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7.21 천국 귀
  2. 2017.08.21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3. 2017.03.16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그가 나를 진짜 좋아하는지 아닌지
이야기를 나눠보면 금방 알게 됩니다.
시시콜콜한 이야기도 열심히 재미있게 들어주는 사람이면 
틀림없이 나를 좋아하는 것입니다. 그런 그가 나에게는
'천국 귀'를 가진 사람입니다. '천국 귀'는 귀를 여는 게 
아닙니다. 마음을 여는 것입니다. 좋다, 나쁘다, 
판단의 틀은 내려놓고 말 없이 마음을 열면 
모든 것이 들립니다. 그의 기쁨도 
아픔도 들립니다.

- 고도원의《더 사랑하고 싶어서》중에서 - 


* 환자를 치료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지식도 의료기기도 아닌 귀를 여는 것입니다.
환자의 증상과 아픔이 담긴 이야기를 온전히 들을 수 있도록 
이 때도 '천국 귀'가 필요합니다. 더 나아가 병원 없는 세상을 
꿈꾸려면 모든 분들께서 자기 자신의 몸과 마음의 문을 
열어야 합니다. 마음의 문을 열고 우리 몸 속 세포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그것이 가장 정확한 
치유로 가는 길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부가 혼자 시간 보내는 연습  (0) 2018.07.24
다른 사람을 뜨겁게  (0) 2018.07.23
천국 귀  (0) 2018.07.21
'청년장사꾼'  (0) 2018.07.20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천국귀

부단히 들려오는 

이 섬세한 소리를 들어보라. 

이것이 바로 침묵이다. 아무 소리도 

들려오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에 

귀를 기울여 보라. (시인 폴 발레리)



- 알랭 코르뱅의《침묵의 예술》중에서 -



* 그때 비로소

개미 기어가는 소리, 

바위 자라는 소리가 들립니다.

양심의 소리, 신의 음성이 들립니다.

깊은 침묵과 마음의 소음이 완전히 사라졌을 때

비로소 들리는 소리들입니다.

삶의 해답을 얻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체, 신이 거하는 장소  (0) 2017.08.23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0) 2017.08.22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0) 2017.08.21
독서가 답이다  (0) 2017.08.21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이 내는 소리가 

일체 들리지 않는 곳을 찾아 

전 세계를 여행하는 남자가 있다. 그는 도심에선 

도저히 평온해질 수 없다고 믿는데, 도시에선 

새소리를 듣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리의 귀는 진화해 경보시스템이 되었다. 

노래하는 새가 단 한 마리도 없는 곳에서 

우리는 초경계태세에 들어간다. 

도시에서 산다는 건 끊임없이 

움찔하는 것이다. 


- 제니 오필의《사색의 부서》중에서 -


* 도심은

문명의 소음으로 가득합니다.

그 요란한 소음 속에서 일도 하고, 밥도 먹고,

잠도 잡니다. 귀는 늘 초경계태세에서 시달리다가

어느 순간 움찔움찔 경기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래서 때때로 새소리가 들리는 곳을 찾아 

움직여야 합니다. 새소리로 귀를 씻어내야 

내 마음의 고요함과 평온함을 

다시 얻을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활짝 피어나는 때  (0) 2017.03.20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0) 2017.03.17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0) 2017.03.16
대답은 빨리  (0) 2017.03.15
철부지  (0) 2017.03.14
역사의 물줄기  (0) 2017.03.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