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집어 들 때마다,
'처음 읽을 때 내가 놓친 부분이 이렇게 
많았구나'하고 놀랄 때가 있다. 마치 전혀 
다른 책을 읽는 것 같은 경험을 할 때도 있다. 
이유는 한 가지가 아니다. 우선, 책을
처음 읽었을 때 '읽은'게 아니라 
단지 '보았기' 때문이리라.


- 김무곤의《종이책 읽기를 권함》중에서 - 


* 책뿐만이 아닙니다.
음악도 다시 들으면 깊이가 달라집니다. 
같은 음악을 열 번 백 번 반복해서 들으면 
그 음악이 우리의 영혼으로 스며듭니다. 
같은 책을 열 번 백 번 다시 읽으면 
그 책이 나에게 말을 걸어옵니다.  
책장에 꽂혀있는 책을
다시 펼쳐 보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겸손한 사람  (0) 2018.06.02
남편은 요지부동  (0) 2018.06.01
책을 다시 집어 들 때마다  (0) 2018.05.31
자신에 대한 탐구  (0) 2018.05.30
그 무기를 내가 들 수 있는가?  (0) 2018.05.29
가장 큰 실수  (0) 2018.05.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언제부터인가 

책들이 내게 말을 걸기 시작했다. 

"당신은 왜 이토록 책에 매달리는가?"라고.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내가 책을 바라보듯이, 

책 역시 나를 응시하고 있는 게 아닌가. 나는 아직 

책 읽기보다 더 즐거운 일을 만나지 못했다. 

아마 오래도록 책을 읽고 있는 까닭도 

책 읽기가 행복하기 때문일 것이다. 



- 김무곤의《종이책 읽기를 권함》중에서 - 



* 더러 경험했을 것입니다.

손에 들었던 책이 말을 걸어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가 '나 여기 있어요'하고 나타나는 것처럼

한눈에 꽂혔던 구절들... 아마도 있을 것입니다. 

"어떻게 이런 글귀가 여기에 있지?" 하며

놀라움과 경탄의 눈으로 책을 읽으며

책을 더욱 사랑하게 됩니다.

참 좋은 친구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휘게(Hygge)  (0) 2017.11.27
서로 대화하며...  (0) 2017.11.25
책들이 말을 걸기 시작했다  (0) 2017.11.24
삶을 즐기고 신뢰하라  (0) 2017.11.23
'거룩한 힐러' 힐데가르트  (0) 2017.11.23
어미쥐와 새끼쥐  (0) 2017.11.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모든 시험은 기본적으로 

문제를 읽고 이해해야 풀 수 있다. 

문해력이 떨어지면 문제 자체를 제대로 풀 수 없다. 

꾸준한 독서만큼 문해력을 높이는 것은 없다. 

그래서 독서를 모든 공부의 

기초라고 하는 것이다. 



- 고영성, 김선의 《우리아이 낭독혁명》 중에서 - 



* 입시가 가까운 고학년일수록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니 책 읽을 시간까지는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 보면 독서 훈련이 

문해력을 가질 수 있는 좋은 답입니다. 아무리 자신 있는 

과목이라도 시험 문제를 잘 이해하지 못하면 

문제를 제대로 풀 수 없습니다.

독서가 답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0) 2017.08.22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0) 2017.08.21
독서가 답이다  (0) 2017.08.21
우리는 빛에서 왔다  (0) 2017.08.18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독서

[TEDx] 왜 내가 하루에 책을 읽어야하는지(그리고 왜 그렇게해야하는지) 33 % 법칙 - 타이 로페즈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영화 '디테치먼트')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노년에 깃든 쇠약함의 

이미지는 어딘가 기만적인 데가 있다.

왜냐하면 비록 여러분의 에너지가 과거 젊은 시절

같지는 않다 하더라도, 이제 여러분은 또 다른 장에 

있으며, 이것이야말로 꽃을 활짝 피우는 시기이고,

진정한 성취의 시기이며, 여러분이 열매 맺기 위해 

준비해 왔던 것을 드디어 열매 맺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 조지프 캠벨의《신화와 인생》중에서 - 



* 최근 UN이 재정립한 

평생연령의 기준에 따르면

18세부터 65세까지가 '청년기'이고,

66세부터 79세까지가 '장년기'이며,

80세 이후 99세까지가 '노년기'라고 합니다.

100세 이상은 '장수자'라 하고요. 나이가 들수록

인생의 꽃을 피우고 진정한 성취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꾸준한 독서와 운동,

몸과 마음의 건강을 다지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장의 황홀경!  (0) 2017.02.22
'우리는 행복했다'  (0) 2017.02.21
열매 맺는 시기  (0) 2017.02.20
희열감이 뭉게구름처럼  (0) 2017.02.20
고독이라는 병  (0) 2017.02.17
오오, 우리 아버지!  (0) 2017.02.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신이 인재가 되는
첫걸음이 독서다. 뛰어난 저자의
지혜와 경험을 몇 만원에, 몇 시간이고
독점할 수 있는 독서는 그 자체로 인재를
사냥하는 훌륭한 방법이다. 독서는
지식을 만나는 최적의 수단이다.


