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나 삶의 게임에 도덕적 지름길은 없다.
세상에는 기본적으로 3종류의 사람, 즉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
일시적으로 성공하는 사람,
성공하고 그 성공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
그 차이는 성품에 있다.
- 스티븐 M. R. 코비, ‘신뢰의 속도’에서

재능이 뛰어나면 성공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러나 인격과 성품이 뒷받침되지 않는 성공은
타인의 시기와 질투를 동반하기에 일시적 영광에 그치게 되어 있습니다.
성품에 기초한 성공은 타인의 지지와 격려 속에
오래 오래 지속될 수 있습니다.
도덕과 성품에는 지름길이 없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문제는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짧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그 시간을 너무 낭비한다는 것이다.
바쁜 사람은 삶을 사느라 바쁜 것이 아니라
다른 일로 바쁘다.
반면 지혜로운 사람은 하루하루를
그날이 마치 자신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계획한다.
- 세네카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는 “인격의 완성이란
하루하루를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사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스티브 잡스도 33년 동안 매일 아침마다
“만약 오늘이 나의 마지막 날이라도 내가 오늘 하려는 일을
하고 싶을까?”라고 거울을 보며 자신에게 물었다고 합니다.
삶의 유한성에 대한 자각이 삶을 충실하게 해줍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떻게 해야 좋은 운을 가져다주는 사람과 만날 수 있을까요? 인격을 갈고닦는 것이 그 지름길입니다. 훌륭한 인격을 갖추면 주위에도 역시 인품 좋은 사람이 모이게 됩니다. 인간성이 좋으면 인품 좋은 친구가 늘어나기 때문에 좋은 운을 부르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좋은 인품을 갖추면 좋은 만남이 늘어나서 운도 좋아집니다. 이것은 진실입니다. - 니시나카 쓰토무의《운을 읽는 변호사》중에서 - * 운이라는 것은 어찌보면 운명이기도 하지만,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좋은 운을 만나고 좋은 사람, 좋은 일을 만나려면 내가 먼저 좋은 일을 행하고 앞장서 좋은 사람이 되면 됩니다. 나의 덕과 인격을 닦아나가면서 그렇게 한걸음씩 꾸준하게 걸어가면 저절로 내 앞에 좋은 일이 생기고 좋은 운도 만나게 될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적 성장, 영적 진화  (0) 2018.01.09
불씨를 심는다  (0) 2018.01.08
좋은 운을 만나는 법  (0) 2018.01.06
청력을 높이는 비결  (0) 2018.01.05
사회적 치유작업  (0) 2018.01.04
좋은 경험  (0) 2018.01.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링컨은 한편 뛰어난 

연설가였습니다. 남북전쟁 당시의 

게티즈버그 연설이 가장 유명하게 알려져 있지만, 

그 밖의 여러 연설들도 청중을 사로잡고 사람들의 

가슴을 뛰게 하고 대의를 뚜렷하게 전달하면서도 

자상하고 호소력이 넘치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뉴욕타임즈'의 기자 노아 브룩스는, 링컨을 

"사도 바울 이후 가장 위대한 인물"이라고 

격찬했습니다. 



- 정현천의《포용의 힘》중에서 -  



*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을 일컬어

'영혼의 서사시', '무의식의 서사시'라고도 하지요.

완숙된 인격과 고매한 이상이 낳은 위대한 연설로 

남아 있습니다. 언어는 그 사람의 영혼입니다. 

위대한 삶에서 배양된 무의식의 산물입니다.

위대한 꿈으로 위대한 삶을 이어갈 때

그의 언어도 위대해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쉼표에 잠수하다  (0) 2017.08.14
돌담  (0) 2017.08.11
링컨의 연설이 사람을 사로잡은 이유  (0) 2017.08.1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0) 2017.08.09
몸의 복원 능력  (0) 2017.08.08
'느낌'  (0) 2017.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를 옆길로 세게 만드는 것들은 단기적 효과를 갖는 것들,

즉 욕정, 두려움, 허영, 식탐 같은 것들이다.

우리가 인격이라고 부르는 것들은 오래가는 것들,

즉 용기, 정직, 겸양 같은 것들이다.

인격을 지닌 사람들은 같은 방향으로 오래도록 순종하는

능력이 있어서, 그것이 사람이 됐든 소명이 됐든

대의가 됐든 시종일관 변함없는 태도를 보인다.

- 인간의 품격(데이비드 브룩스) 


자기제어라는 근육은 금방 피로해지기 때문에

애초에 유혹을 피하는 것이

유혹을 만나 저항하는 것보다 쉽습니다.

새로운 좋은 습관이 확고히 정착되기 전까지는

절대 예외를 용납해서는 안되는 이유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매너는 가르칠 수 있어도
인품은 못 가르친다. 가르치려고
덤벼드는 것 자체가 어쩌면 그 사람을
망가뜨리는 것일 수도 있다. 인성, 인품,
인격은 그냥 보여주는 것이다. 자신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그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줌으로써 제자가 보고
배우게 하는 것이다.


