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차림으로 

가뿐하게 산책을 나가요.

조금이라도 마음의 여유를 갖고 걸으면

여러 가지 작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계절마다 피는 꽃들의 향기, 아침의 상쾌한 공기와 

밤하늘에 뜬 달, 산책하는 시간은 마음을 쉬는 시간.

터벅터벅, 건들건들, 발길 닿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즐겁고 편안한 시간입니다.


- 스즈키 도모코의《Smile days》중에서 -



* 터벅터벅, 건들건들.

아무 생각 없이 편히 걷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우리는 살면서 때때로 이런 시간이 필요합니다.

마음을 쉬는 시간입니다. 지친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

시간입니다. 그때 비로소 놓쳤던 것들이 보이고

들리기 시작합니다. 터벅터벅, 건들건들.

여유 있는 사람의 행복한 몸짓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태적 각성  (0) 2017.10.18
초기 노화 현상  (0) 2017.10.17
터벅터벅, 건들건들  (0) 2017.10.17
때가 되면 떠나보내야 한다  (0) 2017.10.17
꽃도 침묵으로 말한다  (0) 2017.10.13
내 아이를 이렇게 키우고 싶었다  (0) 2017.10.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모든 어려움은 다 ‘좋아지려고 있는 것’입니다.

모든 일에는 클라이맥스와 바닥이 있습니다.

고통과 어려움을 겪을 때 기도해보세요.

“더 심하게 오라”고요.

어느 순간 바닥을 치고 고통과 어려움에서 벗어날 것입니다.

- 범일 스님 


어둠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이 다가옵니다.

고난과 역경이 인생을 풍부하게 한다는 믿음만으로도

한층 더 여유롭게 인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실제로 고난과 역경이 나를 키웁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외교 상황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상황이 절망적인 듯할 때, 

여유를 갖고 내 안의 자아를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 명상을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고 

평정을 되찾는 시간을 가지면 개인의 관점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 냉정을 되찾기 전에는 

중대한 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 종종 외교에서 

가장 큰 문제는 앞으로 나아갈 생각만 하고, 

충동에 이끌리고, 더 큰 변수들을 고려하지 

않고 아주 작은 그룹의 성공에만 

집착하는 경향이다. 



- 홍석현의《한반도 평화 만들기》중에서 -



* 평정심.

외교관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입니다.

그 평정심으로 냉정해진 다음에 판단해야

보다 더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고, 국가간 

재앙도 막을 수 있습니다. 명상으로 얻어지는

내 마음의 평화가 지역의 평화, 더 나아가서는

세계 평화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중대한 결정이 임박할수록 

명상의 시간을 가지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체 감각  (0) 2017.08.17
현명한 선택, 현명한 사람  (0) 2017.08.16
외교에도 명상이 필요하다  (0) 2017.08.16
아이처럼 춤을 추어라  (0) 2017.08.14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요즈음 천천히 글을 쓰고 싶다. 

천천히 그리고 또박또박, 마치 옛날의 스님들이 

경판을 새길 때 한 자의 글을 새기고 절을 삼배 올리고,

한 권의 경전을 새기고 목욕재계하였던 것처럼...

글뿐 아니라 삶 자체도 그렇게 변화해서 살고 싶다.

천천히 커피를 마시고, 천천히 차를 몰고, 

천천히 책을 읽고, 천천히 밥을 먹고, 

천천히 잠을 자고, 그러나 그 

천천함이 지나치지 않게.



- 최인호의《산중일기》중에서 - 



* 한 시대를 풍미한 

노작가의 말이 좋은 가르침을 줍니다.

커피도 후루룩 한숨에 마시면 맛을 못 느낍니다.

천천히 찻잔을 씻고, 천천히 물을 붓고, 천천히 물을

끓이고, 천천히 커피를 내리고, 천천히 향을 느끼고,

한 모금씩 천천히 마시고... 그런 모든 과정이

새로운 맛과 멋, 여유와 행복을 안겨줍니다. 

'나'를 비우고 '너'를 채우는 

시간이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몸에서는 어떤 향이 나나요?  (0) 2017.08.04
'부족한 사람'이기 때문에  (0) 2017.08.03
천천히 글 쓰고, 천천히 커피 마시고...  (0) 2017.08.02
희망이란  (0) 2017.08.01
가난과 문학  (0) 2017.07.31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옛날에는 내가 

꽃을 보러 다닐 거라고 상상도 못했어." 

예순을 넘겼을 때 문득 봄꽃을 보러 가야겠다 싶어 

식물원에 갔다고 한다. 분수 앞 등나무 덩굴이

올해는 어떨까. 연못의 수련은 이제 피었을까. 

그 전까지 꽃 같은 건 그저 세상 끝에 있는 

무엇이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그때부터 

꽃이 궁금해 견딜 수가 없었다.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꽃을 못보고,

꽃과 등 돌린 듯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꽃이 피는지 지는지, 언제 어떤 꽃이 피고지는지 

아예 관심조차 두지 않고 바삐바삐 살아갑니다.

뜀박질을 하느라 아무리 마음의 여유가 없어도 

이따금 시간을 내어 꽃을 보러 가야 합니다.

