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꽃이 만발하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나무, 제주
많이 흔들려본 사람만이 
세상을 남다르게 뒤흔들 수 있다. 
흔들린다는 것은 내 삶의 중심을 흔들어본다는 
것이다. 나무의 중심은 뿌리다. 흔들어서 뿌리가 
잘 버티고 있는지를 점검해보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무의 중심이 얼마나 튼튼하게 
자리 잡고 있는지 알 길이 없다. 


- 유영만의《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중에서 - 


* 나무는 흔들리면서 자랍니다.
흔들려야 뿌리가 튼튼해지고, 뿌리가 튼튼해야
줄기도 튼튼해집니다. 사람도 사회도 역사도
흔들리면서 진화합니다. 폭풍과도 같은 
세찬 바람에 뿌리까지 흔들리면서
앞으로 미래로 전진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원인에서 비롯된 것인지  (0) 2018.03.09
사람과 역사  (0) 2018.03.08
나무를 흔드는 이유  (0) 2018.03.07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0) 2018.03.06
'낡은 부속품'이 아니다  (0) 2018.03.05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무가 성장하는 
원동력은 흔들리기 때문이다. 
오직 살아있는 나무, 살아가려고 
안간힘을 쓰는 나무만이 흔들린다. 
흔들리는 나무라야 쓰러지지 않으려고 
더 깊은 뿌리를 내린다. 깊은 뿌리는  
많이 흔들려본 경험 덕분이다. 


- 유영만의《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중에서 - 


* 죽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다만 부러질 뿐입니다.
뿌리 없는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다만 뽑힐 뿐입니다. 나무도 사람도
흔들리면서 자라납니다.
뿌리가 깊어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0) 2018.02.06
아, 그 느낌!  (0) 2018.02.05
'베아티투도'(행복)라는 라틴어  (0) 2018.0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항상 먼저 다가가고, 먼저 배려하고, 먼저 이해하십시오.

주는 만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아낌없이 주는 나무가 돼야 합니다.

- 빌 게이츠


먼저 다가가고, 먼저 배려하고, 먼저 이해하고, 아낌없이 주다보면,

내가 먼저 행복해집니다.

내가 먼저 성공에 이르게 됩니다.

남을 이롭게 하는 것이 나를 이롭게 하는 지름길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세상에는 

오르지 못 할 나무가 너무나 많다.

곳곳에 '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이 서있다. 

도전하지 않고 포기하는 것도 어리석지만, 

오르지 못 할 나무와 넘을 수 없는 벽에 매달려 

인생을 소모하는 것 역시 어리석다.



- 유시민의《어떻게 살 것인가》중에서 - 



*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 

내가 오를 수 있는 나무와 그렇지 않은 나무가

무엇인지 점점 더 명확해집니다. 이 나무가 내꺼가 아니다 

싶으면 다른 나무를 찾고, 이 나무가 내꺼다 싶으면, 

더욱 바짝 끌어 안고 온힘을 다해 올라야 겠습니다.

신나게, 즐겁게, 끝까지 말이지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자나 공주와 결혼하기  (0) 2017.11.15
이야기 창조자  (0) 2017.11.15
나의 나무를 찾자  (0) 2017.11.15
바로 당신!  (0) 2017.11.15
이웃, 슬픔의 동지  (0) 2017.11.15
자갈밭에서 금광(金鑛)이!  (0) 2017.11.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 아름다운 꽃

꽃이 되면 얼매나 좋으랴

하물며 그 꽃을 피게 하는 나무는 어떠랴

꽃나무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그 아름다움 영원하지 않겠느냐


우리 꽃이 되기보다는 꽃나무가 되어보자

그래서 향기 가득한 꽃 연연히 피게 하여

이 지상 가득 향기론 세상 함께하면

얼매나 좋으랴, 얼매나 좋으랴. 



