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7.10.19 자유로워지는 것에 대한 그리움
  2. 2017.06.14 '그림 같다'
  3. 2017.02.27 그리워하라
  4. 2016.02.06 그리움의 끝은
  5. 2015.12.11 사무침
  6. 2014.11.17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놀라운 것은 

나를 완전히 잊어버리는 순간 

진정한 나, 완전한 나와 대면하게 된다는 것이다. 

경배는 나 자신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에 대한

그리움, 늘 나를 중심으로 돌아가던 삶과 내가 

주인공이고 내가 주인인 삶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에 대한 그리움을 

내포하고 있기도 하다. 



- 안셀름 그륀의《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다》중에서 -



* 내가 내 삶의 주인인 것은 맞습니다.

지구도 우주도 나를 중심으로 움직입니다.

그러나 끝내 나 중심으로만 삶을 살아가면

진정한 자유로움을 얻지 못합니다. 갈등과 

다툼의 틀에 갇힐 뿐입니다. 나 중심에서

나를 풀어내어 이타심을 갖는 것,

그것이 자유를 얻는 길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를 끝까지 파고들어 본 사람  (0) 2017.10.23
계란을 익히는 소리  (0) 2017.10.20
자유로워지는 것에 대한 그리움  (0) 2017.10.19
생태적 각성  (0) 2017.10.18
초기 노화 현상  (0) 2017.10.17
터벅터벅, 건들건들  (0) 2017.10.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림은 

그리움의 다른 말이에요.

그림은 기다림의 줄임말이지요. 

화가는 그림으로 바람도 잡고 해와 달도 

동시에 잡아내요. 어쩌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려낼 수 있어요. 


- 전수민의《이토록 환해서 그리운》중에서 - 


* '그림 같다'고 하지요? 

더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

미켈란젤로는 '대리석을 보면 그 안의 천사가 

보인다'는 어록을 남겼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화가의 눈에는 '그림'이 보입니다. 

깊은 그리움과 오랜 기다림이 

눈을 뜨게 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의 성장, 영혼의 여행  (0) 2017.06.16
창조 작업  (0) 2017.06.15
'그림 같다'  (0) 2017.06.14
내 몸을 알자  (0) 2017.06.13
'어떻게'가 더 중요하다  (0) 2017.06.12
고통의 짐  (0) 2017.06.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리워하라.

내일을 보며 살게 된다.

그리움은 우리를 붙들어 두지 않는다.

그것은 우리 마음을 넓게 해주고

우리를 자유롭게 숨 쉬게 한다.

그리움은

우리 삶에 인간적인 존엄성을 부여한다.


- 안젤름 그륀의《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중에서 -  


* 그리움은 

멀리 떨어져 있을 때 더 커집니다.

곁을 떠나 멀리 떠났을 때 더 간절해 집니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고, 그 사랑을 더욱 깊이

알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당신이 있어야 

내가 살아갈 수 있다는 뜻도 됩니다. 

나에게 진정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도 알게 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이는 사랑, 보이지 않는 사랑  (0) 2017.02.28
자연의 친절한 속임수  (0) 2017.02.27
그리워하라  (0) 2017.02.27
비밀의 땅  (0) 2017.02.24
엄마의 기도상자  (0) 2017.02.23
심장의 황홀경!  (0) 2017.02.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리움의 끝은
위대한 꿈의 시작이어야 한다
저 하늘 푸르게 푸르게 빛나거늘
허한 마음으로 돌아설 수 없지 않는가
하늘 닮은 어머니
내게 바라는 작은 소망
가슴에 품고
떨쳐버릴 것 떨쳐버리면
위대한 꿈 이제 그대의 것이다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야 할 이유  (0) 2016.02.12
인간성  (0) 2016.02.11
그리움의 끝은  (0) 2016.02.06
연필 열 자루가 닳도록  (0) 2016.02.05
불확실한, 우리 시대의 청춘들  (0) 2016.02.04
너무 아픈 세포의 기억  (0) 2016.0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그리움

하늘 끝, 닿은 사무침이다

함께 길 떠난
길벗이었는데
생의 어느 길목에서
엇갈려 헤어졌다

모든 것을 제쳐놓고
오로지 길벗을 찾았어야 했는데
길 잃고 저잣거리를 떠돌았다

한 생을 바람처럼 떠돌며
돌고 돌아선 길

이제 되돌아갈 길이 아득하다


- 서경애의 시집《그대 나의 중심이여》에
                실린 시〈사무치다〉(전문)에서 -


* 아득한 그리움과
사무침이 하늘에 닿을 때가 있습니다.
어찌할 방도가 없어 하늘만 쳐다볼 뿐입니다.
그렇다고 주저앉으면 안됩니다.
다시 일어나야 합니다.
다시 사랑해야 합니다.
새로운 길을 찾아서!
새로운 꿈을 안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어떤 사람인가?  (0) 2015.12.14
나를 행복하게 하는 시간  (0) 2015.12.12
사무침  (0) 2015.12.11
잘 사는 것  (0) 2015.12.10
쉬는 용기  (0) 2015.12.09
'어른'이 없는 세상  (0) 2015.12.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말이 없다고 침묵이라 말할 순 없다
입맞춤 하나로
절절한 사랑 꽃피고

아름다운 낙원의 새소리 듣는다
손끝으로 전해지는 목소리
저렁저렁 울리는 심장소리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 최연식의 시집《허름한 보폭 사이의 흔적》에
               실린 시 <수화> 중에서 -


* 음성으로 듣는 목소리가 아닙니다.
손끝으로, 심장으로 전달되는 목소리입니다.
침묵 속에 입술로 전해지는 사랑의 언어입니다.
오늘도 그 목소리에 단잠을 이룹니다.
그대 목소리가 그립습니다.
그대 목소리를 듣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초 포옹  (0) 2014.11.19
이해와 공감  (0) 2014.11.18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0) 2014.11.17
인생 나이테  (0) 2014.11.15
사교적인 사람  (0) 2014.11.14
나를 바라보는 시간  (0) 2014.11.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