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감을 줘라.
권한을 부여하라.
귀 기울여라.
감사하라.

이것 중 하나만 실천하더라도 직원의 참여를 높일 수 있다.
네 가지를 모두 통달하면 판을 바꿀 수 있다.
- 제프 와이너 링크드인 CEO

비전과 사명을 갖게 될 때, 스스로 의사결정할 수 있을 때,
상사가 내 말을 주의깊게 들어주고 나를 존중해줄 때
직원들은 스스로 주인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사람들을 변화시키고 감명시키고 동참시키는 데에는
물질이 아닌 정성이 더 큰 효과를 가져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신의 일에 영향을 미치는 의사결정에 권한을 부여 받을 때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업무에서의 자기결정권은 활력과 성장을 강화시킨다.
직원들은 조직에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며
자신이 조직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신호를 받는다.
직원들에게 재량이 생기면 에너지에 스파크가 일어난다.
- 제인 더틴, ‘포지티브 혁명’에서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주어진 일만 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주인의식은 사라집니다.
주인의식은 막대한 금전적 보상으로 생겨나지 않습니다.
일을 스스로 선택하고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을 때
그 일의 주인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그 일의 성공을 위해 매진하게 됩니다.
역량향상도 자연스럽게 뒤따라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성공의 95%는 당신이 끌어들이고, 임명하고, 일을 맡겨
위임한 사람들의 자질과 노력에 의해 결정된다.
당신이 같이 일하기로 선택한 사람들과
당신을 선택한 사람들이 사업을 일으킬 수도, 망하게 할 수도 있다.
인사 결정은 신중할수록 좋다.
- 브라이언 트레이시, ‘겟 스마트’에서

대부분의 경우 신속하고 빠른 의사결정이 좋습니다.
그러나 사람을 채용하고, 평가하고 내보내고 하는 일은
최대한 신중하게 결정해야 합니다. 피터 드러커 교수는
“빠른 인사 결정은 언제나 잘못된 결정이다”고 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실력주의가 자리 잡으려면
‘반대할 의무’가 존재하는 문화가 필요하다.
어떤 아이디어에 잘못이 있는데도
반대의견 없이 채택되면 비난받아 마땅하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반대 의견을 내세울 때 불편해한다.
바로 이것이 반대의견이 선택사항이 아니라
의무가 되어야 하는 이유다.
- 에릭 슈미트,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에서



어떤 일이 정확하지 않거나
고객의 이익에 반한다고 생각할 때
누구나 반대할 의무가 있다.
모든 사람의 의견은 존중 받아야 한다.”는
내부 규정이 나와 있습니다.
직급에 관계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자기 의견을,
특히 반대의견을 편안하게 드러낼 수 있는 문화가 필요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