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응력 있는 조직은 진화하기 위해 스스로를

계속 불균형 상태로 만들어 놓는다.

완전한 균형 상태란 곧 조직의 죽음을 의미한다.

역설적이게도 적응은 적응 능력을 저해한다.

적응력 있는 조직은 조직 내에서 끊임없이

변이, 긴장, 위기감을 발생시킨다.

- ‘왜 일본 제국은 실패하였는가?’에서 


위대한 리더는 안정 속에서 불안을 느끼고,

불안정 속에서 편안함을 느낍니다.

균형상태가 무너져야 조직은 변화를 시작합니다.

안정되면 바로 조직을 흔들어 불균형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즉 스스로를 파괴할 수 있을 때 위대한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몇 달 짜리 프로젝트가 끝나면

‘와! 끝났다!’ 하는 회사도 있을 텐데,

우리는 바로 그 순간부터 ‘더 빨리 할 수 없었나’.

‘더 잘할 수 없었나’하고 복기에 들어간다.

- 사토 게이코 (도요타 직원)

 

그릇이 작은 사람, 일회성 성공에 그친 조직의 공통점은

작은 성취에 긴장을 풀고, 자만에 빠진다는데 있습니다.

위대한 사람, 초일류 기업의 공통점은

잘 나갈 때 더 긴장하고, 더 조심하고, 더 겸손해진다는 것입니다.

델에서는 성공하면 5초간 칭찬하고 곧바로

5시간 동안 미진했던 점에 대한 사후평가를 진행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처한 장소에 상관없이
당신의 몸을 의식하여 편안한지,
긴장하고 있는지, 고통을 느끼는지,
(그 세 가지가 동시에 일어난다고 해도)
자각할 수 있다면, 당신은 이미 어느 정도의
깨달음을 얻은 것입니다.


- 틱낫한의《모든 숨마다, 나》중에서 -


* 자기 몸을 모를 때가 있습니다.
어디가 아프고 고장났는지, 그 원인은 무엇이며
어디에서 비롯된 통증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을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때때로 내 몸에 귀기울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내 몸을 내가 알아야
다른 사람의 몸도 보이기 시작합니다.
다른 사람의 통증도 보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얀 새  (0) 2016.11.24
아이디어와 민주적인 활동  (0) 2016.11.23
내 몸을 내가 알아야...  (0) 2016.11.22
'돈'보다 중요한 것  (0) 2016.11.21
자기 배꼽만 쳐다보지 말라  (0) 2016.11.21
'평균수명'보다 '건강수명'이 더 중요하다  (0) 2016.11.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긴장과 갈등은 귀찮고 불편한 존재다.
하지만 반대되는 의견이 없다면
아이디어의 발전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립되는 의견 때문에 인류가 이만큼 발전한 것이다.
서로 대립되는 생각은
새로운 통찰력을 이끌어내는 원동력이 된다.
- 한근태, 한스컨설팅 대표

 

갈등이 없다는 것은 무관심, 창의력 결핍, 우유부단,
업무불감증 때문일 수 있습니다.
적당한 갈등이 높은 성과를 창출합니다.
갈등을 백안시하고 무조건 회피해서는 안됩니다.
갈등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나와 다른 반대의견을 환영할 수 있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연습이 즐겁다면 성장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근육이 자라려면 긴장과 부담을 통해
근섬유가 찢어져 늘어나야 한다.
기술과 지식이 개발되는 방식도 똑같다.
고통을 헤치고 숙련을 향해 매진하는 사람에게 영광이 있다.
자기 노력의 극한까지 가야한다.
녹초가 될 정도로 기를 쓰지 않는다면
충분히 노력하는 게 아니다.
- 제프 고인스, ‘일의 기술’에서

 

 

“원래 힘든 법이다. 힘들지 않으면 누구나 할 것이다.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영화 ‘그들만의 리그’에 나오는 톰 행크스의 명대사입니다.

“인생의 무게는 무거울수록 좋다.
그것으로 인해 사람이 성장할 수 있으니까.”
도쿠가와 이에야스 어록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계속되는 성공은 두려움을 잃어버리게 만든다.
물론 실패보다는 성공이 훨씬 좋은 일이다.
하지만 세 번 시도해서 세 번 모두 성공했을 때는
더욱 긴장해야 한다.
왜냐하면 이렇게 모든 시도가 성공을 거두게 되면,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자신에 대해 과신하게 되기 때문이다.
- 마쓰시타 고노스케, ‘길을 열다’에서



계속해 성공하면 자신이 마치 대단한 존재인양 착각해
세상을 쉽게 보기 시작합니다.
그것이 인간의 속성입니다.
사람은 실패를 통해서, 새로운 자기반성과 성찰을 통해서
또 다시 성공의 길로 접어들게 됩니다.
성공은 경계해야할 대상이고,
실패에서는 자신감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성공하면 구성원이 늘어나고
자본이 증대하고
시장 지배력이 강화된다.
자원이 풍부할 때 경영진은
지적으로 게으름을 피우고 태만해진다.
또한 혁신 의지가 사라진다.
부족한 자원을 극복하려는 의지를 불태워야 아이디어도 창출된다.
잘될수록 긴장의 끈을 조여야 한다.
-게리 하멜, ‘지금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에서

 

만족과 자격의식은 과거의 성공에서 비롯된
피할 수 없는 부산물인 동시에
미래의 성공을 가로막는 큰 장애물입니다.
성공이란 본래 이루기 어렵고 쉽게 사라지는 것입니다.
성공의 정점에 도달하기 전부터
미리 미리 긴장의 강도를 높여가야
오랫동안 정상에 머무를 수 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