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몸은 

가끔 병이 나는 게 정상이다. 

우리 몸의 정화 시스템은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부패한 것들을 

밖으로 퍼내는 것이 정상이다. 온수기도 가끔 

고장 나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식으로 

흘러가는 것이 삶의 속성이다.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 살다보면

이따금 병이 납니다.

병든 사람도 힘들지만 주변 사람들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관건입니다. '내 몸이 지금 정상으로 가고 있구나,

몸 안의 찌꺼기들을 쏟아내고 있구나' 생각하면

훨씬 덜 힘들고, 병도 빨리 낫게 됩니다.

정신도 더불어 성장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소가 씹힌다'  (0) 2017.07.26
'한몫'을 한다  (0) 2017.07.25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0) 2017.07.24
거울을 보라  (0) 2017.07.24
뒤처지는 사람  (0) 2017.07.21
자기 뜻대로 굴러갑니까?  (0) 2017.07.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의 몸을 다루는 의사는 

철학자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샤먼이나 승려가 의사였습니다. 

그들은 환자에게 자연의 이치에 맞는 올바른 

생활을 하게 하여 자연 치유력을 이끌어냅니다. 

병든 사람은 철학자를 찾아가 인생의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어디가 막혔는지 의논하여 

생활을 올바르게 바꾸기도 합니다. 미래의 

의사는 그런 인생의 컨설턴트로서 

역할을 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 에모토 마사루의《물은 답을 알고 있다》중에서 - 



* 맞습니다.

의사는 몸만 다루는 사람이 아닙니다.

몸을 통해 마음을 들여다보고, 마음을 통해

삶을 어루만지는 인생의 컨설턴트여야 합니다. 

그래서 몸의 병을 고치면서 마음의 병까지도 

고칠 수 있어야 하고, 마음의 병을 고치면서

삶 전반의 아픔과 상처까지 치유할 수 

있을 때, 우리는 그를 가리켜 

'힐러'라고 부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화기관의 완전한 휴식  (0) 2017.03.20
활짝 피어나는 때  (0) 2017.03.20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0) 2017.03.17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0) 2017.03.16
대답은 빨리  (0) 2017.03.15
철부지  (0) 2017.03.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고독을 가리켜 

병이라 한다면 그 치료는 

그리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는, 

고침을 얻을 수 있는 병일지 모른다. 

멘델스존은 연인을 잃었으나 우아한 멜로디를 

얻었고, 평생을 고독 속에 보낸 괴테는 

그 대가로 파우스트를 얻을 수 있었다. 



- 김형석의《고독이라는 병》중에서 - 



* 고독이 병이라면

그 병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예외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고독의 병 때문에

어떤 사람은 사랑을 하고, 음악을 만들고

불멸의 언어를 남깁니다. '고독'은 

병이 아니라 선물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매 맺는 시기  (0) 2017.02.20
희열감이 뭉게구름처럼  (0) 2017.02.20
고독이라는 병  (0) 2017.02.17
오오, 우리 아버지!  (0) 2017.02.16
차분한 충만감  (0) 2017.02.15
아이들의 '책 수다'  (0) 2017.02.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눈이 흐려져서
눈앞이 어른거릴 때는
무엇을 보아도 잘못 보게 되고,
귀에 병이 있어 귀울림이 있을 때는
무엇을 듣더라도 잘못 듣게 된다. 마음속에
어떤 사물에 대한 선입견이 있을 때는
무엇을 처리하든지 잘못 생각하게 된다.
이러한 까닭에 마음이라는 것을
비워두는 것이 중요하다.