- 김상경의《절대영감》중에서 -


* '사냥'이라는 표현이 좀 강한가요?
'책사냥'을 잘하면 '인재사냥'도 잘할 수 있습니다.
전 세계의 훌륭한 인재들을 당장 만날 수 있고
수백년, 수천년 전의 인재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들의 삶, 땀, 눈물, 꿈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만나다 보면, 어느덧 나 자신이 
훌륭한 인재로 자라는 것을
바라보게 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0) 2016.08.25
사랑스러운 강아지  (0) 2016.08.24
훌륭한 인재를 사냥하는 방법  (0) 2016.08.23
최고가 된다는 것  (0) 2016.08.22
쓸모없는 '책'은 없다  (0) 2016.08.22
직립 자세  (0) 2016.08.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독서가
고요한 관조의 세계라면,
다른 생각을 듣고 그 차이를 경험하는
독서토론은 실천의 현장이라 할 수 있다.
다른 삶의 문맥에 놓인 타자를 체험하고,
또 경험하는 자리다. 그러므로
독서 토론은 인문적
실천의 시작이다.


- 신기수 외《이젠, 함께 읽기다》중에서 -


* 영화 보는 것도 즐거움이지만
함께 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더 즐겁습니다. 책읽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좋은 친구들과 한데 어울려 읽은 책을 놓고
토론하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은, 견줄 수 없는
즐거움을 안겨 줍니다. 자신의 인문학적 영토가
확장됩니다. 지적 감성적 상상력이
무한대로 펼쳐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름(Calling)  (0) 2015.02.13
예술과 사랑  (0) 2015.02.12
함께 책읽는 즐거움  (0) 2015.02.11
영혼이 하는 말  (0) 2015.02.10
용서를 받았던 경험  (0) 2015.02.09
사랑해요 엄마  (0) 2015.02.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독서는
메밀국수를 먹는 것과 비슷하다.
메밀국수는 잘근잘근 씹어서는 맛을
제대로 알 수 없다. 단번에 먹어야 한다.
모든 책이 그렇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대부분의 책은 메밀국수를 먹을 때의
요령처럼 단번에 읽는 편이 좋다.


- 시미즈 이쿠타로의《교양인의 독서생활》중에서 -


* 독서를 메밀국수와
비유한 것이 재미 있습니다.
한 순간에 몰입하되 맛있게 재미있게
집중하라는 뜻일 듯합니다. 독서의 핵심은
속독과 정독입니다. 국수발을 한 입에 빨아들이듯
책을 빨리 읽을 수 있는 속독능력, 그런데도
그 맛을 속속들이 가슴에 담을 수 있는
정독능력이 있어야 진정한 의미의
지식인이 될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처받은 치유자'(Wounded Healer)  (0) 2014.10.22
'나중에 하지'  (0) 2014.10.21
독서와 메밀국수  (0) 2014.10.20
괜찮아요, 토닥토닥  (0) 2014.10.18
어느 날 문득 시인이 되었다  (0) 2014.10.17
그대나 나나  (0) 2014.10.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독서, 정독
할아버지의 정원 가꾸기와 독서


할아버지는 정원 가꾸기와
독서를 무척 좋아하셨다. 채소와 사과,
갖가지 산딸기들을 힘들여 재배하면서
할아버지는 그 안에서 즐거움을 맛보셨다.
그런가 하면 독서를 통해 또 다른 기쁨을
누리셨다. 할아버지에게 독서는 쉼이며
즐거움이었다. 정원 가꾸기와 독서는
분명 평화와 단순함을 가져다주는
행위였으리라.


- 캐머런 건의《프랭클린처럼 살아보기》중에서 -


* 정원 가꾸기와 독서는
서로 비슷하게 통하는 면이 있습니다.
자기 삶의 마당을 아름답고 풍요롭게 해줍니다.
정원을 잘 가꾸지 않으면 금세 잡초가 무성해져
아름다움을 잃어버립니다. 마음의 정원도
마찬가지입니다. 물주고 가꾸지 않으면
쉽게 메말라 버립니다. 정원 가꾸기와
독서는 할아버지에게도 좋지만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도
큰 자양분이 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에 핀 꽃  (0) 2014.03.01
가까이 있는 사람부터  (0) 2014.02.28
할아버지의 정원 가꾸기와 독서  (0) 2014.02.27
완쾌를 꿈꾸다  (0) 2014.02.26
"일단 해봐야지, 엄마"  (0) 2014.02.25
또 기다리는 편지  (0) 2014.02.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