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엄마들은 마음속 
'엄마라는 아이'를 잘 달래야 
자신은 물론 엄마로서도 원숙해진다. 
엄마도 속에서부터 꺼내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그 이야기는 그동안 외면당한 '엄마라는 아이'의 
울음 섞인 목소리다. 잘 들어만 주어도 
그 아이는 치유되고 성장한다. 


- 박성만의《엄마라는 아이》중에서 -


* 엄마도 때론 아이가 됩니다.
아니, 내면의 아이가 울면서 나타나
"내 말 좀 제발 들어줘" 하는 바람에
그 자리에 주저앉곤 합니다.
그냥 주저앉지 마십시오.
잘 들어주십시오. 
잘 달래 주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낡은 부속품'이 아니다  (0) 2018.03.05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4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0) 2018.03.02
미래 개척의 길  (0) 2018.03.01
일 밖에서 일 속으로  (0) 2018.02.28
사랑의 자양분  (0) 2018.02.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느꼈던 순간이 있었어요. 

그건 바로 엄마가 해 준 음식이 

먹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했을 때였어요. 

끝도 없이 눈물이 쏟아지더라고요. 

두 번 다시 만날 수 없는 

어렸을 때 먹었던 

엄마의 맛.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아이가 엄마를 알아보면

아, 제법 자랐구나 할 수 있습니다.

'엄마의 맛'을 알고 다시 찾게 되었다면

아, 더 많이 자랐구나 할 수 있습니다.

기억 속에 묻혔던 엄마의 사랑을

그리워하며 눈물이 쏟아진다면

아, 어른이 되었구나!

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움을 아름답게 가꾸려면  (0) 2017.07.10
야금야금  (0) 2017.07.10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0) 2017.07.07
독소 배출과 황금변  (0) 2017.07.06
도움을 초월할 때  (0) 2017.07.05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내 딸, 

어릴 때 많이 아팠던 거, 기억나니?

지금도 그때 생각을 하면 두려움에 몸서리가 쳐진다.

하지만 나는 가수였어. 아파 누워 있는 너를 두고도 

나는 노래를 불러야 했단다. 무대에 오르기 전 

나는 잠시 숨을 고르며 눈을 감고 기도했지.

"제가 갈 때까지 우리 딸 잘 지켜주세요."

오늘 밤도 엄마는 너를 위해 

기도상자를 열어.



- 인순이의《딸에게》중에서 -



* 저에게도 

어머니의 기도상자가 있었습니다.

저를 위한 기도 제목이 늘 그 안에 있었습니다.

오늘의 제가 그 힘으로 살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요즘은 아내의 기도상자가 저를 살아가게 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누군가의 기도의 힘으로 

살아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워하라  (0) 2017.02.27
비밀의 땅  (0) 2017.02.24
엄마의 기도상자  (0) 2017.02.23
심장의 황홀경!  (0) 2017.02.22
'우리는 행복했다'  (0) 2017.02.21
열매 맺는 시기  (0) 2017.02.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기도, 엄마

책을 백 권 읽으라는 벌은
내게는 전혀 벌이 아니지만, 누군가에게는
거의 형벌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백 킬로미터를
행군하라는 것이 내게는 가혹한 형벌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즐거운 산책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 둘째 아이에게는 나가서
사람들하고 즐겁게 사귀며 놀라는 말이
엄마가 내리는 벌이지만 우리 딸아이에게는
신나는 일이 된다는 것을 깨달은 것도
부끄럽지만 실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 공지영의《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중에서 -


