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3.06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2. 2017.01.05 1년 생존 선고를 받았다면?
  3. 2015.01.02 나이를 잊어라
  4. 2014.07.14 할매의 봄날
나이가 들어서, 
또는 질병의 결과로 나타나는 눈의 피로는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극복해야 한다. 
푸른 초원으로 가서,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오랫동안 바라보는 게 좋다. "아마로 만든 
천을 깨끗한 찬물에 담갔다가 눈과 
관자놀이 위에 대고 단단히 
묶어도 된다." 


- 크리스티안 펠트만의《빙엔의 힐데가르트》중에서 - 


* 사람의 몸에서 
가장 먼저 피로감을 느끼는 곳이 눈입니다.
눈에 물기가 마르고 뻑뻑해지면서 피로의 신호를
보내줍니다. 이때는 밖으로 나가 푸른 하늘,
녹색 숲을 한동안 바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다못해 '인공 눈물'로라도 눈동자를
흠뻑 적시는 것이 좋습니다.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과 역사  (0) 2018.03.08
나무를 흔드는 이유  (0) 2018.03.07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0) 2018.03.06
'낡은 부속품'이 아니다  (0) 2018.03.05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4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0) 2018.03.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J, 가끔 제정신이 드는 날에는
살아 있는 나날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정말 나이가 들었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이제야 삶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되어서일까요.
만일 내가 느닷없이 일 년만 살게 되었다는
선고를 받는다면, 하는 생각을 요즘은
자주 합니다. 만일 그렇다면 나는
진정 무엇이 하고 싶을까요.


- 공지영의《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중에서 -


* 앞으로 1년 밖에 살지 못한다는 선고를 받았다면
정말 무엇을 하게 될까요? 감사해야 할 사람 만나
감사하고, 사랑할 사람 더욱 사랑하고, 꼭 한 번
가고 싶었던 곳 찾아가고... 그렇게 금쪽같은
시간을 보내다 보면, 1년이 2년으로, 2년이
10년, 20년으로 연장되지 않을까요?
지금 이 순간 살아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감사와
행복이 넘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습관을 가져라  (0) 2017.01.09
생각할 시간  (0) 2017.01.09
1년 생존 선고를 받았다면?  (0) 2017.01.05
건물, 장소와 사랑에 빠지다  (0) 2017.01.05
순례자인가, 나그네인가  (0) 2017.01.02
감사  (0) 2017.01.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천재는
1퍼센트의 영감과 99퍼센트의
노력으로 이루어진다는 말이 너무 좋아
나는 평생의 길잡이로 삼아왔다. 영혼을 담아
치열하게 노력하길 바란다. 괴테의 말처럼
80세가 돼도 소년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90세를 넘긴 작가라도 작품에선
나이를 알 수 없도록
해야 한다.


- 조정래의《시선》중에서 -


* '나이를 거꾸로 먹는다!'
좋은 덕담, 좋은 칭찬의 말입니다.
한 해 한 해 나이가 드는 것은 막을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마음은 따로 가야 합니다.
마음은 젊어지고 생각은 더 젊어져야 합니다.
소년의 마음으로 세상을 보고, 청년의 기백으로
세상을 걸어가야 합니다. 나이를 잊어야
꿈도 눈빛도 더 형형해집니다.
몸도 젊어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름을 바꾸려 말고 인생을 바꾸어라  (0) 2015.01.05
이발소 의자  (0) 2015.01.03
나이를 잊어라  (0) 2015.01.02
당신이 있기 때문에  (0) 2015.01.01
여러분, 우리 함께 행복합시다!  (0) 2014.12.31
선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4.12.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나이
하면 할수록
보람되는 일이 공부라고 생각한다.
처음 한글을 배우러 갈 때는 남 앞에서
내 이름 석 자를 떳떳이 써보고 싶었다. 그런데
지금 공부하고 나서는 다른 좋은 일이 참 많다.
늦게라도 공부를 시작해서 별별 경험을
다 해봤다. 공부처럼 좋은 건 없다.


- 이영복의《할매의 봄날》중에서 -


* 이영복 할머니.
1928년 출생하셨으니까
어느덧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입니다.
17세에 결혼, 78세에 한글공부를 시작하여
81세에 초등학교 과정을 검정고시 1등으로 마치고
지금도 열심히 공부하며 책까지 쓰셨습니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공부하는 시간이
'할매의 봄날'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4.07.16
부부, 하나가 되어 흐르는 물  (0) 2014.07.15
할매의 봄날  (0) 2014.07.14
동굴과 터널  (0) 2014.07.12
'지금, 여기'  (0) 2014.07.11
인연  (0) 2014.07.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공부, 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