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09.27 아들의 똥
  2. 2017.03.29 내 젊은 날을 반성한다
  3. 2015.12.25 신의 아들, 사람의 아들
  4. 2013.07.25 아들이 아버지를 극복하다

똥이 더러운 게 아니란 걸

너를 키우면서 알았다

가까이 냄새를 맡고 만지고

색깔을 보고 닦아주면서 

예쁘다고 잘했다고 엉덩이 두드려 주면서도

어쩌면 그땐 냄새도 나지 않았을까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하는 마음

너를 키우면서 알았다  


- 고창영의 시집《뿌리 끝이 아픈 느티나무》에 실린

                시〈아들〉중에서 -



* 아들의 똥, 딸의 똥.

똥이 아닙니다. 생명입니다.

사랑스럽고, 감사하고, 대견하고, 그 모든 것입니다.

더구나 아들 딸이 아팠다가 살아나 눈 똥!

온 집안을 향기로 가득 채웁니다.

웃음꽃이 활짝 핍니다.

눈물이 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준과 유의태  (0) 2017.09.29
좋은 부모 되기 정말 어렵다  (0) 2017.09.28
아들의 똥  (0) 2017.09.27
맛있는 밥  (0) 2017.09.26
의식 있는 진화  (0) 2017.09.25
젊은 날의 여행  (0) 2017.09.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만약 

널 만날 수 있다는 걸 알았더라면, 

마지막까지 널 포기하지 않았더라면, 

이렇게 죄인이 되어 있지는 않았을 게다. 미안하다." 

아버지는 자신의 인생을 반성한다. 그는 내 손을 

잡고서, 나를 잊기 위해 갖은 몸부림을 치던 

젊은 날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 애런 베이츠의《나의 아버지》중에서 -



* 아버지도 자식 앞에서

'반성한다'는 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그 순간 아버지도 자식도 함께 치유될 수 있습니다.

아버지가 걸었던 회한의 길이, 더 영예롭고 

희망에 찬 아들의 길이 될 수 있습니다.

아버지가 흘리는 반성의 눈물이

자식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이 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노를 억제하는 법  (0) 2017.03.31
'스트레스 어벤저스'  (0) 2017.03.30
내 젊은 날을 반성한다  (0) 2017.03.29
몸으로 익히자  (0) 2017.03.28
중요한 것은 사람이다  (0) 2017.03.27
한계의 벽  (0) 2017.03.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아이들에게
인간됨이란 사람마다 지니고 있는
고귀함과 그의 마음을 의미하며, 여기에는
사랑이 있다고, 인간됨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살과 피로,
시간과 공간으로 신성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은 역설적이다. 우리는 인간됨으로
신과 연결된다.  


- 앤 라모트의《나쁜 날들에 필요한 말들》중에서 -


* 신의 아들이
사람의 아들입니다.
신은 사람을 통해서 일을 합니다.
사람을 통해서 역사를 만들고, 사랑을 통해서
생명을 창조합니다. 사랑 없이는 신의 아들도,
사람의 아들도 존재의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이 사랑할 때 신성과 연결되고,
사랑할 때 가장 인간적이 됩니다.
인간됨이 완성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하루가 축제다  (0) 2015.12.28
길을 잃음, 길을 얻음  (0) 2015.12.26
신의 아들, 사람의 아들  (0) 2015.12.25
순간은 영원하다, 예술도 영원하다  (0) 2015.12.24
괴짜들을 돕는 취미  (0) 2015.12.23
어둠은 어둠으로, 빛은 빛으로  (0) 2015.12.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들은
인생 어느 순간에 이르러서야
아버지의 삶을 들여다볼 눈을 뜨게 된다.
아들도 아버지처럼 실수도 실패도 해보고
후회도 하는 동안 아버지가 결코 완벽한
존재일 수 없었음을 깨닫게 된다.
그 깨달음과 연민은 아버지를
극복하는 디딤돌이다.


- 오태진의《사람향기 그리운 날엔》중에서 -


* 아들이 자라나
아버지가 되었을 때 아버지를 이해하게 됩니다.
아버지가 왜 울고 왜 아파했는지 알게 됩니다.
아버지의 삶, 아버지의 땀과 눈물을 비로소
이해하고 아버지를 극복하게 됩니다.
아버지는 완벽한 존재가 아닙니다.
넘을 수 없는 태산이 아닙니다.
작은 언덕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엉겅퀴 노래  (0) 2013.07.27
당신의 몸에서는 어떤 향이 나나요?  (0) 2013.07.26
아들이 아버지를 극복하다  (0) 2013.07.25
코앞에 두고도...  (0) 2013.07.24
비가 내리는 날  (0) 2013.07.23
'야하고 뻔뻔하게'  (0) 2013.07.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