* 같은 사안도 사람에 따라
정반대의 감정을 불러 일으킵니다.
엄마는 사랑으로 한 일이 아이는 형벌로,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오히려 아픈 상처로  
둔갑하는 일도 비일비재합니다. 사람 사이의
성숙된 관계는 사랑을 사랑으로, 배려를 배려로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엄마의 사랑은 형벌이 아니라
사랑일 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리와 고리  (0) 2017.02.01
천륜(天倫)  (0) 2017.01.31
엄마의 사랑, 엄마의 형벌  (0) 2017.01.31
인류 사랑의 첫걸음  (0) 2017.01.31
노는 즐거움보다 공부하는 즐거움이 더 크다  (0) 2017.01.25
내 마음의 풍랑  (0) 2017.01.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엄마는 살면서
처음으로 내일이 막 궁금해져"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다.
엄마가 되기 전에는 당신에게도
소망하는 내일과 기대하는 미래가 있었을 텐데,
엄마가 된 이후로는 자신을 내려놓은 채 온전히
누나와 나만을 위해 살았다는 사실을.

- 태원준의《엄마 일단 가고봅시다》중에서 -

* 누군가를 위해 내일이 없이
온 힘을 다해 살아온 삶이 있습니다.
내일에 대한 기대와 희망은 사치에 지나지 않았던
삶이었다 할 수 있지요. 그러나 이제 달라졌습니다.
그 누군가가 바로 사랑하는 당신이 되었으면 합니다.
오늘과는 다른 내일을 꿈꾸며 '당신을 위한 내일'을 향해
한걸음을 크게 떼어 보셨으면 합니다.
지금 바로.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과 뒤, 겉과 속이 다르면  (0) 2016.11.09
어린 시절 경험이 평생을 간다  (0) 2016.11.08
'당신을 위한 내일'을 향해  (0) 2016.11.07
밧줄 하나  (0) 2016.11.07
'제 이름은 링컨입니다'  (0) 2016.11.04
잘못 만난 사람  (0) 2016.11.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시간이 갈수록 커지지만
때를 밀어주는 엄마의 등은 변함이 없다.
나는 머리 모양을 매일 바꾸지만
그 독한 냄새의 파마머리는 변함이 없다.
나는 짜증이나 낼 때야 주름이 보이지만
엄마의 이마에는 매일 하나씩
주름이 늘어난다.


- 정지아의《사월의 편지》중에서 -


* 단원고 2학년이던
고(故) 정지아 학생이 생전에 남긴 글입니다.
아마도 지난 1년 엄마는 송두리째 변했을 것입니다.
엄마의 등은 더 굽어져 오그라붙었을 듯하고,
엄마의 파마머리는 완전히 풀어졌을 듯하고,
엄마의 주름은 더 많아져 셀 수조차 없을
듯합니다. 마음에 쌓인 새까만 숯검정은
이미 석탄처럼 변했을 것입니다.
"어머니... 힘내세요."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가슴에 흐르는 사랑을
막고 있었다면 흐르게 하십시오.
상처를 드렸다면 진심을 다해 용서를 구하십시오.
마음속으로 해도 됩니다. 그저 나를 낳아주신 것만으로
존중하고 사랑할 수 있게 되기까지
용서를 빌고 화해하십시오.


- 송희의《사랑한다 아가야》중에서 -


* 결혼을 하고 나니 고마운 사람이 많아지고,
아이를 낳고 나니 미안한 사람이 많아집니다.
그 사람들 중 가장 고맙고, 미안한 사람.
바로 엄마입니다. 이렇게 정성스럽게
키워주신 것 몰랐습니다.
고마워요, 엄마.
사랑해요, 엄마.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이 하는 말  (0) 2015.02.10
용서를 받았던 경험  (0) 2015.02.09
사랑해요 엄마  (0) 2015.02.07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5.02.06
이타적 사랑  (0) 2015.02.05
회복 탄력성  (0) 2015.02.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엄마
엄마의 말


엄마의 말은 언제나 똑같았다.
'조심해라', '정신 차려라', '자그마한
전기 제품으로도 큰 사고가 날 수 있다' 등등.
지긋지긋하지만, 일단 엄마의 목소리가 내 머릿속에
뿌리를 내리게 되면, 내가 어느 곳에 가더라도
항상 나를 받쳐주는 버팀나무가 되었다.
내가 아이를 낳고 엄마가 되자
어느새 나 자신도 친정엄마랑
똑같은 말을 하고 있었다.


