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빛'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10.20 계란을 익히는 소리
  2. 2017.07.17 이 거리에 서보라
  3. 2016.08.30 커플 대화법
  4. 2016.01.13 내 아이들의 눈동자
  5. 2014.05.30 말을 안해도...

꼭 필요한 의사소통에는 

손짓 발짓이면 충분하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배고프다, 

목이 마르다, 졸리다, 지저분하다, 아프다, 

소변 보고 싶다, 내가 탄 말에게 줄 먹이가 필요하다, 

이런 필수 사항들을 전달하는데엔 말이 필요 없다. 

한 예로, 계란 요리법을 설명하는 데 말은 

필요 없지 않은가. 계란을 익히는 소리는 

어느 대륙에서든 똑같으니까. 


- 힐러리 브래트 외의《여행에 나이가 어딨어?》중에서 - 



* 그렇습니다.

계란 익히는 소리는 어디서든 똑같습니다.

박수 소리, 웃는 소리도 같습니다. 박수 소리가 나면

응원하고 있다는 것이고, 웃음소리가 나면 즐겁고

행복하다는 뜻입니다. 손짓 발짓만으로도 통하고

눈빛 하나만으로도 모든 소통이 가능합니다.

말이 필요 없습니다. 한마디 말없이도 

우리는 세계 지도를 그리며 

여행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당한 거리  (0) 2017.10.24
하나를 끝까지 파고들어 본 사람  (0) 2017.10.23
계란을 익히는 소리  (0) 2017.10.20
자유로워지는 것에 대한 그리움  (0) 2017.10.19
생태적 각성  (0) 2017.10.18
초기 노화 현상  (0) 2017.10.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도시의 불빛 쓰러지고

지친 몸 이끌고 향하는 길

힘들어도 반짝이는 그 눈빛은

그 누구의 것인가


그대 눈을 뜨고

이 거리에 서보라

산다는 것에 대하여

외로운 것에 대하여

탓할 그 무엇이 아니라

뜨겁게 부딪쳐야 할 그 무엇이다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사람은 저마다 

이루고 싶은 것이 있어야 합니다.

그 이루고 싶은 것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면서

삶의 끝날까지 의연하고 당당하게 걸어가야 합니다.

그래야 불안과 두려움에 매몰되지 않는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서 있는 거리에서

나의 삶 전체를 바라보며 뜨겁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년기와 여행  (0) 2017.07.18
어떤 약보다 효과가 빠르다  (0) 2017.07.17
이 거리에 서보라  (0) 2017.07.17
돈은 왜 벌까?  (0) 2017.07.14
'늙은 피부'는 존재하지 않는다  (0) 2017.07.13
땅속의 보물  (0) 2017.07.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서로를 세워주는 커플 대화법.
두 사람은 책임지고 자기 혀를 훈련해야 한다.
부부가 말하는 모든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고
해가 될 수도 있고, 치유할 수도 있고 상처를
줄 수도 있고, 세워줄 수도 있고 무너뜨릴
수도 있기 때문에 혀를 길들이는 것은
서로의 지속적인 목표가
되어야 한다.


- 노먼 라이트의《사랑의 열쇠》중에서 -


* 서로를 세워주는 말이 있고,
서로를 상처내며 무너뜨리는 말이 있습니다.
서로를 세워주는 대화를 위해 혀를 길들이는 노력,
그것이 사랑입니다. 그것이 좋은 관계입니다.
혀를 훈련하며 깊은 사랑을 하다보면
입술이 아닌 눈빛만으로도 통하는
관계가 됩니다. 더 사랑하게
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젊은 오빠  (0) 2016.09.01
서로를 사랑할 때  (0) 2016.08.31
커플 대화법  (0) 2016.08.30
고통이 너의 자산이야  (0) 2016.08.29
당신이 여기 없으니까...  (0) 2016.08.29
한 장애 소녀를 살린 조용필의 '비련'  (0) 2016.08.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이들과
교감하는 것만으로
우리는 행복해집니다.
아이들의 눈동자 속에는 사진 찍는
나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당신이
이 사진을 본다면 당신도 그 눈 속에 있을 겁니다.
우리는 모두 그 아이의 눈 속에 있습니다.


- 알렉스 김의《아이처럼 행복하라》중에서 -


* 우리 아이들의
눈동자를 보면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기쁜지 슬픈지... 행복한지 불행한지...
'마주치는 눈빛 하나로 알 수 있다'는
노랫말도 있지요? 아이들의 눈빛 속에
오늘의 세상이 여실히 보입니다.
이 시대가 보입니다.
우리가 보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속 주인공  (0) 2016.01.15
두 발, 두 팔, 두 눈, 두 귀  (0) 2016.01.14
내 아이들의 눈동자  (0) 2016.01.13
금은보화보다 더 값진 것  (0) 2016.01.12
지혜를 얻는 3가지 방법  (0) 2016.01.11
빈 공간만큼만 치유가 가능하다  (0) 2016.01.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말을 안해도...

침묵의 대화.
말은 입을 통하여 나오고 귀로 듣는다.
때로는 묻지 않아도 알고 대답하지 않아도
들을 수 있는 말이 있다. 마음으로 하는
말은 마음으로 듣기 때문이다.


- 김성리의《꽃보다 붉은 울음》중에서 -  


* 말이 필요 없습니다.
눈빛만 봐도 알 수 있으니까요.
말로 하는 대화보다 더 깊은 소통과 교감이
가능합니다. 훨씬 더 섬세하고 정확합니다.
침묵의 대화, 마음의 대화, 사랑의 대화,
모두 같은 맥락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333 치유호흡'  (0) 2014.06.02
삶의 순간 순간이 아름다운...  (0) 2014.05.31
말을 안해도...  (0) 2014.05.30
건강과 행복  (0) 2014.05.29
학생과 교사, 스승과 제자  (0) 2014.05.28
11자의 기적  (0) 2014.05.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