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8일. 여행을 가려고 했으나 망고가 너무 친근하게 구는 모습에 발정기가 온 것을 알아채고 주말은 모든 일정은 취소. 토요일 병원 수술행.


금요일 밤 12시 부터 사료 공급을 중단하였더니 루시, 벼루까지 덩달아 금식. 오전 8시 이후엔 채념한채 잠만 자고 있었다. 9시 50분 잠들어 있는 망고를 순식간에 케이지에 넣고 야옹동물병원으로 향했다.

요 며칠 아주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망고인데. 중성화 수술이후 좀 부드러워질러나. 


야옹동물병원 원장님에게 인계하고 집에 와서 루시/벼루에게 사료 공급. 넘 굶었나? 먹지를 않는군.

그렇게 기다리다가 오후 1시에 데리러 갔다.

오~ 마이~ 갓!!!

<지옥에서 돌아온 고양이> 가 되어 있었다. 살벌한 울음소리하며, 병원분들 모두 진땀흘리신듯.

묘생 태어나 처음으로 깔떼기를 착용하지, 수술도 했지. 패닉상태인가보다.

깔떼기를 벗으려고 360도 회전을 몇회 하며 소리지르는데...

집에 모셔와서 케이지에서 꺼냈으나 온 방바닥을 소리지르며 굴러다니는데.

결국 내가 피보고, 케이지에 다시 감금.

작은 방에 보호소를 만들어서 보호하였다.

루시,벼루는 전혀 이런일 없었는데, 역시 망고는 기운이 넘치고 성격이 더러워~ ㅎㅎ

아직 배 소독하는게 쉽지 않다.

작은방 보호소도 하루천하로 끝나고, 이젠 잘 돌아다닌다. 잠을 좀 많이 자서 그렇지.

2주만 고생하자.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망고 요즘 현황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망고, 이젠 돌아다니기도 하고, 밥도 먹고, 화장실도 가고. 아직 끙아는 보지 못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새벽에 액체사료 중탕해서 한번, 아침에 한번 먹이고 야옹동물병원에 맡기고 출근 중. 아직 끙아 하지않고, 화장실은 잘 들어감.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망고

노랑 코숏?  슈슈 회사 창고에서 발견된 노랑이 구출해서 집으로~.

이름은 일단 "빈티지 망고라떼 스무디 1세", 줄여서 "망고".

끙아를 아직 하지 않아서 걱정이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