- 리사 스코토라인의《엄마와 딸》중에서 -


* 그렇습니다.
엄마의 말은 늘 반복됩니다.
귀에 못이 박히도록 반복된 말이 살이 되고
피가 되어 아들딸의 인생에 큰 버팀목이 됩니다.
그리고 그 아들딸이 부모가 되었을 때 비로소
그 온전한 뜻을 깊이 이해하게 됩니다.
아직도 귓가에 쟁쟁한 엄마의 말,
그것은 사랑의 말이었습니다.
반복된 기도였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속에 난 발자국  (0) 2014.02.05
오리지널 감정을 찾아라  (0) 2014.02.04
엄마의 말  (0) 2014.02.03
이야기가 있는 곳  (0) 2014.01.29
'순수의식'  (0) 2014.01.28
절제, 나잇값  (0) 2014.01.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엄마
엄.마.라는 두 글자


세월이 흐를수록
엄.마.라는 두 글자가 더 애틋하게 다가온다.
일찍 시집가서 미안하고, 맛있는 거 많이
못 사 드려 미안하고, 같이 많이 여행
못해서 미안하고, 예쁜 옷 사러 같이
못 다녀 미안하고 엄마보다...
그 사람 더 사랑해서 미안해...

써 내려간 글에 나도 모르게
감정이 북받쳐 올라, 컴퓨터 자판 위로
눈물 한 방울이 뚝 떨어졌다.


- 고민정의《그 사람 더 사랑해서 미안해》중에서 -


* 저자와 조기영 시인과의
가슴 따뜻한 사랑 이야기가 담긴 책을 읽다,
뒤통수를 맞은듯 울컥하고 몰려온 감정에 한참동안
가슴을 보듬어야 했습니다. 한 남자를 너무 사랑했고,
너무 행복했기에 엄마라는 존재를 얼마간 잊고 지냈던,
그러다 어느날 문득 엄마의 존재를 새삼 깨달았을
고민정 아나운서의 마음이 손에 잡히듯 그려졌어요.
세월이 흘러도 마음속에서 '엄마'가 차지하는
공간의 크기는 문득 깜짝 놀라게 할 만큼
커져가는 것만 같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 일의 발견  (0) 2013.11.19
잠이 오지 않는 밤  (0) 2013.11.18
엄.마.라는 두 글자  (0) 2013.11.16
불사신  (0) 2013.11.15
웃어넘길 줄 아는 능력  (0) 2013.11.14
'우물 안 개구리'  (0) 2013.11.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엄마

엄마는 엄마 모습 그대로였다.
내가 평생동안 알던 엄마. 피부는 기름을 먹인
흑단 같고, 웃을 땐 앞니가 하나 없는 모습이다.
엄마는 많은 일을 겪었고 그로 인해 피부에는
지혜와 고난의 주름이 새겨져 있었다.
이마 주위의 주름은 크나큰 위엄을
느끼게 하며, 그것은 고난이
근심과는 다르다는 것을
말해준다.


- 와리스 디리ㆍ잔 다엠의《사막의 새벽》중에서 -


* 고난과 근심은 다릅니다.
고난은 사람을 강하게 하지만
근심은 사람을 병이 들게 합니다.
특히 엄마의 고난은 자식들을 강인하게 만들지요.
지혜로운 엄마의 주름에 새겨진 고난의 시간이
그 딸로 하여금 세계에 영롱히 빛나는
'흑진주'가 되게 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사랑, 안녕!  (0) 2013.07.06
과거  (0) 2013.07.05
엄마의 주름  (0) 2013.07.04
젊어지는 식사  (0) 2013.07.03
집중력  (0) 2013.07.02
"여기 있다. 봐라."  (0) 2013.07.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