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11.28 미운 사람
  2. 2018.01.23 사랑을 선택하라
  3. 2017.07.03 바꾸는 용기
  4. 2015.05.01 사랑의 관계, 미움의 관계
미운 생각을 굴리면 
자신만 힘듭니다. 험담을 하면 
미움을 더 확고하게 만듭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것이 미움입니다. 미운 사람을 
다시는 보지 않더라도 미움은 마음에 남아 있어서 
미운 사람들을 계속 만나게 됩니다. 그래서 현재 
미움을 해결해야 합니다. 문제는 밖에 있지 않고 
마음에 있는 것입니다. 


- 용수의《용수 스님의 고해》중에서 -  


* 미움.
사람 사이 정상적인 관계와 교제를 방해하는 
단단한 돌멩이입니다. 미운 생각이 목울대를 타고
올라올 때마다 스톱! 잠시 멈춰야 합니다. 미움이 더 
커지거나 깊어지지 않도록. 그리고 '미운 사람'이 
'고마운 사람'으로 바뀌어 다가올 때까지 자신을
다스리는 시간을 가지십시오. 무슨 성인군자가 
되라는 뜻은 아닙니다. 나를 다스려야 미움도
옅어지고 자유로워지는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2.03
친절해야 한다  (0) 2018.12.03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8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  (0) 2018.11.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당신의

고통을 두려워하지 말라.

관계가 힘들 때는 사랑을 선택하라. 

서로 하나 되기 위해 상처 입고 

쓰라린 감정 사이를 거닐라. 

마음으로부터 서로 

용서하라.



-  헨리 나우웬의《모금의 영성》 중에서 -



* 삶은 고통입니다.

가장 큰 고통은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옵니다.

그때 최선의 선택이 '사랑'입니다. 사랑을 선택하면

풀리기 시작합니다. 서로 하나가 되고, 쓰라린 

상처가 치유되고, 원한과 미움이

용서로 바뀝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볕의 맛  (0) 2018.01.25
실패가 주는 보너스 선물  (0) 2018.01.24
사랑을 선택하라  (0) 2018.01.23
내 안의 '적'  (0) 2018.01.22
엄청나게 많이 생각하라  (0) 2018.01.20
박티 요가  (0) 2018.01.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철학자: 있는 그대로의

           '이런 나'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는 '용기'를 낸다.

           그것이 자기 수용이야.

청년: 음,그러고 보니 

        전에 커트 보네거트라는 작가가

        이와 비슷한 말을 인용했더라고요.

       "신이여, 바라옵건대 제게 바꾸지 못하는 일을

        받아들이는 차분함과 바꿀 수 있는 일을 바꾸는 용기와 

        그 차이를 늘 구분하는 지혜를 주옵소서"라고요.



- 기시미 이치로의《미움받을 용기》중에서 - 



* 불안하고 급변하는 세상속에서

무언가에 쫓기듯 정신없이 살아갑니다.

때론 허황된 기대와 현실 사이에 좌절도 하고

중심을 잃고 흔들리기도 하지요. 그래도 저에게

차분함과 용기와 지혜만 있다면 이 험한 세상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움을 초월할 때  (0) 2017.07.05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바꾸는 용기  (0) 2017.07.03
아이디어의 힘  (0) 2017.06.28
6월, 그대 생각  (0) 2017.06.27
영적 휴식  (0) 2017.06.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랑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는 강한 정서다.
사랑의 관계는 혼자 끌고 가는
무모한 행동이 아니라 부정적인 감정이
잠잠해지고 조절되는 회복과 조화를 이루는
만남이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오래된 격언처럼 말이다.


- 수잔 존슨의《우리는 사랑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중에서 -


* '사랑'의 관계, '미움'의 관계.
180도 정반대로 배치되는 말입니다.
그러나 수없이 겹치고 교차되는 동의어입니다.
감정에 따라, 정서에 따라, 사랑이 미움으로,
미움이 사랑으로 바뀝니다. 서로의 감정과
정서를 조절하며 조화를 이루는 것이
사랑의 관계의 시작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혜를 갚는다는 것  (0) 2015.05.04
평생 청년으로 사는 방법  (0) 2015.05.02
사랑의 관계, 미움의 관계  (0) 2015.05.01
속으론 울고 있어도...  (0) 2015.04.30
죽을 힘을 다해 쓴다  (0) 2015.04.29
아이를 잘 놀게 하라!  (0) 2015.04.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