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모든 예술에 
필요한 독창성과 직관력은 
완전한 몰입 상태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나는 하루 중 어느 한 순간도 발레를 하고 있지 않은 
시간이 없었다. 대화를 할 때, 길을 걸을 때 내가 느낀 
모든 감정을 내 발레에 쏟아 부었다. 진심으로 그 일을 
즐기지 않으면 '미친' 듯한 몰입 상태에 빠지기 어렵다.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렇게 했던 것이다.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 자기가 하는 일에
미친 듯이 몰입해야 성취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두 번쯤 몰입하는 것으로는 안됩니다.
매일 매순간 반복해서 몰입해야 합니다.
그것을 즐길 수 있어야 합니다.
미친 듯이 즐기는 사람이
이깁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장사꾼'  (0) 2018.07.20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0) 2018.07.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창의성이란 
깨어 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주변 것들에 관심을 가지고, 몰입하는 것입니다. 
그런 창조적인 태도를 갖는다면 
당신은 창의적인 직업에서 
성공하게 될 것입니다. 


- 존 헤가티의《지그할 때, 재그하라!》중에서 - 


* 깨어있다는 것은 
살아 움직인다는 뜻입니다.
감각적은 열려있다는 뜻입니다.
열정적이라는 것은 가슴이 뛴다는 뜻입니다.
몰입한다는 것은 집중한다는 뜻입니다.
그러면 저절로 창의적인 사람이 되고
성공도 저절로 뒤따라옵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바마의 어린 시절  (0) 2018.02.21
고전의 힘  (0) 2018.02.21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일은 항상성이 있습니다. 

일은 밥 먹고 숨 쉬는 것과 같이 

평생 나와 함께 다니는 것입니다. 

일은 갑자기 주어지지도 않지만 갑자기 

사라지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내가 죽어도 

일은 있습니다. 각자가 하고자 했던 그 무엇이 

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밝히고 사람과 세상을 

회통하게 하는 것, 그것이 일이며, 여기에 

지금 이 시절의 미래가 걸려 있습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 우리는 곧잘 

"일이 많아서 죽겠다"고 말합니다.

행복한 비명입니다. 일이 없어 보세요.

그거야말로 죽을 맛입니다. 즐겁게 하는 것,

목숨을 걸듯 집중하고 몰입해서 하는 것,

그것이 나에게 주어진 일을 

감당하는 태도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회적 치유작업  (0) 2018.01.04
좋은 경험  (0) 2018.01.03
일이 즐겁다  (0) 2018.01.02
순조로운 출발  (0) 2018.01.01
내면을 보는 눈이 있는가?  (0) 2017.12.30
'아힘사'  (0) 2017.12.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들은 바쁘지 않을 때보다 바쁠 때 더 행복하다.

의미 없는 일보다 의미 있는 일을 할 때 더 행복하다.

그때 더 몰입하고 삶에 만족하게 된다.

몰입감과 만족감은 결과에서 행복을 얻으려 할 때와는 반대로

과정에서 행복을 얻으려 할 때 더 많이 나타난다.

- ‘왜 똑똑한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을까?’ (라즈 라후나탄)에서


행복은 결과가 아니라 과정입니다.

행복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행복은 조건이 아니라 연습입니다.

내 행복은 내 마음, 내 손에 달려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잠자리에 들기 전과 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목표를 소리 내어 읽어라.

무의식은 당신이 잠들었을 때나 일에 몰입할 때도

끊임없이 목표를 되새기고 그 목표가 이루어지도록 뇌에 명령한다.

이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아이디어나 기회를 포착하게 한다.

- 랩 무어, ‘레버리지’에서


목표를 소리 내어 읽으면 무의식에 메시지를 전달하게 되어

집중력과 목표의식을 고양시키게 됩니다.

목표에 집중하지 못하면 뇌가 부정적인 뉴스나 정보,

조잡한 드라마에 현혹되어 목표 실행을 방해합니다.

도파민 공급을 막아 공허감, 슬픔, 무기력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대다수 스포츠 심리학자들이 말하듯

진정 위대한 선수와 그저 괜찮은 선수를 가르는 기준은

신체적, 기술적 능력이 아닌 정신력이다.

방금 전 벌어진 일을 잊고 앞으로 일어날 일도 생각하지 않고

지금 이 순간에 일어나는 일에만 몰입하는 능력이 바로 그것이다.

