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매일 산책을 한다.
시간이 개입하는 모든 자극은, 산책이다.
음악 한 곡을 듣는 것이든, 저녁 식사를 하는 것이든,
목욕탕에서 목욕을 하는 것이든, 산책 같은 거구나 생각한다.
우리가 함께 산책할 수 있는 길이 더 많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리고 새삼 또 생각한다. 이 세상에 단 하나의 길만 
있을 수 없듯, 모두가 같은 길을 걷는 것처럼 보여도 
실은 모두 다른 길을 걸어가고 있다는 것을. 
그러니 하나의 노래도 모두에게 
다른 노래로 남게 된다는 것을.  


- 루시드 폴의《모든 삶은, 작고 크다》중에서 - 


* 산책을 좋아합니다. 
고요히 흐르는 음악처럼 걷노라면 
미처 보지 못했던 자연의 생명과 삶들이 
아주 작은 나를 보듬고 안아주는 것을 느낄 수 있지요. 
모두가 그렇게 자신만의 '산책'을 즐기고, 찾으면 좋겠습니다. 
춤추고, 땀 흘리고, 위로받는 여러 갈래의 길 위에서 
우연히 만나면 맛있는 밥도 먹고, 차도 마시고,
다가오는 계절에 대해 이야기도 나눌 수 있게... 
나의 산책, 당신의 노래. 걱정 말아요. 
어떤 길이든 괜찮을 거예요.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변화를 즐겨라  (0) 2018.04.10
'이야기의 바다'에 뛰어들라  (0) 2018.04.09
나의 산책  (0) 2018.04.07
성공과 실패의 전리품  (0) 2018.04.06
우주적 감정  (0) 2018.04.05
당신 하나 주려고 두 개 샀다  (0) 2018.04.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노래, 산책,

비도 오고 그래서...


00:00 1. 헤이즈 - 비도 오고 그래서 (Feat. 신용재) 03:26 2. 비스트 - 비가 오는 날엔 07:12 3. 아이유 - Rain Drop 11:03 4. 강승윤 - 비가 온다 15:07 5. 태연 - Rain 18:49 6. 스탠딩 에그 - 뚝뚝뚝 (With 예슬) 22:31 7. 장범준 - 봄비 25:33 8. 이승철 - 서쪽 하늘 29:38 9. 소유, 백현 - 비가와 33:24 10. 에픽 하이 - 우산 (Feat. 윤하) 38:26 11. 럼블피쉬 - 비와 당신 42:34 12. 아이오아이 - 소나기 46:29 13. 임현정 - 사랑은 봄비처럼...이별은 겨울비처럼... 51:11 14. 정인 - 장마 55:30 15. 씨엔블루 - 사랑은 비를 타고 1:00:30 16. 이선희 - 여우비 1:04:42 17. 빈지노 - 젖고있어 1:08:02 18. 긱스 - 비가오네 (Feat. 박수민) 1:12:19 19. 폴킴 - 비 1:16:17 20. 김태우 - 사랑비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숙소로 돌아가는 길, 

잠깐 들른 어느 카페. 에스프레소 잔을 

앞에 두고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고 있었다. 그 사람과 이 작은 테이블에

마주 앉아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했으니 

말이다. 그러니까 우리의 마음에 낙관과 사랑이 

생겨나게 하는 것은 열렬함과 치열함이 아니라,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그리고 강물을 

따라 흘러가는 구름일 수도 있다는 것. 



- 최갑수의《사랑보다도 더 사랑한다는 말이 있다면》중에서 - 



* 너무도 소소하고

너무도 일상적인 것들 속에

우리의 행복, 사랑, 기쁨이 숨어 있습니다.

믿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한 줌의 바람,

흘러가는 구름도 시가 되고 노래가 됩니다.

그 어떤 절망과 불행의 길도

행복으로 바뀝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육체, 신이 거하는 장소  (0) 2017.08.23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0) 2017.08.22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0) 2017.08.21
독서가 답이다  (0) 2017.08.21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카뮈가 그랬던가. 

"삶이란 캄캄한 어둠 속에서 

끝없이 사랑이라는 성냥불을 켜대는 것"이라고. 

그렇다. 삶이 있는 곳이라면 사랑도 있다. 

우리는 살면서 사랑을 많이 노래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사랑 노래에 

관심이 많다. 



- 김용석의《김광석 우리 삶의 노래》중에서 - 



* 캄캄하니까 성냥불을 켭니다.

사랑하니까 사랑 노래를 불러댑니다.

더 사랑하고 싶어서 사랑 노래를 부릅니다.

사랑을 잃은 아픔 때문에 사랑 노래를 부릅니다.

춥고 외롭고 어둡고 사방이 캄캄할 때마다

당신과 나, 사랑 노래를 함께 부르며 

길을 찾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정한 리더십  (0) 2017.05.10
갈림길에서  (0) 2017.05.10
사랑 노래, 왜 부르는가  (0) 2017.05.08
내가 무언가를 찾고 있다면  (0)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0) 2017.05.08
향기가 낭자하다  (0) 2017.05.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느 아메리카 원주민 치유사는 

병든 사람에게 이렇게 묻는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노래를 불렀던 때가 언제였죠?" 

아메리카 원주민 치유사는 알고 있었다. 

노래를 부르는 한 몸과 마음에 별 탈이 

없으며, 설사 아프더라도 머지않아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을. 



- 정희재의《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중에서 -  



* 성가대나 합창단의 

평균수명이 가장 길고, 회복탄력성도

가장 높다는 연구 결과를 접한 적이 있습니다.

기억하세요? 언제 마지막 노래를 불러 보셨나요?

기쁨의 노래, 사랑의 노래, 감사의 노래...

노래를 부르면 다시 살아납니다.

아픔이 기쁨으로 바뀝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사를 누리는 시간  (0) 2017.04.05
그냥 눈물이 나요  (0) 2017.04.05
마지막 노래를 언제 불렀나요?  (0) 2017.04.03
노 프라블럼(No problem)  (0) 2017.04.02
분노를 억제하는 법  (0) 2017.03.31
'스트레스 어벤저스'  (0) 2017.03.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시냇물과 바다에
목소리를 주셨듯
늘 푸른 호수에
소리를 주신다면
머문 것 같으되
멈추지 않는 그대의 노래
밤새워 밤새워
부르게 하리


- 고창영의 시집《힘든줄 모르고 가는 먼길》에 실린
시〈호수〉(전문)에서 -

* 여보.
그대가 잠들어 내는
숨소리가 오늘따라 노래로 들립니다.
호수처럼 멈춘 듯 멈추지 않는 그대의 노래.
그대가 부르는 사랑 노래에 따라 흥얼대다
나도 모르게 같은 호수 소리를 내며
달콤한 잠에 빠져 듭니다.
밤새 합창을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  (0) 2013.05.08
'병자'와 '힐러'  (0) 2013.05.07
밤새 부르는 사랑 노래  (0) 2013.05.06
사랑 협상  (0) 2013.05.04
쉽고 명확하게!  (0) 2013.05.03
기억집중의 기술  (0) 2013.05.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