꽃을 보아야 내 마음에도

꽃이 핍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생 선물  (0) 2017.04.25
맨해튼과 옹달샘  (0) 2017.04.25
꽃을 보러 가요!  (0) 2017.04.21
'딸아, 요즘 너의 가장 큰 고민은 뭐야?'  (0) 2017.04.20
환희와 행복  (0) 2017.04.20
신화의 탄생  (0) 2017.04.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난 내가 부자를 꿈꾸는 줄 알았다.
난 내가 차를 갖고 싶어 하는 줄 알았다.
여자라면 높은 구두를 신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좁은 내 방에서 창문을 열어놓고 여유롭게 앉아
그림을 그릴 때가 가장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쩌면 사람들은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스스로를 오해한 채,
그저 바쁘게만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


- 전수민의《이토록 환해서 그리운》중에서 -


*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
그것을 찾아내고 몰두하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그러나 결코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 하나 있습니다.
원하는 것을 하기 위해서는 원치 않는 것을 해야하고,
행복한 순간을 위해서는 행복하지 않은 일도
때때로 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야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더 잘 찾을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께 침묵하고 함께 웃고...  (0) 2016.10.21
'바르게' 산다는 뜻  (0) 2016.10.20
내가 진정 원하는 것  (0) 2016.10.19
'네, 제 자신을 믿어요'"  (0) 2016.10.17
나는 너를 한눈에 찾을 수 있다  (0) 2016.10.14
토닥토닥  (0) 2016.10.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 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들은
대부분 두 개씩 있다. 두 개씩 있는 것은
많이 사용할수록 좋다. 두 개씩 달린 발로
많이 돌아다니고, 두 팔로 많은 사람들을 끌어
안으며, 두 눈으로 많이 보고, 두 귀로 많이
들어야 한다. 사람들을 향해 귀를 열고
그들의 말을 들어주는 여유를
가져야 한다.


- 현병택의《길을 찾아라 아니면 만들어라》중에서 -


* 숫자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이면 하나여야 할 이유가 있고,
두 개이면 두 개여야 할 의미가 있습니다.
문제는 그것을 어떻게 사용하느냐 입니다.
두 개나 있는 것을 하나처럼 쓰거나,
아예 하나만큼도 쓰지 못한다면
순리에 거스르는 것입니다.
삶은 순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 없는 무용가  (0) 2016.01.16
책 속 주인공  (0) 2016.01.15
두 발, 두 팔, 두 눈, 두 귀  (0) 2016.01.14
내 아이들의 눈동자  (0) 2016.01.13
금은보화보다 더 값진 것  (0) 2016.01.12
지혜를 얻는 3가지 방법  (0) 2016.01.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여유

힘이 들어간 눈에 힘을 빼니
뚜렷하게 보이던 편견이 사라졌다.
힘이 들어간 어깨에 힘을 빼니 매일같이
나를 누르던 타인의 기대와 관심에서 가벼워질 수
있었다. 채워 넣기에 급급했던 삶이 비워내는
삶으로 바뀌니 발걸음부터 가벼워졌다.
작은 여유와 쉼이 내 삶을
바꿔주었다.


- 신옥철의《천만 명이 살아도 서울은 외롭다》중에서 -


* 천근만근
발걸음이 무거울 때가 있습니다.
걷기도, 앉기도, 눕기조차도 힘들 때가 있습니다.
힘을 빼고 잠시 숨을 돌리라는 신호입니다.
마음을 비우고 발걸음을 가볍게 하라는
신호입니다. 솜털 만한 작은 여유가
하루 일상에 생기를 줍니다.
삶이 바뀝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괜찮은 남자들은 어디로 가고...  (0) 2015.07.16
젊음은 가고 청춘은 온다  (0) 2015.07.15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0) 2015.07.14
사막에 서 있을 때  (0) 2015.07.13
도자기 공방에서  (0) 2015.07.11
그건 사랑, 그건 행복, 그건 축복  (0) 2015.07.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여유

70%의 자리에 가라.
자기 능력이 100이면
70의 역량을 요구하는 곳에 가는 게 득위(得位)다.
30%의 여유가 정말 중요하다.
이 여유가 창조성으로, 예술성으로 나타난다.
- 신영복, ‘담론’에서

 

반대로 70의 능력자가 100의 역량을 요구하는
 자리에 가면 실위(失位)가 됩니다.
그렇게 되면 자기도 파괴되고 소임도 실패합니다.
바람직한 것은 미리 130의 실력을 갖춰놓고
100의 자리에 앉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여유
티베트 사람들은 여유롭습니다.
늘 기도하며 살아서 그런 모양입니다.
그에게 무엇을 위해 기도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미소 지으며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을
위해 기도한다고 했습니다. 간절히 기도하는
두 손의 끝이 자신뿐만이 아니라
우주 만물을 향하고 있다니.


- 알렉스 김의《아이처럼 행복하라》중에서 -


* 기도는
여유가 있기 때문에 하는 것이 아닙니다.
여유가 없기 때문에 기도하고, 기도하니까
여유가 생기는 것입니다. 티베트 삶의 환경이
척박하고 고달프니까 기도가 깊어지고,
더불어 영혼의 우물도 깊어집니다.
영혼의 우물이 깊어지니
늘 여유롭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 번 만 번 씻어내라  (0) 2015.04.02
'참 기쁨과 평안'  (0) 2015.04.01
티베트 사람들은 왜 여유로운가  (0) 2015.03.31
짐이 너무 무겁거든  (0) 2015.03.30
더 좋은 기회  (0) 2015.03.28
당신의 '열정'  (0) 2015.03.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기도,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