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에 맞는가는 살펴보지 않고

오로지 이익과 공적만을 생각한다면 분명 소인이다.

남들의 시비를 살펴보지 않고

오로지 정의와 도리를 생각한다면 분명 군자다.

- 조선 중기 학자 정개청, ‘우득록(愚得錄)’에서

 

장유의 계곡만필에서 유사한 내용 함께 뽑아 보내드립니다.


“남의 도움을 받아 일어서는 자는 어린아이이고,

남에게 빌붙어 자라는 것은 담쟁이이고,

남의 행동에 따라 변하는 것은 그림자이고,

남의 것을 훔쳐 자신의 이익으로 삼는 자는 도둑이고,

남을 해쳐 자신을 살찌우는 것은 승냥이이다.

사람이 이 다섯 가지에 가까우면 군자에게 버림을 받고

소인으로 전락하게 되는 것이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군자는 태평할 때에도 위기를 잊지 않고,
순탄할 때에도 멸망을 잊지 않으며,
잘 다스려지고 있을 때에도 혼란을 잊지 않는다.
이렇게 함으로써 내 몸을 보전할 수 있고,
가정과 나라를 보전할 수 있다. - 주역 계사전

남의 입에 성공이 오르내리는 순간 위기가 시작됩니다.
안정이 주는 안락은 인생 최대의 독배에 다름 아닙니다.
안락함은 곧 위기에 대한 경고입니다.
지속적인 성공은 ‘당장 내일 망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는 사람과 기업에게만 찾아옵니다.
 (김봉국 저, ‘역사속 승자와 패자를 가른 결정적 한마디’에서 인용)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간장에 병이 들면 눈이 보이지 않게 되고,
신장에 병이 들면 귀가 들리지 않게 된다.
병은 남이 보지 못하는 곳에서 생기지만,
남들이 볼 수 있는 곳에서 드러난다.
그러므로 군자는 밝은 곳에서 죄를 얻지 않으려면,
먼저 어두운 곳에서 죄를 짓지 말아야 한다.
- 채근담

 

 

남의 눈을 의식해서가 아니라 홀로 있을 때 스스로 삼가는 사람,
자신과의 약속을 지킬 줄 아는 사람들이 많아질 때
사회는 조금씩 성숙해져 갈 것입니다.
신독(愼獨)의 중요성을 강조한 중용 한 구절을 보내드립니다.
‘어두운 곳보다 더 잘 드러나는 곳은 없고,
미세한 곳보다 더 잘 나타나는 곳은 없다.
그러므로 군자는 자신이 홀로 있을 때 삼간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군자

“군자도 미워하는 게 있는가?”라고 자공이 묻자,
공자가 답했다. “미워함이 있다.
다른 사람의 좋지 않은 점을 떠들고 다니는 사람,
윗사람을 헐뜯는 아랫사람,
용감하지만 예의, 염치가 없는 사람,
자기주장은 적극 펴면서도 고집스러워
다른 사람의 말은 듣지 않는 사람을 미워한다.”
- 논어

 

논어에 나오는 군자와 소인배의 차이를 함께 보내드립니다.
‘군자는 두루 통하면서 패거리를 짓지 않지만,
소인은 패거리를 만들고 두루 통하지는 않는다.
군자는 의로움에 밝고 소인은 이익에 밝다.
군자는 다른 사람의 일이 잘되도록 도와주고 나쁜 일은 막는다.
소인은 그 반대로 한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군자도 미워하는 게 있는가?”라고 자공이 묻자,
공자가 답했다. “미워함이 있다.
다른 사람의 좋지 않은 점을 떠들고 다니는 사람,
윗사람을 헐뜯는 아랫사람,
용감하지만 예의, 염치가 없는 사람,
자기주장은 적극 펴면서도 고집스러워
다른 사람의 말은 듣지 않는 사람을 미워한다.”
- 논어

 

논어에 나오는 군자와 소인배의 차이를 함께 보내드립니다.
‘군자는 두루 통하면서 패거리를 짓지 않지만,
소인은 패거리를 만들고 두루 통하지는 않는다.
군자는 의로움에 밝고 소인은 이익에 밝다.
군자는 다른 사람의 일이 잘되도록 도와주고 나쁜 일은 막는다.
소인은 그 반대로 한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군자, 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