지금 이 순간에 몰입하는 능력이 위대한 선수를 만든다.

- 라즈 라후나탄, ‘왜 똑똑한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을까?’에서 


지나간 과거에 대한 후회와 회한,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에 끌려 다니면

아무 것도 해낼 수 없습니다.

과거와 미래는 일단 제쳐 놓고 현재의 중요한 일에

집중할 수 있을 때 위대함을 일궈 낼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리석은 사람을 뜻하는 우리말, 바보의 어원은 ‘밥보’이다.

우리 조상들은 밥 먹는 일, 즉 몸 잘되는 욕심에만

집중하는 사람을 두고 어리석다고 한 것이다.

욕심으로 일하면 내가 하는 게 돈으로만 보이니

흥미가 없고 지겹기만 하다.

- 이기동 성균관대 교수

 

‘돈이 사람의 몸과 마음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지만

마음과 정신을 움직일 순 없습니다.’ (디 호크, 비자 창업자)

돈과 물질만으로 동기부여 시키는 것은

직원을 바보로 만드는 것입니다.

일의 의미와 사명감,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자율이

직원의 몰입과 행복을 이끌어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처음에 그 생각은 

그리 명확한 것이 아니었어요.

명확한 계획이라기보다는 차라리 단순한 소망에

가까웠습니다. 그러나 내가 그것을 마음속에

새기고 내 마음을 온통 차지하도록 만들자,

마침내 내가 그 아이디어를 움직이는 대신

그 아이디어가 나를 움직이게 했습니다.


- 나폴레온 힐의《생각하라 그러면 부자가 되리라》중에서 -


* 아이디어뿐 아니라 

꿈에도 그런 힘이 있습니다.

단순한 소망이 자라나 꿈이 되고

그 꿈에 온 마음을 집중하여 몰입하면

그 꿈이 놀라운 힘으로 나를 움직입니다.

기적과도 같은 그 강력한 힘이 내 삶을 이끌고 

나의 미래를 창조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바꾸는 용기  (0) 2017.07.03
아이디어의 힘  (0) 2017.06.28
6월, 그대 생각  (0) 2017.06.27
영적 휴식  (0) 2017.06.26
사랑은 바라지 않는다  (0) 2017.06.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주 간단하다. 사실 재무성과는 당신의 조직이

얼마나 건강한지 나타내는, 선행지표가 아니라 후행지표다.

몰입도가 높은 직원들이 높은 환자 만족도를 이뤄낸다.

직원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와 높은 환자 만족도의 조합이

더 많은 이익을 만들어낸다.

- 토니 아마다 (시카코 루터란 종합병원 원장)

 

토니 아마다 원장의 이어지는 말입니다.


“당신이 사람들을 직원으로만 대우하면

사람들도 직원처럼만 행동할 것이고,

당신이 인정하고 포상하면서 최고로 대우하면

그 사람들도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몰입할 것이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거 알아요? 

정말 뭔가에 정신을 쏟으면 눈물이 나는 거? 

슬퍼서도 아니고 서러워서도 아니고 그냥 눈물이 나요. 

내 안에 엄청난 힘이 숨어 있다는 걸 알았다고 할까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나한테 감동한 거였어요. 무슨 

일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무슨 일이든.

나는 무엇을 말하는지 알 것 같았다. 그것은 

몰입과 열정에 관한 이야기였다. 

듣는 사람의 피까지 뜨겁게 

만드는 열정. 


- 정희재의《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중에서 - 


* 눈물에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지나간 세월, 떠나간 사람을 생각하며

흘리는 회한의 눈물도 있고, 어느 것에 집중하다가 

감정에 복받쳐 펑펑 쏟아지는 정화의 눈물도 있습니다. 

기도와 명상 중에도 그냥 눈물이 납니다. 그리고는 

놀랍게도 다시 더 큰 열정과 몰입의

힘을 얻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나를 사랑하면  (0) 2017.04.06
호사를 누리는 시간  (0) 2017.04.05
그냥 눈물이 나요  (0) 2017.04.05
마지막 노래를 언제 불렀나요?  (0) 2017.04.03
노 프라블럼(No problem)  (0) 2017.04.02
분노를 억제하는 법  (0) 2017.03.3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