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열여덟 시간씩 
버스를 몰다 보면 내 안에 다양한 나를 
마주하게 된다. 천당과 지옥을 수시로 넘나든다. 
세상에서 제일 착한 기사였다가 한순간에 세상에서 
가장 비열한 기사가 된다. 때로 책 보며 오래도록 나를 
관찰해왔던 습관 때문인지 시내버스 운전 2년이 넘어가자 
글이 절로 써졌다. 버스운전 중에 문득문득 글이 올라왔다. 
이젠 글 쓰는 재미에 버스기사라는 직업을 
대통령하고도 안 바꾸고 싶다. 


- 허혁의《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중에서 - 


* 글쓰는 재미는
운전하는 재미와 같습니다.
운전하는 것이 재미가 있어야 글쓰는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운전 중에 생긴 온갖 일들이
글의 재료가 될 수 있습니다. 좋거나 싫거나,
천당이거나 지옥이거나, 그 모든 것들이
글의 재료로 재미있게 다가올 때 
글은 저절로 쓰입니다.
삶이 글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리(順理)  (0) 2018.06.25
감정 표현  (0) 2018.06.23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  (0) 2018.06.22
너무 많이 먹어서...  (0) 2018.06.21
인내와 희망  (0) 2018.06.20
나만의 방, 나만의 황무지  (0) 2018.06.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엘모어 레너드가 말하는 ‘글쓰기의 10가지 규칙’


2013년, 50편에 가까운 소설을 펴낸 엘모어 레너드(Elmore Leonard)가 87세의 나이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솔직히 레너드의 작품을 하나도 읽어본 적이 없으므로 그가 얼마나 대단한 작가인지는 모른다(요즘 나의 가장 큰 문제는 뭘 모르는데 별로 알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는 것이겠지만). 세간의 평을 옮겨오면 다음과 같다.


 “그의 문장에는 군더더기가 없다. 문장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위해 가끔은 문법을 무시할 때도 있다. 독자는 글의 주인공들과 함께 호흡하며, 레너드의 그림자는 보이지 않는다. 작가로서 ‘투명인간’이 되는 데 성공한 사람.”


범죄 소설의 대가, 디트로이트의 찰스 디킨스라는 별명을 가졌던 그는 어니스트 헤밍웨이로부터 비롯된 ‘하드보일드’한 문체를 더욱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았다. 생전에 “작가는 투명인간이 될 필요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작가는 쓸데없는 말이나 생각을 최대한으로 줄여 독자가 이야기 자체에만 초점을 맞추게 해야 한다“는 독특한 문체관을 가지고 있었던 것.


이런 대가의 충고를, 이제 저세상 사람이 되었다는 이유로 무시할 필요는 없다. 그는 세상을 떠나기 몇 해 전 뉴욕타임스에 ‘레너드의 10가지 작문 규칙(Elmore Leonard’s Ten Rules of Writing)’이란 것을 공개한 적이 있다. 이 글은 김연수가 옮긴 책 『스누피의 글쓰기 완전정복』에도 실려 있다. 자, 다음은 그가 말한 글쓰기의 10가지 규칙이다.



나는 독자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말해주는’ 대신 ‘보여주는’ 걸 선호하는데, 그러기 위해 책을 쓸 때 내 자신의 존재를 숨기는 방법을 쓴다.


만약 언어적 재능과 상상력이 뛰어나고 본인 특유의 훌륭한 목소리를 갖고 있어서 글쓴이의 존재를 숨길 필요가 없다면 이런 것들은 무시해도 좋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아래 규칙들을 한번 훑어보는 게 좋을지도.


    1. 책 초장부터 날씨 얘기 좀 하지 마라.
    2. 프롤로그도 쓰지 말고.
    3. 등장인물 간의 대화를 옮길 때 ‘말했다’ 외에 다른 동사를 쓰지 마라.
    4. 그리고 3번의 ‘말했다’를 수식하지 마라(큰 소리로 말했다, 공포에 떨며 말했다, 못 이기는 척 말했다 등).
    5. 느낌표는 적당히 써라.
    6. ‘갑자기’라든가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따위의 표현을 쓰지 마라.
    7. 비속어나 사투리는 가려가며 써라.
    8. 자세한 인물묘사를 피할 것.
    9. 장소나 물건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묘사하지 마라.
    10. 독자가 건너뛰고 싶어 할만하겠다 싶으면 아예 쓰지 마라.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글은 전쟁터에서도 

무수히 쓰였습니다. 스페인 내전에 참전했던 

조지 오웰과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모두 그에 대해 

썼습니다. '카탈로니아 찬가'나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는 스페인 내전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었을 작품입니다. 전쟁터만이 아닙니다. 

감옥 안에서도 걸작들이 쓰였습니다. 

‘돈키호테’나 ‘동방견문록’ 등이 

그런 작품들입니다. 



- 김영하의《말하다》중에서 -



* "어디에서 글을 쓰십니까?"

저도 이따금씩 받는 질문입니다.

그때마다 저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어디서나 아무데서나 글을 씁니다."

슬픔과 절망의 끝자락에서 글을 씁니다.

기쁨과 환희의 절정에서 글을 씁니다.

전쟁터, 감옥에서도 글을 씁니다.

삶이 머문 자리면 어디서든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 샤워  (0) 2017.03.03
자주 화가 난다면  (0) 2017.03.02
전쟁터와 감옥에서 글쓰기  (0) 2017.03.02
보이는 사랑, 보이지 않는 사랑  (0) 2017.02.28
자연의 친절한 속임수  (0) 2017.02.27
그리워하라  (0) 2017.02.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글쓰기,

 

글쓰기 정석
국내도서
저자 : 배상복
출판 : (주)엠비씨씨앤아이 2015.06.10
상세보기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글쓰기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놀라운 일입니다.
글쓰기가 잘될 때는 환상적이지요.
글쓰기가 잘되지 않을 때도 꽤 괜찮습니다.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지요."


- 김진아, 권승혁의《작가란 무엇인가2》중에서 -


* 글쓰기뿐만이 아닙니다.
그림그리기, 음악듣기, 천천히 걷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방법들입니다.
어떻게 시간을 보내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격과 수준, 그 사람의 삶의 방식을 보여줍니다.
'혼자 노는 시간'의 격을 높여 보세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원한 승리자  (0) 2016.02.22
삶의 조각  (0) 2016.02.20
'혼자 노는 시간'  (0) 2016.02.19
우리 인연  (0) 2016.02.18
낡은 생각에서 나오라  (0) 2016.02.17
북극성에 핀 한송이 꽃  (0) 2016.02.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목표를 달성하고 싶으면 그것을 기록하라.
목표달성에 헌신하겠다는 마음으로 목표를 기록하라.
그러면 그 행동이 다른 곳에서의 움직임을 이끌어 낼 것이다.
목표를 이루려면 일단 목표를 기록하라.
- 헨리엔트 앤 클라우저, ‘종이위의 기적, 쓰면 이루어진다’에서



 

“꿈을 수치화해서 기한을 정하는 것,
꿈을 구체적인 목표로 나타낼 수 있다면
절반은 달성한 것이나 다름없다.
목표를 명확하게 입으로 말하는 것이 좋다.
주위에 알리는 것으로 자신을 더욱 몰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불가능해 보이는 원대한 꿈을 꾸고
그 꿈을 현실화해가는 것으로 유명한 손정의 회장의 주장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