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은 항상성이 있습니다. 

일은 밥 먹고 숨 쉬는 것과 같이 

평생 나와 함께 다니는 것입니다. 

일은 갑자기 주어지지도 않지만 갑자기 

사라지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내가 죽어도 

일은 있습니다. 각자가 하고자 했던 그 무엇이 

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밝히고 사람과 세상을 

회통하게 하는 것, 그것이 일이며, 여기에 

지금 이 시절의 미래가 걸려 있습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 우리는 곧잘 

"일이 많아서 죽겠다"고 말합니다.

행복한 비명입니다. 일이 없어 보세요.

그거야말로 죽을 맛입니다. 즐겁게 하는 것,

목숨을 걸듯 집중하고 몰입해서 하는 것,

그것이 나에게 주어진 일을 

감당하는 태도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회적 치유작업  (0) 2018.01.04
좋은 경험  (0) 2018.01.03
일이 즐겁다  (0) 2018.01.02
순조로운 출발  (0) 2018.01.01
내면을 보는 눈이 있는가?  (0) 2017.12.30
'아힘사'  (0) 2017.12.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이 세상에 무엇을 하러 왔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그 소명은 자기 자신만을 생각해서는 발견할 수 없습니다.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을 도와주고 함께 살아가는 것은

자연의 섭리입니다.

나로 인해 세상이 좀 더 좋아질 수 있다는 것,

최선을 다하되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남을 위해서 하는 것,

참으로 흥미진진하지 않습니까?

- 김순권 옥수수 박사


한번 밖에 주어지지 않는 소중한 내 인생!!

무엇을 위해 이 땅에 왔는지를,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먼저 생각하고 살아내야 합니다.

남을 위해, 남과 더불어 살아갈 때

행복과 성공이 함께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직원은 왜 자신이 그 일을 해야 하는 지 알 때
놀라운 결과로 보답한다.
달성할 목표를 정했다면 리더는
그 이유를 설명하는데 공을 들여야 한다.
많은 리더는 거꾸로 직원이 뭘 하기를,
어떻게 하기를 바란다고만 말한다.
- 얌브랜즈 그레그 크리드 CEO

소명으로 자신의 일을 생각하는 사람은
언제나 일터로 소풍을 갑니다.
조직의 사명과 목적이
구성원의 소명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선 ’이윤추구’가 아닌,
세상과 사회에 기여하는 조직의 목적을 먼저 만들어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