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7.09.26 맛있는 밥
  2. 2017.08.09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3. 2016.10.12 큰일을 낸다
  4. 2016.05.23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5. 2016.01.08 일상적인 행복
  6. 2015.09.19 밥은 징검다리다

요리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아주 특별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면 죽은 음식입니다. 

아니, 더 가혹하게 말하면 그것은 독입니다. 

무엇보다 나에겐 사람들의 마음을 녹여 줄 요리가 

필요했습니다. 탈진해서 오는 사람들도 있었고, 

아내와 연락이 끊겼다며 통곡을 쏟아 놓는 

친구도 있었습니다. 그 사람들을 

간호하듯 요리를 준비했습니다. 


- 임지호의《마음이 그릇이다, 천지가 밥이다》중에서 -



* 밥은 생명입니다.

맛있는 밥 한끼가 사람을 살립니다.

밥은 손이 아니라 마음으로 짓는 것입니다.

솜씨가 아니고 정성과 사랑으로 짓는 것입니다.

밥을 먹는 것은 정성을 먹는 것이고

사랑을 먹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짓는 밥은

꿀맛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부모 되기 정말 어렵다  (0) 2017.09.28
아들의 똥  (0) 2017.09.27
맛있는 밥  (0) 2017.09.26
의식 있는 진화  (0) 2017.09.25
젊은 날의 여행  (0) 2017.09.25
한 사람의 작은 역사책  (0) 2017.09.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영혼의 임무를 

기억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지금 하고 있는 일에 완전히 빠져 있을 때 하는 

활동과 행동들은, 만족감을 주고 목적의식을 갖게 한다. 

자신과 타인들을 위해 봉사할 때, 지치지 않고 인생과 

일에 대해 달콤한 만족을 찾으려 할 때, 당신은 

본연의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 게리 주커브의《영혼의 의자》중에서 -



* 몸에 밥이 필요하듯

영혼에도 영양소가 필요합니다.

완전한 몰입과 뚜렷한 목적의식, 타인에 대한 봉사, 

지치지 않는 기운, 달콤한 만족감... 이런 요소들은

각 사람의 영혼을 고양시키고 제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게 하는 귀한 영양 식단들입니다. 

더불어 몸도 더 아름다워지고, 

인생도 좋아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몸의 복원 능력  (0) 2017.08.08
'느낌'  (0) 2017.08.07
시작하기 딱 좋은 때  (0) 2017.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맛있게 밥을 먹는다거나,
밝은 표정을 짓는다는 것은
지극히 작은 일이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수 있다. 하지만 이 작은
일상의 일들이 때로는
큰일을 이룬다.


- 유희태의《포용력》중에서 -


* '큰일'이라 하면
거창한 것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그러나 가장 소소한 것, 일상으로 늘 하는 일이
가장 큰일입니다. 그걸 놓치면 나중에 정말 큰일이
되고마니까요. 작은 물방울, 작은 구멍 하나가
큰일을 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너를 한눈에 찾을 수 있다  (0) 2016.10.14
토닥토닥  (0) 2016.10.13
큰일을 낸다  (0) 2016.10.12
즐거울 때나 괴로울 때나  (0) 2016.10.11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  (0) 2016.09.30
입술의 언어, 마음의 언어  (0) 2016.09.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나는 밥 먹는 시간을
'잘' 대하고자 합니다. 밥 먹고
숨 쉬고 잠자는 것과 같은 일상을 단지
수단이 아닌 삶의 귀한 목적으로서 대할 때,
내가 귀히 여기는 다른 영역도 제자리를
찾는 충만함의 확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대는 어떤지요?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밥 잘 먹었느냐"
"진지 잘 드셨어요?"
점차 사라지고는 있지만
우리의 가장 전통적인 인사말입니다.
그 사람의 육체적 정서적 경제적 안부가
모두 담겨 있습니다. 그날그날 밥을 제대로
맛있게 먹고 살면 잘 사시는 것입니다.
행복이 '맛있는 밥'에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앗이 싹을 틔우려면...  (0) 2016.05.25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6.05.24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0) 2016.05.23
소울메이트  (0) 2016.05.21
받아들임  (0) 2016.05.20
하루 30분 이상 걷기  (0) 2016.05.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진짜 행복해지려면
일상적인 행복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일상적인 행복을 맛보기 시작하면 수시로 행복해진다.
아무일 없는 상황이 얼마나 다행스러운가를
알아차리면 온통 행복한 일 천지다.
일상적인 행복은 행복의
시작점이다.


- 강미영의《숨통트기》중에서 -


* 밥먹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일하고 잠자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놀고 사랑하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의 작은 행복들이 모여
우주보다 큰 행복을 만들어 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를 얻는 3가지 방법  (0) 2016.01.11
빈 공간만큼만 치유가 가능하다  (0) 2016.01.09
일상적인 행복  (0) 2016.01.08
'맷집'으로 이긴다  (0) 2016.01.07
영혼의 부자  (0) 2016.01.06
도움은 상호적이어야 한다  (0) 2016.01.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일상, 행복
밥은 징검다리다.
밥은 사십오 년. 길고 길게 연결되어온
내 호흡이 지나온 길이다. 숨 앞에
밥을 놓고 밥의 길을 더듬어보면
차고 따뜻하고 아득하다.


- 함민복의《미안한 마음》중에서 -


* 검정 뚝배기에 고추장 풀고
감자 홍당무 뚝뚝 썰어 자글자글 끓여놓고
별빛 아래 마당에서 손녀딸을 기다리시던 우리 할머니.
오늘 해지는 길에 찬바람이 불어 그 달큰했던 맛을
떠올려 봅니다. 입에 침이 차오르던 할머니의 밥!
그 징검다리를 건너며 자랐던 지난 세월이
어느새 아득하여 눈물로 고입니다.
따뜻한 감사의 눈물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둑 하나밖에 모른다'  (0) 2015.09.22
밧줄 끝에 간신히 매달려서...  (0) 2015.09.21
밥은 징검다리다  (0) 2015.09.19
나의 나무, '내 영혼의 나무'  (0) 2015.09.18
사람을 사로잡는 매력  (0) 2015.09.17
우리 이렇게 살자  (0) 2015.09.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