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별도봉 오름.
간만에 한라산이 보일 정도로 미세먼지가 옅어져서 별도봉에 올랐다.
제주소년 해솔이 출생 후 첫 별도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화북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2018-03-28 제주 봄꽃 좋아요. 근데 미세먼지 창궐!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옛날에는 내가 

꽃을 보러 다닐 거라고 상상도 못했어." 

예순을 넘겼을 때 문득 봄꽃을 보러 가야겠다 싶어 

식물원에 갔다고 한다. 분수 앞 등나무 덩굴이

올해는 어떨까. 연못의 수련은 이제 피었을까. 

그 전까지 꽃 같은 건 그저 세상 끝에 있는 

무엇이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그때부터 

꽃이 궁금해 견딜 수가 없었다.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꽃을 못보고,

꽃과 등 돌린 듯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꽃이 피는지 지는지, 언제 어떤 꽃이 피고지는지 

아예 관심조차 두지 않고 바삐바삐 살아갑니다.

뜀박질을 하느라 아무리 마음의 여유가 없어도 

이따금 시간을 내어 꽃을 보러 가야 합니다.

꽃을 보아야 내 마음에도

꽃이 핍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생 선물  (0) 2017.04.25
맨해튼과 옹달샘  (0) 2017.04.25
꽃을 보러 가요!  (0) 2017.04.21
'딸아, 요즘 너의 가장 큰 고민은 뭐야?'  (0) 2017.04.20
환희와 행복  (0) 2017.04.20
신화의 탄생  (0) 2017.04.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