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12.05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2. 2016.08.24 사랑스러운 강아지
  3. 2016.06.27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다
  4. 2016.06.22 공유
우리는 
친구나 연인과 함께 식사를 한다.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유대감과 관련이 있다. 
인류는 공동으로 작업해서 음식을 모으고 함께 모여 
식사를 하는 것이 핵심 적응인 종으로 진화했다. 밥을 
함께 먹는 사람들이 자기가 속한 집단이며, 집단 속에서 
개인의 가치는 그 개인이 집단의 음식 공급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가 크게 영향을 미친다. 


- 마이클 L. 파워, 제이 슐킨의《비만의 진화》중에서 -


* 함께 식사를 하는 사람을 가리켜
'식구'라고 합니다. 또 다른 형태의 '가족'이라는 뜻입니다.
한 식구, 한 가족은 음식만 함께 먹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을 함께 먹는 것입니다, 그들이 속한 역사와 
전통과 문화를 함께 먹는 것입니다. 밥상머리 
교육도 이뤄지고, 그날그날 밥값을 하고
함께 먹는지도 살펴보게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끌리는 사람  (0) 2018.12.07
꽃씨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0) 2018.12.07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0) 2018.12.05
진짜 사내 안중근  (0) 2018.12.04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나의 몸짓  (0) 2018.1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같이 사는 강아지도
정말 사랑스럽다. 어릴 때는
그렇게 앙탈을 부리고 사람 옆에만
있으려고 하더니 지금은 식구들 말을 잘 듣고
나를 너무 좋아한다. 짐승이지만
눈을 보면 뭔가 통하는 것
같아서 좋다.


- 박정희의《푸른집 이야기》중에서 -


* 강아지를 키우는 것은
생명을 키워내는 것입니다.
한 마리 강아지를 사랑하는 것은
소중한 한 생명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가까운 사람을 더 사랑하는 마음으로
확장됩니다. 그럴수록 강아지가
더 사랑스러워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장애 소녀를 살린 조용필의 '비련'  (0) 2016.08.26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0) 2016.08.25
사랑스러운 강아지  (0) 2016.08.24
훌륭한 인재를 사냥하는 방법  (0) 2016.08.23
최고가 된다는 것  (0) 2016.08.22
쓸모없는 '책'은 없다  (0) 2016.08.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간경화!
병원 문 앞에 섰을 때 허탈했다.
나 때문이 아니다. 나로 인해서 고통받을 사람들,
특히 가족 생각을 하니 도저히 발걸음을 옮길 수가 없다.
'미안하다.'
진심이다. 나는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라는 것을
너무 모르고 살았다. 일이 닥쳐서야 그것을 깨달은
나는 참으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백번을 미안하다고 하더라도
용서될 수 있을까?


- 임채영의《나도 집이 그립다》중에서 -


* '딸린 식구가 많다'는 말들을 더러 하지요?
그만큼 책임이 무겁고 진 짐도 많음을 일컫습니다.
'딸린 식구'의 중심에 서 있는 사람이 무너지면
다른 사람도 속절없이 함께 무너집니다.
'딸린 식구'가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래서 건강하게 살아야 합니다.
늘 조심하며 살아야 합니다.
걷다가 넘어지지 않도록.
미안해지지 않도록.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지도 헐렁하게 입어야 해'  (0) 2016.06.29
이 고비를 넘기고 나면  (0) 2016.06.28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다  (0) 2016.06.27
네가 필요해  (0) 2016.06.27
휘파람은 언제 부는가  (0) 2016.06.23
공유  (0) 2016.06.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 대신,
부인과 저는 어떤 것을 공유했어요.
다른 누구와도 공유할 수 없는 소중한 것을.
다른 어디서도 얻을 수 없는 것을요."


- 무라카미 하루키의《1Q84》중에서 -


* 음식을 함께하면 식구가 됩니다.
배움과 경험을 함께하면 벗이 됩니다.
꿈과 비전, 꿈너머꿈을 함께하면
평생의 동반자가 됩니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가 필요해  (0) 2016.06.27
휘파람은 언제 부는가  (0) 2016.06.23
공유  (0) 2016.06.22
간절한 기도  (0) 2016.06.21
슬픔과 기쁨은 맞닿아 있다  (0) 2016.06.20
누구와 함께 하느냐  (0) 2016.06.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