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삶에는 오직 돈뿐이었습니다.

오직 돈을 버는 데에만 몰두했습니다.

심지어 제가 번 돈을 쓰거나 즐기는 것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혼란스러웠습니다.

저는 백만장자였고, 흔히 성공이라고 

말하는 모든 것을 갖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비참했습니다."



- 로렌스 크레인의《러브 유어셀프》중에서 -



* 어느 백만장자의 슬픈 고백입니다.

오직 버는 데만 몰두하고 쓸 줄을 모르거나,

여기에 이타적인 꿈과 인성마저 잃으면 

비참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돈이 전부가 아닙니다.

수단일 뿐입니다.

잘 써야 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0) 2018.07.16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18.07.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물론 체중도 줄었다. 
당연히 컨디션도 좋아졌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다. 
당신도 그것만으로 만족하지 않길 바란다. 
변화하라. 과정을 즐겨라.
하지만 변화가 목적이 되게는 하지 마라. 변화를 더 크고 더 나은 목표로 가는 수단으로 삼아라. 
준비되었는가. 


- 노박 조코비치의《이기는 식단》중에서 - 


* 변화는 바꾸고 고치는 것입니다.
목표와 방향을 올바른 쪽으로 돌리는 것입니다.
크게 돌리지 않아도 좋습니다. 작게라도 방향을 틀면
오늘의 작은 변화의 한 걸음이 훗날 자기 인생을 
통째로 바꾸어 놓는 변곡점이 됩니다.
작은 변화를 즐기십시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연대의 고리  (0) 2018.04.11
작은 변화를 즐겨라  (0) 2018.04.10
'이야기의 바다'에 뛰어들라  (0) 2018.04.09
나의 산책  (0) 2018.04.07
성공과 실패의 전리품  (0) 2018.04.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밥 먹는 시간을
'잘' 대하고자 합니다. 밥 먹고
숨 쉬고 잠자는 것과 같은 일상을 단지
수단이 아닌 삶의 귀한 목적으로서 대할 때,
내가 귀히 여기는 다른 영역도 제자리를
찾는 충만함의 확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대는 어떤지요?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밥 잘 먹었느냐"
"진지 잘 드셨어요?"
점차 사라지고는 있지만
우리의 가장 전통적인 인사말입니다.
그 사람의 육체적 정서적 경제적 안부가
모두 담겨 있습니다. 그날그날 밥을 제대로
맛있게 먹고 살면 잘 사시는 것입니다.
행복이 '맛있는 밥'에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앗이 싹을 틔우려면...  (0) 2016.05.25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6.05.24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0) 2016.05.23
소울메이트  (0) 2016.05.21
받아들임  (0) 2016.05.20
하루 30분 이상 걷기  (0) 2016.05.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10배 더 큰 목표는 10배 더 어려울 것이라 생각하지만
때로는 목표를 더 크게 잡는 것이 더 쉬울 때가 있다.
왜 그럴까?
10% 개선을 목표로 하면 현 상태를 지키려고 든다.
그렇지만 10배를 개선하겠다고 생각하면
기존의 방법을 다 폐기하고 관점 자체를 바꿔
용기와 창의성으로 무장하기 때문이다.
- 구글 엑스 리더, 애스트로 텔러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10배 이상의 목표,
즉 문샷 씽킹을 하게 되면,
최소 두 배 이상 달성할 수 있습니다.
반면, 두 배를 목표로 잡으면
5%도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탁월함은 비정상입니다.
비정상적 목표가 비정상적 수단을 불러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