- 팡차오후이의《나를 지켜낸다는 것》중에서 -


* 그릇이 더러우면
무엇을 담아도 함께 더러워집니다.
마음의 그릇도 마찬가지입니다. 마음의 그릇이
제대로 잘 닦여 있지 않으면 보고 듣고 생각하는
모든 것이 뒤틀립니다. 거꾸로 보고, 딴 소리를
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내달립니다. 그릇을
씻으려면 먼저 비워야 합니다.
비우는 것이 시작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보여줘라  (0) 2016.12.22
내가 아팠던 이유  (0) 2016.12.21
잘못 보고, 잘못 듣고...  (0) 2016.12.20
'정직'과 '겸손함'으로...  (0) 2016.12.19
지혜를 얻는 방법  (0) 2016.12.19
나는 사랑받아 마땅하다  (0) 2016.12.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은 이상한 종이다. 인간은 신과 자연이 주는 건
풍요로움만 빼고 뭐든 다 참아낸다.
내가 한 나라를 망하게 하고 싶다면,
그 나라에 너무 많은 걸 줘서 무릎 꿇릴 수 있다.
그들은 우울해지고, 탐욕스러워지면서 병이 들 것이다.
- 소설가 존 스타인벡


지나친 풍요는 입맛을 까다롭게 만듭니다.
배부른 것이 모든 악의 어머니가 됩니다.
부족한 게 아니라, 넘치는 것이 병을 부릅니다.
풍요로움을 추구하는 대신
헝그리 정신을 가질려는 노력이 우리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들은 병이 나면
약을 통해 건강을 찾고자 한다.
그러나 약에 의존하는 방법은 새로운 질병을
부르거나 같은 병의 재발을 부를 뿐 결코 건강을
가져다주지는 않는다. 우리는 건강하기 위해
병을 고쳐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것을 반대로 생각해 보자. 병이 사라져야
건강한게 아니라, 몸이 건강해야
병을 이길 수 있다.


- 상형철의《병원 없는 세상, 음식 치료로 만든다》중에서 -


* 병은 적신호입니다.
몸이 '나 좀 살려달라'는 비명을 지르는 것입니다.
그 다급한 비명에 응답해 주는 약도 절대 필요합니다.
그러나 한계가 있고, 때론 부작용도 감수해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적신호가 오기 전에 건강한 몸을
만드는 것입니다. 건강할 때 더 건강한 몸을
만들어야 병을 이길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과 공부  (0) 2016.04.09
어머니에 대한 기억  (0) 2016.04.08
건강할 때 더 건강한 몸을 만들자  (0) 2016.04.07
거인의 어깨  (0) 2016.04.06
타이어 공기를 빼야...  (0) 2016.04.05
어떻게 사랑에 빠지게 되나요?  (0) 2016.04.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라를 다스리는 것과 병을 치료하는 것은
그 어떤 차이도 없다.
병이 나았다고 생각하면 마땅히 몸을 더 잘 보살펴야 한다.
만일 방심하여 병을 재발시키면 반드시 목숨을 잃게 될 것이다.
나라를 다스리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나라가 조금씩 안정되면, 더욱 두려워하고 삼가야 한다.
만일 방심하여 교만하고 방자하게 정치에 임하게 된다면,
나라는 반드시 멸망하게 될 것이다.
- 당태종 이세민  

교만과 자만에 빠져들 때는 전혀 느끼지 못하다가,
교만과 자만이 화를 부르고 사고를 친 이후,
원상회복이 불가능한 시점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자신이 교만에 빠져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교만과 자만이 무서운 병인 이유입니다.
잘나갈 때는 매일 매일 자신이 교만한 건 아닌지
체크하고 넘어가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혼자서 앓는 병


객지에서 한 달 가까이
혼자서 감기를 앓으면서 느낀 것은
인간은 혼자서 병을 앓아서는 안된다는
사실이었지요. 누군가 가까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누군가 자기 병을 걱정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말과
같습니다. 병을 앓게 되면 자신이 혼자인가
아니면 남과 함께 살고 있는지를
알게 됩니다.


- 이어령의《지성에서 영성으로》 중에서 -


* 혼자서
병을 앓아 보셨나요?
그보다 힘든 일도 없습니다.
그 고통과 고독이 사람을 못 견디게 합니다.
혼자서 병을 앓아보면 알게 되는 것이 많습니다.
보이는 것, 들리는 것이 달라집니다.
무엇이 사랑인지, 누가 고마운지,
뼛속 깊이 알게 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이대로도 충분합니다  (0) 2013.11.08
백발백중  (0) 2013.11.07
혼자서 앓는 병  (0) 2013.11.06
허물  (0) 2013.11.05
낙천성  (0) 2013.11.04
뿌듯한 자랑  (0) 2013.11.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