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9.27 아들의 똥
  2. 2017.05.16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말라
  3. 2017.04.06 내가 나를 사랑하면
  4. 2016.09.12 너와 나의 인연
  5. 2016.03.05 그대 이제 말하려는가

똥이 더러운 게 아니란 걸

너를 키우면서 알았다

가까이 냄새를 맡고 만지고

색깔을 보고 닦아주면서 

예쁘다고 잘했다고 엉덩이 두드려 주면서도

어쩌면 그땐 냄새도 나지 않았을까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하는 마음

너를 키우면서 알았다  


- 고창영의 시집《뿌리 끝이 아픈 느티나무》에 실린

                시〈아들〉중에서 -



* 아들의 똥, 딸의 똥.

똥이 아닙니다. 생명입니다.

사랑스럽고, 감사하고, 대견하고, 그 모든 것입니다.

더구나 아들 딸이 아팠다가 살아나 눈 똥!

온 집안을 향기로 가득 채웁니다.

웃음꽃이 활짝 핍니다.

눈물이 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준과 유의태  (0) 2017.09.29
좋은 부모 되기 정말 어렵다  (0) 2017.09.28
아들의 똥  (0) 2017.09.27
맛있는 밥  (0) 2017.09.26
의식 있는 진화  (0) 2017.09.25
젊은 날의 여행  (0) 2017.09.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주문을 외우듯이 

이 말을 기억하십시오. 

"최선을 다하되 결과에 상관없이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말라." 


- 알렉상드르 졸리앙 외의《상처받지 않는 삶》중에서 -


* 자신도 모르는 사이

스스로를 괴롭히는 일이 많습니다.

스스로 괴롭히면 구제할 방법이 없습니다.

단호한 결심이 필요할 뿐입니다.

"내가 나를 괴롭히지 않겠다!"

"그저 최선을 다하겠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  (0) 2017.05.18
만끽한다는 것  (0) 2017.05.17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말라  (0) 2017.05.16
젊음이 즐겁고 노후는 더 즐거워  (0) 2017.05.15
내 가슴이 시키는 길  (0) 2017.05.15
난생 처음 먹어 보는 맛  (0) 2017.05.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안으로부터 

보는 관점을 갖는다는 건 내 내면의 

안내자를 온전히 신뢰할 수 있다는 뜻이다. 

내가 행복하면 우주도 행복하다. 

내가 나를 사랑하면 다른 이들도 

전부 나를 사랑하게 된다. 

내가 평화로우면 모든 

창조물이 평화롭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 사랑은 내 안에서 시작됩니다.

이기적인 사랑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나를 사랑하고, 내가 나를 신뢰하는,

그런 사람으로 내가 나를 안내할 수 있어야

다른 사람도 나를 사랑할 수 있게 됩니다. 

행복도 내 안에서 시작됩니다.

내가 그 안내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탄 사람들의 기도  (0) 2017.04.10
상상력을 춤추게 하라  (0) 2017.04.07
내가 나를 사랑하면  (0) 2017.04.06
호사를 누리는 시간  (0) 2017.04.05
그냥 눈물이 나요  (0) 2017.04.05
마지막 노래를 언제 불렀나요?  (0) 2017.04.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이토록 넓은 세상에서,
이토록 많은 사람들 중에 나는 당신을 만났다.
그리고 나는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 또한 나를
사랑한다. 사랑하는 남녀의 인연이란
그래서 눈부시게 두렵고
아름다운 기적이다.


- 최인호의《인연》중에서 -


*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처럼
많은 인연들, 그 중에 너와의 만남은 참 행복입니다.
늘 웃음짓게 만들고 마음을 한가득 채워 주지요.
그 인연 소중히 간직합니다.
배려와 믿음으로...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생 처음 만나는 사람처럼...  (0) 2016.09.19
움직여야 산다  (0) 2016.09.12
너와 나의 인연  (0) 2016.09.12
맨발로 잔디를 밟는 느낌  (0) 2016.09.09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라  (0) 2016.09.08
가장 큰 선물은...바로 당신  (0) 2016.09.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대 이제 말하려는가
깊고 깊은 그 마음
그대 나인듯
나 그대인듯
그대와 나 두 손 꼬옥 잡고
세상을 걸어가자고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건 사랑뿐입니다.
간디보다 더 위대한 그의 제자 비노바 바베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사랑의 힘이 세상을 지배할 것이다."
세상을 아름답고 평화롭게 만들 수 있는 것은 사랑 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사랑안에서 차별이 없어지고,
구별이 없어지고, 너와 내가 없어집니다.
인류의 진화는 사랑의 힘으로
시작될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2016.03.08
곰취, 참취, 단풍취, 벌개미취  (0) 2016.03.07
그대 이제 말하려는가  (0) 2016.03.05
'당장 쉬면서 회복해야 해요'  (0) 2016.03.04
봄, 나무에 물 오르는 소리  (0) 2016.03.03
어리석지 마라  (0) 2016.03.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