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아리로 내 귀를 간질이면
아무것도 안 할 자유가 음률로 들린다

어떤 수고로움도
지금은 쉼표를 허락하는 시간
쉼에 매료되어
쉼표에 잠수하다


- 김계영의 시집《시간의 무늬》에 실린
  시 〈쉼표에 잠수하다〉중에서 -  


* 쉼표(,)는
마침표(.)가 아닙니다.
잠깐 멈추었다가 다시 시작하는
'쉼'과 '자유'의 시간입니다. 음악도 쉼표가 없으면
존재할 수 없습니다. 인생도 이따금 쉼표를 찍어야
더 큰 수고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더 큰 자유를 얻을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교에도 명상이 필요하다  (0) 2017.08.16
아이처럼 춤을 추어라  (0) 2017.08.14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생이라는 예술의 달인은 자신의 작업과 놀이, 노동과 쉼,

마음과 몸, 배움과 레크레이션 등을 굳이 구분하려 하지 않는다.

그것들 사이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려 하지도 않는다.

무엇을 하고 있든 그저 최선을 다할 따름이다.

늘 그 둘을 같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 프랑수아 오귀스뜨 르네 사또브리앙


“‘일과 개인 삶의 균형’, 이 말은 아마

전문성과 창의력을 가진 직원에게는 모욕이 될지도 모른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의 말입니다.

일이란 바로 삶의 중요한 부분입니다.

통제 대신 책임과 자유가 주어질 때 사람들은

일과 삶을 구분하지 않고 즐기며 살아가게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잠깐이라도
조용히 앉아 본 적 있습니까?
그저 가만히 앉아 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지요. 진정한 의미에서 마음이 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지금까지 몰랐던 그 상태가 얼마나
기분 좋은 것인지 체감하게 됩니다. 긴 시간이
아니라도 좋습니다. 10분, 아니 단 5분이라도
좋으니 조용히 앉아 있어 보세요.
그 새로운 감각을 느껴보세요.
그러면 틀림없이 마음에도,
생활에도 변화가 찾아올
것입니다.


- 히라이 쇼수의《좌선을 권하다》중에서 -


* 조용히 앉아계신 적이 있으신가요?
천천히, 조용히 걸어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우리는 때때로 '조용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놀라운 것은, 가만히 앉아 있으면 조용해집니다.
천천히, 조용히 걸으면 조용함이 더 깊어집니다.
그 조용함 속에서 새로운 영감과 지혜를 얻어
다시 세상 속으로 걸어 들어갑니다.
닫혔던 문이 열려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미있는 직업  (0) 2015.12.19
차에 치인 개 이야기  (0) 2015.12.18
조용히 앉아본 적 있는가  (0) 2015.12.17
내가 그렇듯이  (0) 2015.12.16
행복한 곳으로 가라  (0) 2015.12.15
나는 어떤 사람인가?  (0) 2015.12.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리석은 말 같지만
토머스 머튼이 정확하게 꼬집었다.
숨통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잠시 아무것도
하지 말고 편안히 앉아있어야 할 때가 있다.
자신을 돌보지 않고 일에 몰두하는 사람에게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앉아서 쉬는 것보다
어려운 일이 없다. 그가 할 수 있는
가장 힘들고 용기 있는 행동은
쉬는 것이다.


- 앨런 패들링의《느긋한...제자》중에서 -


* 쉬는 것도 용기입니다.
다짐하고 결심해야 가능합니다.
내가 쉬면 모든 것이 멈출 것 같은 불안감,
일에 몰두해야만 살아있는 것 같은 강박감,
그런 습관과 생각들에 오래 갇혀 있으면
끝내 쉬는 용기를 내지 못합니다.
'쉬는 용기'와 '사는 용기'는
서로 통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무침  (0) 2015.12.11
잘 사는 것  (0) 2015.12.10
쉬는 용기  (0) 2015.12.09
'어른'이 없는 세상  (0) 2015.12.08
'사람'이 중심이다"  (0) 2015.12.07
물에 뜨는 법  (0) 2015.12.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용기

자동차만 해도 기계를 잘 아는
사람은 절대로 무리하지 않는다. 그래서
오래 간다. 오일 교환과 타이어 공기압 등을
유지하는 데 신경을 쓴다. 인간도 다를 바 없다.
다만 사람의 몸과 마음은 이것만은 반드시 이루겠다는
목적이 있다면 약간 무리를 해도 견뎌낸다. 그렇다고
항상 견뎌내는 것은 아니다. 몸과 마음을 제대로
손질해두지 않으면 언젠가는 쓰러지고 만다.


소노 아야코의《간소한 삶 아름다운 나이듦》중에서 -


* 고속도로에도
갓길이 있고 휴게소도 있습니다.
자동차에 문제가 생기면 갓길에 세워야 하고
운전자가 피로하면 휴게소에도 들러야 합니다.
마냥 달리기만 하면 고장이 나서 강제 멈춤을
당합니다. 사람에게 가장 좋은 '갓길'이
산입니다. 산에 오르는 순간
치유가 시작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자(他者)의 아픔  (0) 2013.08.28
어른 노릇  (0) 2013.08.27
'갓길'  (0) 2013.08.26
인연  (0) 2013.08.24
죽비  (0) 2013.08.23
경험이 긍정으로 쌓여야 한다  (0) 2013.08.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