- 정형택 시집《입추(立秋)에 지는 국화》에 실린 

  시〈얼매나 좋으랴〉중에서-



* 황량하고 거친 들판에

꽃 한 송이 피어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꽃이 흐드러지게 핀 꽃나무 한 그루 서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 꽃나무를 지날 때마다

향기가 피어오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지치고 아프고 절망하는 나에게

당신은 나의 꽃, 나의 꽃나무,

나의 향기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는 즐거움'에 관한 것  (0) 2017.09.11
리더의 비정함과 사랑  (0) 2017.09.11
당신은 나의 꽃, 나의 향기  (0) 2017.09.08
꿈꾸고 춤춘다  (0) 2017.09.07
누구도 대신 할 수 없다  (0) 2017.09.06
피난 열차  (0) 2017.09.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목련 한 그루를 

심었습니다. 불행하게도 

그 나무는 몇 달 지나지 않아 죽었습니다. 

옮겨 심어진 첫해는 나무에게 대단히 위험한 

해입니다. 토양과 빛, 습도 같은 조건이 본래의 

환경 조건과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무에게

옮겨진 첫해는 새로운 환경과 밀착하고 

결합하는 일이 가장 중요한 해입니다.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제 경험으로도

나무 한 그루 옮겨 심기가 쉽지 않습니다.

목련, 소나무가 특히 더 어렵습니다. 더 많은 사랑과 

정성과 시간을 쏟아부어야 합니다. 사람 하나 키우기는 

더 말할 나위도 없습니다. 참으로 어렵습니다. 

새로운 환경, 새로운 경험에 도전할 때마다 

뿌리를 잘 내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좋은 정원사가 필요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

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과도 같다.

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

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

'그 때 내가 심었던 그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 위지안의《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중에서 -  



* 살다보면

혼자 비를 맞을 때가 있습니다.

온몸이 흠뻑 젖어 외로움이 더해집니다.

그러나 바로 그때가 새로운 발견, 새로운 만남의

시작입니다. 가물가물 잊힌 멀고 오래전 인연들이

우연처럼 기적처럼 나타나, 우산이 되어 주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외로움은 충만함으로 바뀌고

온몸은 사랑으로 흠뻑 젖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노래, 왜 부르는가  (0) 2017.05.08
내가 무언가를 찾고 있다면  (0)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0) 2017.05.08
향기가 낭자하다  (0) 2017.05.08
새로운 종류의 인간  (0) 2017.05.08
영웅 이야기  (0) 2017.05.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무의 나이테가 우리에게 가르치는 것은
나무는 겨울에도 자란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겨울에 자란 부분일수록
여름에 자란 부분 보다 훨씬 단단하다는 사실입니다.
- 신영복
‘좋은 쇠는 뜨거운 화로에서 백번 단련된 다음에 나오는 법이며,
매화는 추운 고통을 겪은 다음에
맑은 향기를 발하는 법’입니다.(역경)
‘위대한 인간이란 역경을 극복할 줄 아는 동시에
그 역경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입니다.’ (니체)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나스타시아 권유에 따라
나는 손바닥을 나무 기둥에 대고
그 나무가 내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그 소리는 고압 송전선 밑에서 들을 수 있는
소리와 비슷한 갈라지는 듯한 소리였는데,
그보단 좀 더 크게 울리는 소리였다.


- 블라지미르 메그레의《아나스타시아1》중에서 -


* 봄이 다가왔습니다.
산에 올라 나무에 귀를 대 보세요.
물 오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경이로운 생명의 소리, 순환의 소리입니다.
내 몸의 세포도 함께 깨어나는 듯합니다.
온몸에 치유의 기운이 흐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이제 말하려는가  (0) 2016.03.05
'당장 쉬면서 회복해야 해요'  (0) 2016.03.04
봄, 나무에 물 오르는 소리  (0) 2016.03.03
어리석지 마라  (0) 2016.03.02
꼭 새겨야 할 인생의 필수 덕목  (0) 2016.03.01
하늘 아래 딱 한 송이  (0) 2016.02.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