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란도 피고, 꽃이 많이 피었다.
낙엽도 떨어지고. 가을이구나.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제주
제주는 사계절 늘 꽃이다.
돈나무, 말오줌때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제주
제주, 꽃이 만발하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나무, 제주
이제 봄인가?
예년 이맘때면 구례 산수유 구경 갈 준비할 시즌인데.
섬진강 물길따라 화개장터도 들리고.

'여행_사진_영상 > 여행? 제주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02-27 제주 맑음  (0) 2018.02.27
2018-02-26 제주 사라봉  (0) 2018.02.26
2018-02-25 이제 봄인가  (0) 2018.02.25
2018-02-24 제주 사라봉  (0) 2018.02.24
2018-02-18 제주 아침  (0) 2018.02.19
2018-02-18 제주 풍어회센터, 방어 먹으러  (0) 2018.02.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제주

아름다운 붉은 장미를 

가져다가 당신 앞에 꽂아두라. 

향기를 들이마시고 스스로에게 말하라. 

"내가 없다면 이 꽃의 향기도 없다."

"내가 없다면 이 꽃의 색깔도 없다."

"내가 없다면 이 꽃의 조직도 없다." 

시각, 청각, 촉각, 미각, 후각과 같은 감각과 

스스로를 분리해보라. 그 장미는 허공에서 

진동하고 있는 원자들일 뿐이라는 것을 

자각하라. 


- 디팩 초프라의《완전한 삶》중에서 - 



* 꽃을 보는 것이 

나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꽃향기를 맡는 것이 나의 향기를 맡는 것입니다.

내가 후각을 잃어 꽃향기를 맡을 수 없는데

어떻게 나의 향기를 맡을 수 있겠습니까.

장미를 보면서 나의 시각, 촉각, 후각이 

살아있는지를 자각하는 것이

나를 찾는 길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유, 크리스마스의 의미  (0) 2017.12.25
우연히, 당신과 만나는 여행  (0) 2017.12.22
내가 없으면 꽃도 없다  (0) 2017.12.21
'살아갈 힘'  (0) 2017.12.20
내가 위기에 처했을 때  (0) 2017.12.19
따뜻한 맛!  (0) 2017.1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위고는 '명상 시집'에서 

공기, 꽃, 풀잎 등 "모든 것이 말한다"고 했다. 

그대는 강물과 숲의 나무들이 아무 할 말도 없는데 

소리를 높인다고 생각하는가? 그대는 묘, 풀, 몸을 감싼 어둠이 

그저 침묵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가? 아니, 모두 하나의 

목소리고 모두 하나의 향기다. 모두 무한한 존재 안에서 

누구에겐가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우리는 신께서 

던지시는 햇살의 소리를 듣는다. 인간이 

침묵이라 부르는 것의 목소리를. 



- 알랭 코르뱅의《침묵의 예술》중에서 - 



* 꽃은 말이 없습니다.

그러나 향기로 말을 합니다.

바람에 살랑이는 꽃잎의 작은 몸짓으로

말을 걸어옵니다. 햇빛, 햇살도 말을 합니다.

따스한 온기, 작열하는 땡볕, 구름에 가린 눈빛으로...

온 우주는 소리로 가득차 있습니다.

침묵으로 말하는 소리들입니다.

마음이 고요한 사람에게만

다가와 들립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여름은 

'열다', '열매 맺다'의 의미를 갖습니다.

'사방에 넘치는 기운을 가지고 온전한 세상을 

이룬다'라는 의미를 가지며, '삶과 세상의 기운이 

가득하다'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 금일권의《한글의 신비》중에서 - 



* 한글은 꽃과 같습니다.

글자 하나, 이름 하나가 그냥 핀 꽃이 없습니다.

여러 의미와 뜻이 어우러져 핀

아름다운 꽃입니다.

신비롭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자와 강약, 쉼표와 리듬  (0) 2017.10.11
핀란드의 숲 속 별장, '코티지'  (0) 2017.10.10
한글의 신비  (0) 2017.10.10
자연 그리고 조화  (0) 2017.10.10
  (0) 2017.10.10
고향의 감나무  (0) 2017.10.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 아름다운 꽃

꽃이 되면 얼매나 좋으랴

하물며 그 꽃을 피게 하는 나무는 어떠랴

꽃나무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그 아름다움 영원하지 않겠느냐


우리 꽃이 되기보다는 꽃나무가 되어보자

그래서 향기 가득한 꽃 연연히 피게 하여

이 지상 가득 향기론 세상 함께하면

얼매나 좋으랴, 얼매나 좋으랴. 



- 정형택 시집《입추(立秋)에 지는 국화》에 실린 

  시〈얼매나 좋으랴〉중에서-



* 황량하고 거친 들판에

꽃 한 송이 피어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꽃이 흐드러지게 핀 꽃나무 한 그루 서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 꽃나무를 지날 때마다

향기가 피어오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지치고 아프고 절망하는 나에게

당신은 나의 꽃, 나의 꽃나무,

나의 향기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는 즐거움'에 관한 것  (0) 2017.09.11
리더의 비정함과 사랑  (0) 2017.09.11
당신은 나의 꽃, 나의 향기  (0) 2017.09.08
꿈꾸고 춤춘다  (0) 2017.09.07
누구도 대신 할 수 없다  (0) 2017.09.06
피난 열차  (0) 2017.09.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꽃이 되기를

그대 맘속의 꽃이 되기를


나는 별이 되기를

그대 맘속의 별이 되기를


나는 사람이 되기를

그대 맘속의 사람이 되기를


바라면서

그대를 본다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한때 우리는 

이런 마음을 품고 살았지요.

사랑하는 마음은 연인들만의 전유물일까요?

아름다운 그 마음이 점에서 선이 되고, 선에서 

면이 되고, 면에서 입체가 되고, 입체에서 

우주만한 사랑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내가 그대 마음, 그대가 내 마음.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어있는 광맥 발견  (0) 2017.05.23
생물과 무생물  (0) 2017.05.22
그대 마음  (0) 2017.05.21
'기쁘기 그지없다'  (0) 2017.05.19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  (0) 2017.05.18
만끽한다는 것  (0) 2017.05.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옛날에는 내가 

꽃을 보러 다닐 거라고 상상도 못했어." 

예순을 넘겼을 때 문득 봄꽃을 보러 가야겠다 싶어 

식물원에 갔다고 한다. 분수 앞 등나무 덩굴이

올해는 어떨까. 연못의 수련은 이제 피었을까. 

그 전까지 꽃 같은 건 그저 세상 끝에 있는 

무엇이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그때부터 

꽃이 궁금해 견딜 수가 없었다.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꽃을 못보고,

꽃과 등 돌린 듯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꽃이 피는지 지는지, 언제 어떤 꽃이 피고지는지 

아예 관심조차 두지 않고 바삐바삐 살아갑니다.

뜀박질을 하느라 아무리 마음의 여유가 없어도 

이따금 시간을 내어 꽃을 보러 가야 합니다.

꽃을 보아야 내 마음에도

꽃이 핍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생 선물  (0) 2017.04.25
맨해튼과 옹달샘  (0) 2017.04.25
꽃을 보러 가요!  (0) 2017.04.21
'딸아, 요즘 너의 가장 큰 고민은 뭐야?'  (0) 2017.04.20
환희와 행복  (0) 2017.04.20
신화의 탄생  (0) 2017.04.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