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은 한편 뛰어난 

연설가였습니다. 남북전쟁 당시의 

게티즈버그 연설이 가장 유명하게 알려져 있지만, 

그 밖의 여러 연설들도 청중을 사로잡고 사람들의 

가슴을 뛰게 하고 대의를 뚜렷하게 전달하면서도 

자상하고 호소력이 넘치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뉴욕타임즈'의 기자 노아 브룩스는, 링컨을 

"사도 바울 이후 가장 위대한 인물"이라고 

격찬했습니다. 



- 정현천의《포용의 힘》중에서 -  



*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을 일컬어

'영혼의 서사시', '무의식의 서사시'라고도 하지요.

완숙된 인격과 고매한 이상이 낳은 위대한 연설로 

남아 있습니다. 언어는 그 사람의 영혼입니다. 

위대한 삶에서 배양된 무의식의 산물입니다.

위대한 꿈으로 위대한 삶을 이어갈 때

그의 언어도 위대해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몸의 복원 능력  (0) 2017.08.08
'느낌'  (0) 2017.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준비를 실패하면, 실패를 준비하는 것입니다.

(Failing to prepare is preparing to fail).

그러므로 ‘준비를 실패하는 자는 실패를 준비하는 자’,

즉 ‘준비 실패자는 실패 준비자’인 것이지요.

- 이미도, ‘독보적 영어책’에서

 

준비를 강조한 링컨의 이야기를 함께 보내드립니다.


‘나에게 여섯 시간을 주시오.

나무 한그루를 찍어 넘기겠습니다.

그걸 위해 처음 네 시간은 도끼의 날을 가는데 쓰겠습니다.

(Give me six hours to chop down a tree and

I will spend the first four sharpening the axe.)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전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정상적인 학교 교육을 받지 못했습니다.
사업을 하다 두 번 망했고, 선거에서는 여덟 번
낙선했습니다. 사랑하는 여인을 잃고 정신병원
신세를 지기도 했습니다. 제가 운이 나쁜
사람이라고요? 글쎄요.
참, 하나를 빼먹었군요. 저는 인생 막바지에
미국의 16대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제 이름은 링컨입니다."


- 신인철의《핑계》중에서 -


* 청소년 시절, 링컨 위인전을 읽고
가슴 뛰는 경험을 한 적이 제게도 있습니다.
저 또한 너무 궁핍했기 때문에 링컨이 희망이었고,
독서광이었던 링컨처럼 저도 책을 좋아했기 때문에
오늘의 제가 있고 아침편지도 쓸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 위대한 멘토를 한 사람 만나면
그 어떤 고난도 희망으로 바뀝니다.
" 제 멘토는 링컨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을 위한 내일'을 향해  (0) 2016.11.07
밧줄 하나  (0) 2016.11.07
'제 이름은 링컨입니다'  (0) 2016.11.04
잘못 만난 사람  (0) 2016.11.03
기적의 참된 의미  (0) 2016.11.02
말과 글과 영혼  (0) 2016.11.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내게
나무를 벨 시간이
여덟 시간 주어진다면,
그 중 여섯 시간은 도끼를 가는데 쓰겠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그렇다. 모든 일을 하기에 앞서
'왜 이 일을 해야 하는지'
목표의식을 확고히
해야한다.

- 김난도의《아프니까 청춘이다》 중에서 -


* 나무 베는 것이 급하다 해서
무딘 도끼로 덤벼들면 헛수고일 뿐입니다.
도끼 가는 시간이 길수록 나무 베는 시간이 줄고
더 많은 나무도 벨 수 있습니다. 목표의식도
중요하지만, 준비와 기본기는
더 중요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숙한 지혜  (0) 2012.12.08
화를 다스리는 응급처치법  (0) 2012.12.07
도끼를 가는 시간  (0) 2012.12.06
당신만 외로운 게 아니다  (0) 2012.12.05
폭풍우 치는 날에도 편히 잠자는 사나이  (0) 2012.12.04
작고 소소한 기적들  (0) 2012.1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링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