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쉰이 평생 
고민했던 것도 바로 이것이었다. 
죽을 때까지 고민하고 싸웠던 것은 바로 
저열하고 수준이 낮은 국민성을 개조하는 일이었다. 
그것은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 그리고 루쉰 한 사람이 
감당할 만한 일도 아니었다. 그래서 그는 죽을 때까지 
싸움을 멈출 수 없었다. 그런 의미에서 루쉰은 
문학가이기에 앞서 '전사'였다. 


- 조관희의《청년들을 위한 사다리 루쉰》중에서 -  


* 그렇습니다.
우리에게도 '전사'가 필요합니다.
선한 꿈, 선한 싸움을 위해 온몸을 불사르는 전사.
중국에 루쉰이 있었다면, 우리에게는 누가 있을까요.
김구 선생을 비롯 근현대사의 많은 전사들이
생각납니다. 그리고 이 시대의 전사는
과연 누구일까, 떠올려봅니다. 
고민하게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쉰이 평생 고민했던 것  (0) 09:28:50
명상은 쉬워요!  (0) 2018.12.17
가수 이선희가 부를 절정의 노래  (0) 2018.12.15
버티는 힘  (0) 2018.12.14
'느려 터진' 나라  (0) 2018.12.13
산을 오르는 이유  (0) 2018.12.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 그렇습니다. 

희망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도 생겨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희망은 희망을 갖는 사람에게만 존재합니다. 

희망이 있다고 믿는 사람에게는 희망이 있고, 

희망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실제로도 희망은 없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품 사람'  (0) 2018.08.04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4
희망이란  (0) 2018.08.04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8.04
용기  (0) 2018.07.28
여름은 너무 덥다  (0) 2018.07.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루쉰, 희망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 그렇습니다. 

희망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도 생겨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희망은 희망을 갖는 사람에게만 존재합니다. 

희망이 있다고 믿는 사람에게는 희망이 있고, 

희망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실제로도 희망은 없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족한 사람'이기 때문에  (0) 2017.08.03
천천히 글 쓰고, 천천히 커피 마시고...  (0) 2017.08.02
희망이란  (0) 2017.08.01
가난과 문학  (0) 2017.07.31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 《고향》 중에서 -

* 그렇습니다. 희망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도 생겨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희망은 희망을 갖는 사람에게만 존재합니다.

  희망이 있다고 믿는 사람에게는 희망이 있고,

  희망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실제로도 희망은 없습니다.

  

 

미생 - 페트라에간 상식과 그래 20화

http://program.interest.me/tvn/misaeng/2/Vod/VodView/201409171322/914173/63099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