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8.05.19 안개꽃
  2. 2017.06.08 '예술의 어머니'
  3. 2016.04.08 어머니에 대한 기억
  4. 2014.12.29 어머니가 보고 싶으면 '솔'이라고 외쳐라
  5. 2014.12.22 아, 어머니!
  6. 2013.12.30 어머니의 소리
얼마나 착하게 살았으면
얼마나 깨끗하게 살았으면
죽어서도 그대로 피어 있는가
장미는 시들 때 고개를 꺾고
사람은 죽을 때 입을 벌리는데
너는 사는 것과 죽는 것이 똑같구나
세상의 어머니들 돌아가시면
저 모습으로
우리 헤어져도 
저 모습으로


- 정호승의《내가 사랑하는 사람》중에서 - 


* 시들어가는 꽃을 보면 
마음 한구석이 텅 비는 듯한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새하얀 안개꽃은 처음과 끝이 한결같아
숭고한 마음마저 들게 합니다.
지난 세월 나는 안개꽃처럼 
깨끗한 마음으로 살았는지
되돌아보게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만큼 보인다  (0) 2018.05.22
재능만 믿지 말고...  (0) 2018.05.21
안개꽃  (0) 2018.05.19
베토벤의 산책  (0) 2018.05.18
눈을 감고 본다  (0) 2018.05.17
내 인생의 '가장 젊은 날'  (0) 2018.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뛰어난 예술가는 

첫 번째이자 가장 중요한 특징으로 

언제나 자연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품고 있다. 

그는 자연이 결코 예술의 대체물은 아니지만 

모든 예술의 원천이자 어머니라는 사실을 

무의식적으로 확실하게 알고 있다. 


- 헤르만 헤세의《헤세의 예술》중에서 -


* 자연은 

'예술의 어머니'입니다.

무궁한 사랑과 생명력이 그 안에 있습니다.

그것을 글로, 그림으로, 노래로, 건축물로 그려내면

그것이 곧 예술입니다. 어머니의 품에 안기듯, 

있는 그대로의 자연 속에 풍덩 몸을 던지면

예술의 원형들이 조각처럼 보입니다.

뛰어난 예술의 시작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의 짐  (0) 2017.06.11
수행자의 네 가지 단계  (0) 2017.06.09
'예술의 어머니'  (0) 2017.06.08
산삼을 대하는 태도  (0) 2017.06.07
케네디의 명연설은 어떻게 탄생했나  (0) 2017.06.07
목련 한 그루, 그리고 정원사  (0) 2017.06.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이상하리만치
내 어린 시절의 기억은 아주 희미하다.
나는 일곱 살 때 시력을 잃었다. 그것은
다섯 살 때 어머니와 내가 계단에서 떨어진
사고 때문이었는데, 어머니는 결국 회복되지
못하고 2년 뒤에 돌아가셨다. 나는 한밤중에
잠에서 깨어났을 때 나의 등을 어루만져주던
어머니의 손길을 느낄 때가 많았다.


- 에릭 호퍼의《길 위의 철학자》중에서 -


* 불의의 사고로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희미한 기억으로만 남은 어머니의 손길.
그것은 눈물의 손길입니다. 사랑의 손길입니다.
인생의 어려운 고비마다 힘을 주고, 따뜻하게
덥혀주고, 영혼을 살려내는 치유의 손길!
그 어머니의 손길이 느껴질 때마다
차갑던 가슴이 뜨거워집니다.
살아갈 힘을 얻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짜들을 돕는 일  (0) 2016.04.11
책과 공부  (0) 2016.04.09
어머니에 대한 기억  (0) 2016.04.08
건강할 때 더 건강한 몸을 만들자  (0) 2016.04.07
거인의 어깨  (0) 2016.04.06
타이어 공기를 빼야...  (0) 2016.04.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어머니
 


1864년 1월7일, 
외가에서 태어난 서재필은 
일곱 살 때 7촌 아저씨인 서광하 댁의 
양자로 들어간다. 어머니는 어린 아들의 
손을 부여잡고 눈물을 철철 흘리며 말했다. 
"어미가 보고 싶으면 소나무를 쳐다보며
'솔!'이라고 외쳐라. 이 어미는 천리만리 
떨어져 있어도 그 소리를 들을 수 있단다." 
"솔..." 
서재필은 마음이 편해지면서 
몸에 뜨거운 기운이 감돌았다. 


- 고승철의《소설 서재필》중에서 -


* 내 어머니를 
내 어머니라 부르지 못할 수 있습니다.
내 조국을 내 조국이라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은유와 암호가 필요합니다. 사랑하면 
은유와 암호만으로 통합니다. 
'솔!' 단 한 마디만으로도 
모든 것이 통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따로 살고 있는 부모님께 전화하면
혹시 부모님의 첫마디가
"네가 웬일이냐?"
라며 걱정 가득한 놀라는 반응인가?
그렇다면 당신의 행동을 뒤돌아봐야 한다.
무슨 일이 있을 때만 전화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 김양래의《우리 엄마 84.6세까지 치매 막아 드리는 42가지 방법》중에서 -


* 하루에 몇 번이나 부모님께 전화하나요?
어느 조사에 따르면 부모님께 하루에 한 번이라도 전화하는
사람은 열 명에 한두 명이라고 합니다. 대부분 일주일에 한 번,
아니면 한 달에 한 번 한답니다. 그런데 부모님께 자주 전화
드리는 것이 가장 쉬운 치매 예방법이라고 합니다.
나무는 고요하고자 해도 바람이 놔두지 않고
자식이 효도하고자 해도 부모님은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나중에는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것이 효도입니다.
어쩌면 지금 해드리는 한 통의 전화가
가장 큰 효도일 수도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맛  (0) 2014.12.23
기쁨을 발견하는 능력  (0) 2014.12.22
아, 어머니!  (0) 2014.12.22
'미운정 고운정'  (0) 2014.12.19
땅의 시간, 하늘의 시간  (0) 2014.12.18
고통의 기록  (0) 2014.12.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어머니
어머니의 소리


소리.
실내는 거대한 악기와 같다.
소리를 모으고 증폭시키고 전달한다.
각 방마다 다른 소리를 낸다. 어린 시절을
떠올리면 어머니가 부엌에서 내던 소리가
제일 먼저 생각난다. 그 소리를 들으면
행복했다. 어머니가 집에 계신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는 소리였다.


- 페터 춤토르의《페터 춤토르 분위기》중에서 -


* 공간의 소리가 다 다릅니다.
사람마다 내는 소리가 모두 다릅니다.
같은 사람의 입에서도 다른 소리가 납니다.
사랑의 소리, 미움의 소리, 원망의 소리, 희망의 소리...
사랑의 소리가 사랑을, 희망의 소리가 희망을 낳습니다.
어머니의 기도 소리가 제 영혼에 고스란히 남아
'내 안에 어머니가 계시다'는 사실을
늘 일깨워 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0) 2014.01.01
레볼루션  (0) 2013.12.31
어머니의 소리  (0) 2013.12.30
새해에는...  (0) 2013.12.28
"아래를 내려다보지 말라"  (0) 2013.12.27
'우리 영원히!'  (0) 2013.12.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어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