

미국의 "El capitan" 검색해보면 답이 보인다. 


외국인 관광 유치하려면 이런 부분도 신경써야하지 않을까? 우리도 외국가면 구글지도로 다 찾아보지않나? 



“구글 지도에 영상으로 리뷰 남기세요”

http://www.bloter.net/archives/288540


동영상은 대세다. 짧은 시간 노출되더라도 텍스트나 이미지보다 더 큰 효과를 불러올 수 있으므로 어떤 플랫폼이든 동영상 포맷에 큰 노력을 들이고 있다. 구글 지도도 예외는 아니다.

구글은 구글 지도에서 ‘구글 지역 가이드’로 활동하는 사람들이 짧게나마 영상 리뷰를 남길 수 있도록 8월25일(현지시간) 새로운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물론 등록된 영상은 지역 가이드뿐만 아니라 모두가 볼 수 있다.

구글 지역 가이드는 구글 지도에 후기 작성, 사진 공유, 지역에 대한 질문 답변, 장소 추가 또는 수정, 정보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구글이 만든 글로벌 커뮤니티이다. 누구든 자신의 위치를 선택하고 클릭 몇 번으로 가입해 활동할 수 있다. 구글 가이드에게는 정보에 대한 보상으로 포인트와 구글 서비스 무료 이용권을 제공한다.

이번 업데이트로 구글 지역 가이드 활동자에 한해 영상 리뷰를 등록할 수 있는 기능이 생겼다. 영상 리뷰를 등록하는 방법은 2가지로, 간단하다.

방법 1. 영상을 바로 찍어 올리기

– 구글 검색·지도에서 원하는 장소를 검색한 뒤 정보 페이지에 들어간다.
– 아래로 스크롤 해 ‘사진 추가’를 누른다.
‘카메라’ 선택 후 사진 셔터 버튼을 꾹 누르면 영상이 촬영된다. (단, 10초 이하 영상)

방법 2. 갤러리에서 영상을 선택해 올리기

– 구글 검색·지도에서 원하는 장소를 검색한 뒤 정보 페이지에 들어간다.
– 아래로 스크롤 해 ‘사진 추가’를 누른다.
‘폴더’ 선택 후 원하는 영상을 선택해 업로드 한다. (30초 이하로 영상 추가 가능)

영상을 촬영하고 올릴 때는 구글 리뷰 정책새로운 오디오 콘텐츠 정책을 준수해야 한다. 현재 영상을 업로드 기능은 구글 지도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웹브라우저에서는 업로드는 할 수 없지만, 영상 리뷰를 보는 것은 가능하다.

구글은 해당 기능은 몇 주에 걸쳐 점차 적용될 예정이며, 올리는 영상에 따라 지급되는 포인트 규정도 점차 업데이트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How Google Works /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Korean / 한국어 버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FONT] Google Noto Font 


Beautiful and free fonts for all languages

When text is rendered by a computer, sometimes characters are displayed as “tofu”. They are little boxes to indicate your device doesn’t have a font to display the text.

Google has been developing a font family called Noto, which aims to support all languages with a harmonious look and feel. Noto is Google’s answer to tofu. The name noto is to convey the idea that Google’s goal is to see “no more tofu”. Noto has multiple styles and weights, and is freely available to all. The comprehensive set of fonts and tools used in our development is available in our GitHub repositories.


https://www.google.com/get/noto/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크롬 프로젝트 - The Chromium Projects


https://www.chromium.org/



The Chromium projects include Chromium and Chromium OS, the open-source projects behind the Google Chrome browser and Google Chrome OS, respectively. This site houses the documentation and code related to the Chromium projects and is intended for developers interested in learning about and contributing to the open-source projects.
Chromium 
Chromium is an open-source browser project that aims to build a safer, faster, and more stable way for all users to experience the web. This site contains design documents, architecture overviews, testing information, and more to help you learn to build and work with the Chromium source code.

Chromium OS
Chromium OS is an open-source project that aims to provide a fast, simple, and more secure computing experience for people who spend most of their time on the web.  Learn more about the project goals, obtain the latest build, and learn how you can get involved, submit code, and file bugs.




Tab to Search


크롬 브라우저에서 도메인 입력하고 스페이스바로 한칸 뛰우면 해당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은 상태에서 검색을 활성화 시킨다. 설명이 좀 부족하긴 하지만. 주소창에 http://google.com 입력하고 스페이스바 2번 입력하면 "Google 검색"이 나온다. 

Among the many features Chromium's Omnibox offers is the ability to search a site without navigating to the sites homepage. Once Chromium has determined it can search a site, any time the user types the URL of the site into the Omnibox the user is offered the ability to search the site. Once the user presses tab, then types in a string and presses the enter, the site is searched and the results shown to the user. It's important to note the search is done by the site itself, not Google or Chromium.

Chromium provides two heuristics that automatically add a site to the list of searchable sites. The following describes these heuristics:

1. On your site's homepage provide a link to an OpenSearch description document. The link to the OSDD is placed in the head of the html file. For example:
<head>
 <link type="application/opensearchdescription+xml" rel="search"
       href="url_of_osdd_file"/>
</head>
The important part of this document is the URL used to search your site. The following is an example that contains the bare minimum needed, see the OpenSearch description document specification for the list of values you can specify.
<?xml version="1.0"?>
<OpenSearchDescription xmlns="http://a9.com/-/spec/opensearch/1.1/">
 <ShortName>Search My Site</ShortName>
 <Description>Search My Site</Description>
 <Url type="text/html" method="get" template="http://my_site/{searchTerms}"/>
</OpenSearchDescription>
When the user presses enter in the Omnibox the string {searchTerms} in the url is replaced with the string the user typed.

You can also include a suggestion service by adding another URL element with rel="suggestions" such as: 
  <Url type="application/json" rel="suggestions" template="http://my_site/suggest?q={searchTerms}" />
If you include this, the omnibox will use your suggestion service to provide query suggestions based on the user's partial query.

2. If the site does not provide a link to an OpenSearch description document but the user submits a form, then Chrome automatically adds the site to the list of searchable sites. There are a number of restrictions with this approach though. In particular the form must generate a GET, must result in a HTTP url, and the form must not have OnSubmit script. Additionally there must be only one input element of type text, no passwords, files or text areas and all other input elements must be in their default state.

For 1 and 2 Chromium only adds sites that the user navigated to without a path. For example http://mysite.com, but not http://mysite.com/foo.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져주는 대화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국내도서
저자 : 에릭 슈미트(Eric Schmidt),조너선 로젠버그(Jonathan Rosenberg),앨런 이글(Alan Eagle) / 박병화역
출판 : 김영사 2014.10.17
상세보기


져주는 대화
국내도서
저자 : 박성재
출판 : 책이있는마을 2017.04.15
상세보기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