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이 움트기 위해서는 반드시 흙이 부서져야 한다.
씨앗이 죽지 않는다면 식물이 생길 수 없다.
빵이란 결국 밀의 죽음으로 부터 나온 것이다.
- 조지프 캠벨, ‘영웅 신화‘에서

끔찍한 시련 없이 영웅은 탄생하지 않습니다.
고통과 시련은 영웅이 되기 위한 필수조건입니다.
삶이 가장 힘들게 느껴질 때 우리 안에 숨겨진 잠재력이
드디어 기지개를 펴기 시작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예를 들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것보다 
재래시장이나 생협, 지역 상점을 이용합니다. 
직거래 장터에 가거나 꾸러미를 받아보기도 하고 
만든 사람과 직접 만나는 직거래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 
거대 자본의 대형마트가 돈을 버는 대신,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소규모 농사를 짓고 있는 농부에게도 힘이 
됩니다. 세상 모든 거대한 변화는 작은 씨앗, 
한 명의 사람, 하나의 사건부터 
시작됩니다. 


- 강수희, 패트릭 라이든의《불안과 경쟁 없는 이곳에서》중에서 -  


* 작아도 좋습니다.
작은 씨앗 하나가 숲을 만듭니다.
한 사람이어도 좋습니다. 나중에 열 사람 백 사람이 됩니다.
오늘은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는 작은 사건 하나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됩니다. 
아름다운 혁명을 일으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씨앗
나는 늘 
기적에 대한 말을 들어 왔다. 
하지만 나에게 기적은 일상이다. 
흙 속에 씨앗 한 알을 심으면 자라나 
식물이나 나무가 된다. 밀알 한 알갱이에는 
대지 전체에 양분이 될 모든 에너지가 
들어 있다. 그것이 바로 기적이다. 


- 장 피에르와 라셀 카르티에의《농부 철학자 피에르 라비》중에서 - 


* 농부가 땀 흘리며 심은 
밀알 한 알갱이가 기적의 시작입니다.
작지만 의미있는 시작, 그 시작이 기적입니다.
기적은 어떤 성취가 아닙니다. 높은 하늘에 있지 않습니다.
내가 발딛고 땀 흘리고 함께 아파하고 울고 웃는 
일상의 삶 속에 밀알 한 알갱이처럼
숨어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0) 2018.07.16
버들치, 피라미, 메기와 함께  (0) 2018.07.11
밀알 한 알갱이  (0) 2018.07.10
엉덩이가 배겨서  (0) 2018.07.09
뒷모습 사진 한 장  (0) 2018.07.07
히딩크를 추억하며  (0) 2018.07.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에게는 

행복을 누릴 권리가 있다. 

연민과 사랑을 베풀 권리가 있다. 

자각의 씨앗은 우리 안에 있다. 수련을 통해 

지금 당장 이 씨앗이 꽃으로 피어나도록 할 수 있다. 

이 자리에서 고통을 멈출 수 있다. 

어떠한 약보다도 효과가 

훨씬 빠르다. 



- 틱낫한의《화에 휩쓸리지 않는 연습》중에서 - 



* 약으로 

고통을 멈추게 할 수 있습니다.

행복감을 느끼고 사랑도 나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약발'이 떨어지면 더 큰 고통과 후유증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약보다 더 효과가 빠르고

오래 가는 것, 그러면서도 후유증이 없는 것,

그것이 곧 마음 수련이고 명상입니다. 

마음에 꽃씨를 뿌리는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는 물과 같다  (0) 2017.07.19
노년기와 여행  (0) 2017.07.18
어떤 약보다 효과가 빠르다  (0) 2017.07.17
이 거리에 서보라  (0) 2017.07.17
돈은 왜 벌까?  (0) 2017.07.14
'늙은 피부'는 존재하지 않는다  (0) 2017.07.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마음에 심은 모든 생각의 씨앗은 열매를 맺는다.

언젠가 행동으로 꽃이 피고 이윽고 환경이라는 열매를 맺는다.

좋은 생각은 좋은 열매를 맺고,

나쁜 생각은 나쁜 열매를 맺는다.

- 제임스 앨런, ‘원인과 결과의 법칙’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좋은 생각이나 행동은 결코 나쁜 결과를 가져오지 않고,

나쁜 생각이나 행동은 결코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않는다.

이것은 옥수수 나무에서는 옥수수가,

쐐기풀에서는 쐐기풀이 나는 것처럼 분명하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

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과도 같다.

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

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

'그 때 내가 심었던 그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 위지안의《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중에서 -  



* 살다보면

혼자 비를 맞을 때가 있습니다.

온몸이 흠뻑 젖어 외로움이 더해집니다.

