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8.21 맨발로 숲길 걷기
  2. 2017.12.05 '숨통이 탁 트였다'
  3. 2016.09.09 맨발로 잔디를 밟는 느낌
숲을 걷다 보면 
낙엽이 쌓인 길이나 부드러운 흙길도 있다. 
이런 곳에서 제대로 즐기려면 맨발로 걸어 보자. 
숲과 내가 하나가 되어 온몸으로 숲과 대지의 심장 소리를 
듣는 경험을 할 수 있으리라. 나의 몸과 마음 모든 것이 숲과 
하나가 된다는 느낌으로 천천히 한 발자국 한 발자국 걷자. 
어느 순간 온몸이 감전된 듯하며 원시적 감각이 살아날 
것이다. 맨발로 걷는 것은 숙면, 소화기 계통 강화, 
변비 해소 등에 아주 효과가 좋다.


- 신원섭의《숲으로 떠나는 건강여행》중에서 -


* 경험해 봐야 압니다.
한 번 해 보고 그 효과를 맛보아야 실감합니다.
잠을 못자던 사람이 단잠을 자게 되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효과입니다. 소화가 잘 안되던 사람은
소화가 잘되고, 더불어 얼굴빛, 피부색깔이
살아납니다. 하루하루가 즐거워집니다.
삶이 건강해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이 웃으면 세상이 행복합니다'  (0) 2018.08.23
기꺼이 고통을 함께 한다는 것  (0) 2018.08.22
맨발로 숲길 걷기  (0) 2018.08.21
인간 경영, 경영자의 자격  (0) 2018.08.20
걷는 것이 시작이다  (0) 2018.08.18
고통과 기쁨  (0) 2018.08.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서울의 나에겐 

주말텃밭이 그랬다. 

매주 일요일 이른 아침부터 밭으로 가서 

해의 움직임에 따라 차차 올라가는 온도를 

몸으로 실감하며 땀 흘려 일하다보면 말 그대로

'숨통이 탁 트였다'. 두 손 가득 흙을 만지고 

맨발로 땅을 밟아가며 참 즐겁게 일했다. 

온종일 행복했던 덕분에 저녁 늦게 

서울로 돌아오는 길엔 피곤한 

줄도 몰랐다. 



- 강수희, 패트릭 라이든의《불안과 경쟁 없는 이곳에서》중에서 -  



* 글쟁이인 저에겐

아침편지가 그러했습니다.

5년 동안 대통령 연설문을 쓰다가  

머리에 바늘구멍 하나 내는 마음으로 시작한 것이

'고도원의 아침편지'였습니다. 주말마다 텃밭에서 

땀 흘리고 흙을 만지는 잠깐멈춤의 시간,

'숨통이 탁 트였다'는 저자의 말이

절절하게 들립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농, 사람 살리는 밥상  (0) 2017.12.07
'호기심 천국'  (0) 2017.12.06
'숨통이 탁 트였다'  (0) 2017.12.05
운동과 절식  (0) 2017.12.04
당신이 그립습니다  (0) 2017.12.02
한 심리학자가 명상 치유에 큰 기대를 가진 이유  (0) 2017.12.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맨발로 밟는
잔디의 느낌이 좋습니다.
맨발로 거닐 때는 천천히 걷게 됩니다. 
발바닥에 닿는 잔디의 느낌이 좋아서 빨리
걷게 되지 않습니다. 부드러움, 평화로움, 가볍게
찌르며 다가오는 풀의 감촉을 표현할 적당한
말이 잘 찾아지지 않습니다. 발이 아니라
가슴에서 느껴지는 짜릿함 같은 것도
있습니다.


- 도종환의《사람은 누구나 꽃이다》중에서 -


* 발은 뇌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맨발로 걸으면 머리가 시원해집니다.
머릿속의 복잡한 생각들을 다듬어줍니다.
발은 가슴의 심장과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심장박동을 돕고 들끓는 감정을 달래줍니다.
맨발로 잔디를 밟으며 천천히 걷노라면
고요함과 평화로움도 찾아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여야 산다  (0) 2016.09.12
너와 나의 인연  (0) 2016.09.12
맨발로 잔디를 밟는 느낌  (0) 2016.09.09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라  (0) 2016.09.08
가장 큰 선물은...바로 당신  (0) 2016.09.07
'지식인'과 '지성인'  (0) 2016.09.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맨발, 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