- 조훈현의《조훈현, 고수의 생각법》중에서 -


* 맞습니다.
인성, 인품, 인격은 가르치는 것이 아닙니다.
보여주는 것입니다. '보여주는 것'이 최선입니다.
선생님은 지그재그로 걸으면서 제자들에게는
'똑바로 걸어라' 하면 누가 따르겠습니까.
좋은 인품을 보여주는 것이
최고의 교육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을 깨우는 처방  (0) 2016.12.26
더 나은 것을 향해  (0) 2016.12.23
그냥 보여줘라  (0) 2016.12.22
내가 아팠던 이유  (0) 2016.12.21
잘못 보고, 잘못 듣고...  (0) 2016.12.20
'정직'과 '겸손함'으로...  (0) 2016.12.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원의 턱은 유난히 높습니다.
높은 턱을 넘어가려면 누구라도
다리를 높이 들고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사원의 문턱이 겸손을 가르칩니다.


- 알렉스 김의《아이처럼 행복하라》중에서 -


* 사원의 문턱이 높은 것도
그럴 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고개를 숙이는 겸손이 수행의 첫걸음입니다.
내 마음의 사원에도 겸손의 문턱을 높여야
인생과 인격의 높이도 따라 올라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와 함께 하느냐  (0) 2016.06.17
허벅지가 굵어야...  (0) 2016.06.16
겸손의 문턱  (0) 2016.06.15
영성의 시대  (0) 2016.06.14
'공감'을 넘어서...  (0) 2016.06.13
비움과 채움, 그리고 해독  (0) 2016.06.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들은 흔히
기품을 겉모습이나 패션에
관련된 말이라고 여기곤 한다.
그건 심각한 오해다. 인간이란 존재는
무릇 행동과 자세에 기품이 있어야 한다.
기품이란 훌륭한 취향, 우아함,
균형과 조화의 동의어다.


- 파울로 코엘료의《흐르는 강물처럼》중에서 -


* 기품.
사람이 풍기는 기운입니다.
그 풍기는 기운에 따라 다른 사람이
다가오기도 하고 멀리 흩어지기도 합니다.
표정 하나, 말 한마디에도 기품이 드러납니다.
미소 하나, 발걸음 하나에도 드러납니다.
그 사람의 안에 담긴 인격의 향기가
저절로, 숨김없이, 바깥으로
풍겨나오는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류는 위기로 인해 발전한다  (0) 2016.04.14
예의주시  (0) 2016.04.14
기품  (0) 2016.04.13
통, 통, 통! 어디로 튈지 아무도 몰라  (0) 2016.04.12
괴짜들을 돕는 일  (0) 2016.04.11
책과 공부  (0) 2016.04.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훌륭한 인물은 덕을 쌓되 명예를 양보하며
이익은 나눠준다.
또한 잘난 척을 하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마음은 늘 행복한 상태에 머물러 있다.
윗자리에 설수 있는 사람은 한명이라도 더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이다.
- 나카지마 다카시, ‘리더의 그릇’에서

 

명성이란 두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교만하면 화를 부르고, 겸손하면 복이 따릅니다.
명예와 이익을 멀리하고 늘 겸손하고
먼저 나눠줄 수 있는 것, 이는 인격 수양의 문제를 넘어
생존과 성장을 위한 필수 과제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은
고통, 슬픔, 기쁨, 회한, 증오, 사랑,
분노, 조바심, 집착, 죄책감, 억울함 등
수많은 감정을 겪으며 인격을 만들어간다.
양심이 깨어 있지 않으면 수많은 감정을 느낄
수 없다. 수많은 감정을 겪으면서 깨닫는다.
내가 얼마나 나약하며 후지며 아름답고
강한 인간인가를. 그리고 나뿐 아니라
타인의 인생을 깊이 이해하면서
연민을 갖게 된다.


- 하명희의《따뜻하게, 다정하게, 가까이》중에서 -


* 인격도 만들어집니다.
출렁이는 여러 감정들을 어떻게 표출하고
사느냐에 따라 인격의 성숙도가 드러납니다.
'눈은 눈으로' 식의 감정 표출은 미숙한 인격을
드러내는 한 단면이며, '미움을 사랑으로' 바꾸는
감정 표출은 그 자체로 이미 가장 강하고
아름다운 존재임을 드러내 줍니다.
인격도 성장하고 진화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사람'  (0) 2015.03.11
사자도 무섭지 않다  (0) 2015.03.10
인격 만들기  (0) 2015.03.09
  (0) 2015.03.07
기도의 마음  (0) 2015.03.06
'긍정'의 지렛대  (0) 2015.03.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인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