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8.23 육체, 신이 거하는 장소
  2. 2017.07.03 바꾸는 용기
  3. 2016.09.22 당신을 경배합니다!
  4. 2016.02.26 산과 신
  5. 2015.12.25 신의 아들, 사람의 아들

우리가 관심을 안으로 돌려 

육체가 바로 신이 거하는 장소임을 알게 된다면 

육체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달라질 것이며 생각과 행동은 

신중해질 것이다. 육체가 신이 거주하는 사원일지라도 

완전한 사원은 아니다. 신의 영적인 빛은 이기심, 편견, 

감정, 조잡함, 무지로 차있는 우리의 마음과 육체를 

통하여 제대로 반영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신의 빛이 제대로 드러나도록 

마음을 닦아야 한다.



- 김우타의《소리 없는 소리》중에서 -



* 보석이 담겨 있으면

보석함도 함께 귀한 대접을 받습니다. 

내 몸에 신이 거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대하는 태도도

사뭇 달라집니다. 사원을 깨끗이 쓸고 닦는 것처럼

내가 내 몸을 더 열심히 닦고 가꾸게 됩니다.

더불어 생각과 행동도 달라지고

얼굴빛도 달라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썼다. 수고했어'  (0) 2017.08.25
두 번째 생일  (0) 2017.08.24
육체, 신이 거하는 장소  (0) 2017.08.23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0) 2017.08.22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0) 2017.08.21
독서가 답이다  (0) 2017.08.2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철학자: 있는 그대로의

           '이런 나'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는 '용기'를 낸다.

           그것이 자기 수용이야.

청년: 음,그러고 보니 

        전에 커트 보네거트라는 작가가

        이와 비슷한 말을 인용했더라고요.

       "신이여, 바라옵건대 제게 바꾸지 못하는 일을

        받아들이는 차분함과 바꿀 수 있는 일을 바꾸는 용기와 

        그 차이를 늘 구분하는 지혜를 주옵소서"라고요.



- 기시미 이치로의《미움받을 용기》중에서 - 



* 불안하고 급변하는 세상속에서

무언가에 쫓기듯 정신없이 살아갑니다.

때론 허황된 기대와 현실 사이에 좌절도 하고

중심을 잃고 흔들리기도 하지요. 그래도 저에게

차분함과 용기와 지혜만 있다면 이 험한 세상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움을 초월할 때  (0) 2017.07.05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바꾸는 용기  (0) 2017.07.03
아이디어의 힘  (0) 2017.06.28
6월, 그대 생각  (0) 2017.06.27
영적 휴식  (0) 2017.06.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경배는
모든 것을 원래의 모습
그대로 인정하는 자세를 말한다.
신을 신으로, 사람을 사람으로,
자연을 자연으로 인정하는 것이 경배다.


- 안셀름 그륀의《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다》중에서 -


* '경배'는
최상의 사랑과 존경의 표현입니다.
내가 믿고 있는 신, 나와 인연맺은 사람,
내 발길이 머문 자연산천, 이 모든 것에
최상의 사랑과 존경을 보내노라면,
당신도 나도 그 대상이 됩니다.
원래 있는 모습 그대로
당신을 경배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는 부모의 거울  (0) 2016.09.26
기뻐하도록 노력하라  (0) 2016.09.23
당신을 경배합니다!  (0) 2016.09.22
'호모에렉투스'  (0) 2016.09.21
있는 그대로의 느낌  (0) 2016.09.20
바다의 빛깔  (0) 2016.09.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대자연이라는
침묵의 사원 속으로 들어간 수도사들은
산과 신이 다르지 않다는 것을
결국 깨달았다.


- 김선미의《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중에서 -


*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신을 찾아 산으로 올라갑니다.
산에 신이 있는 것을 알게 되면
내 안에 신이 있는 것도
알게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아래 딱 한 송이  (0) 2016.02.29
창의적 생각, 틀에 갇힌 생각  (0) 2016.02.27
산과 신  (0) 2016.02.26
이타심의 수혜자  (0) 2016.02.25
공기가 좋은 숲속 길  (0) 2016.02.24
숨 한 번 쉴 만한 짧은 시간  (0) 2016.02.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대자연, ,
나는 아이들에게
인간됨이란 사람마다 지니고 있는
고귀함과 그의 마음을 의미하며, 여기에는
사랑이 있다고, 인간됨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살과 피로,
시간과 공간으로 신성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은 역설적이다. 우리는 인간됨으로
신과 연결된다.  


- 앤 라모트의《나쁜 날들에 필요한 말들》중에서 -


* 신의 아들이
사람의 아들입니다.
신은 사람을 통해서 일을 합니다.
사람을 통해서 역사를 만들고, 사랑을 통해서
생명을 창조합니다. 사랑 없이는 신의 아들도,
사람의 아들도 존재의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이 사랑할 때 신성과 연결되고,
사랑할 때 가장 인간적이 됩니다.
인간됨이 완성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하루가 축제다  (0) 2015.12.28
길을 잃음, 길을 얻음  (0) 2015.12.26
신의 아들, 사람의 아들  (0) 2015.12.25
순간은 영원하다, 예술도 영원하다  (0) 2015.12.24
괴짜들을 돕는 취미  (0) 2015.12.23
어둠은 어둠으로, 빛은 빛으로  (0) 2015.12.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