그러나 바로 그때가 새로운 발견, 새로운 만남의

시작입니다. 가물가물 잊힌 멀고 오래전 인연들이

우연처럼 기적처럼 나타나, 우산이 되어 주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외로움은 충만함으로 바뀌고

온몸은 사랑으로 흠뻑 젖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노래, 왜 부르는가  (0) 2017.05.08
내가 무언가를 찾고 있다면  (0)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0) 2017.05.08
향기가 낭자하다  (0) 2017.05.08
새로운 종류의 인간  (0) 2017.05.08
영웅 이야기  (0) 2017.05.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씨앗. 

곤란에 처할 때마다 

나는 씨앗이 되어봅니다. 

그것이 가진 일관성과 단단함, 

부드러움의 모습과 원리를 내 삶으로

받아들이려 애씁니다. 곤란에 처하거든 

그대 역시 씨앗이 되어보라 권하고 싶습니다. 

일관되고, 단단하고, 동시에 부드러운...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일관성, 단단함, 부드러움.

씨앗의 속성을 이 세가지로 요약한 것이  

재미있습니다. 그 작은 알갱이 속에 그처럼 

막강한 생명력을 품고 있다는 것이 경이롭습니다. 

곤란에 처할 때마다 씨앗이 되라!  깊이 되새길 만한

말입니다. 일관성, 단단함, 부드러움을 회복하여

그대의 생명력을 높이라는 말로도 들립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인  (0) 2017.04.27
산삼의 기억  (0) 2017.04.26
그대, 씨앗이 되라  (0) 2017.04.25
평생 선물  (0) 2017.04.25
맨해튼과 옹달샘  (0) 2017.04.25
꽃을 보러 가요!  (0) 2017.04.2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당신이 자신의 마음을 

좀 더 주의 깊게 지켜본다면, 

부정적인 것들이 서서히 죽고, 긍정적인 것들이 

파릇파릇하게 살아나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우울함과 압박감, 절망감이 

저절로 사라지고, 아무런 이유도 없이 

환희와 행복이 찾아들게 될 것입니다. 



- 조해인의《단독수행》중에서 -



*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단지 마음을 주의깊게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깊은 환희와 행복을 얻을 수 있습니다.

환희와 행복의 씨앗은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자기 마음 안에 존재해 있습니다. 

보지 못했을 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을 보러 가요!  (0) 2017.04.21
'딸아, 요즘 너의 가장 큰 고민은 뭐야?'  (0) 2017.04.20
환희와 행복  (0) 2017.04.20
신화의 탄생  (0) 2017.04.18
아이의 마음을 여는 마법  (0) 2017.04.17
나를 위해 '누릴 시간'을 가져라  (0) 2017.04.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철부지라는 말은

'절부지節不知'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한마디로 계절을 모른다는 뜻이다. 농사는 

시기를 놓치면 1년을 망치기에 우리 조상들은 

철을 아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구분하는 일. 철에 맞춰 심어야 할 때 

심고, 가꾸고, 거두는 일은 

중요한 지혜였다. 



- 정희재의《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중에서 - 



* 철을 모르면

패션 감각을 잃어 버립니다.

봄에 여름 옷을 입고, 여름에 겨울 옷을 입습니다.

때를 모르니 웃어야 할 때 울고, 울어야 할 때

웃고 다닙니다. 씨앗을 심고 거두는 때를

정확하게 알아야 지혜로운 인생의

농사꾼이 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0) 2017.03.16
대답은 빨리  (0) 2017.03.15
철부지  (0) 2017.03.14
역사의 물줄기  (0) 2017.03.14
창조의 시간  (0) 2017.03.14
목이 아프다  (0) 2017.03.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씨앗은
어느 때에 이르면 자신을 개방하고
외부 존재를 받아들일 줄도 알아야 합니다.
싹을 틔우기 위해 씨앗이 제일 먼저 해야 하는
일이 바로 외부에 존재하는 물기를 받아들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단단히 자신을 지켰다가
적당한 온도가 되면 물기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씨앗을 뿌렸다 해서
아무 때나 싹이 나는 것은 아닙니다.
때를 기다려야 합니다. 적당한 온도, 적절한 물기가
깊숙이 배어들 때까지 조용히 기다려야 합니다.
그리고 받아들일 준비도 해야 합니다. 차가운
온도, 메마른 땅속에서 자신을 열고
기다리면 반드시 때가 옵니다.
더 크게 자라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기억  (0) 2016.05.27
사랑의 숨바꼭질  (0) 2016.05.26
씨앗이 싹을 틔우려면...  (0) 2016.05.25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6.05.24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0) 2016.05.23
소울메이트  (0) 2016.05.2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