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취는 실패의 가능성, 패배의 위험에 맞설 때만 얻을 수 있다.

바닥에 놓인 밧줄 위를 걷는 일에 성취감을 느낄 수는 없다.

위험이 없을 때는 무언가를 이루었다는 자부심도 있을 수 없다.

따라서 행복도 없다.

- 맥도날드 창업회장 레이 크록, ‘로켓 CEO’에서


어려운 일일수록 완수 후 성취감이 큽니다.

따라서 어려운 일은 회피의 대상이 아닌,

적극적으로 환영해야 할 대상입니다.

위험이 클수록 행복도 커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성취는 실패의 가능성, 패배의 위험에 맞설 때만 얻을 수 있다.
바닥에 놓인 밧줄 위를 걷는 일에 성취감을 느낄 수는 없다.
위험이 없을 때는 무언가를 이루었다는 자부심도 있을 수 없다.
따라서 행복도 없다.
- 맥도날드 창업회장 레이 크록, ‘로켓 CEO’에서

 

어려운 일일수록 완수 후 성취감이 큽니다.
따라서 어려운 일은 회피의 대상이 아닌,
적극적으로 환영해야 할 대상입니다.
위험이 클수록 행복도 커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만약 당신이 뭔가를 시작할 때
미쳤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면, 그건
당신이 그만큼 혁신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는 증거다.
미쳤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고서
세상을 뒤흔드는 건 불가능하다.
미쳤다는 건 칭찬이다.
- 린다 로텐버그, ‘미쳤다는 건 칭찬이다.’에서

 

남들이 쉽게 동의하는 아이디어로는 세상을 바꿀 수 없습니다.
세상을 바꾼 위대한 기업가들은 적어도 한번은
정신이 나갔다는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입니다.
현상을 타파하는 새로운 뭔가를 시작할 때 듣는
‘제 정신이 아니다.’는 말은 일종의 자부심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만약 당신이 뭔가를 시작할 때
미쳤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면, 그건
당신이 그만큼 혁신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는 증거다.
미쳤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고서
세상을 뒤흔드는 건 불가능하다.
미쳤다는 건 칭찬이다.
- 린다 로텐버그, ‘미쳤다는 건 칭찬이다.’에서

 

 

남들이 쉽게 동의하는 아이디어로는 세상을 바꿀 수 없습니다.
세상을 바꾼 위대한 기업가들은 적어도 한번은
정신이 나갔다는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입니다.
현상을 타파하는 새로운 뭔가를 시작할 때 듣는
‘제 정신이 아니다.’는 말은 일종의 자부심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남들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은
분명 기쁜 일이지만 이것이 자부심의
근원일 수는 없다. 답은 오직 자신 안에서
찾을 수 있다. 자부심의 근원이 실제로
자신 안에 존재한다면, 그것을
찾는 것은 오로지 개인의
임무여야 한다.


- 리처드 테일러의《무엇이 탁월한 삶인가》중에서 -


* 사랑과 자부심은 맞물려 있습니다.
사랑을 받는다는 것은 외부로부터 오지만
자부심을 갖는 것은 자신의 내부에서 비롯됩니다.
아무리 큰 사랑을 받아도, 자기 안에 스스로에 대한
믿음과 당당함이 없으면 공허함이 커집니다.
나에 대한 믿음이 자부심의 시작입니다.
그 자부심이 나를 지켜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30분 이상 걷기  (0) 2016.05.19
예술의 섬  (0) 2016.05.18
자부심의 시작  (0) 2016.05.17
말하지 않아도 미소가 흘러  (0) 2016.05.16
위로  (0) 2016.05.14
기차역  (0) 2016.05.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부심이 있는
사람들이 얻는 축복은 그야말로
귀중하지만 이것은 내면의 축복이다.
자부심이란 자신에 대한 정당한 사랑이며,
이런 사랑을 정당화하는 것은 남들의 인정을
받든 말든 진실한 탁월성이나 재능뿐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 홍선영의《무엇이 탁월한 삶인가》중에서 -


* '자신에 대한 정당한 사랑'.
'자부심'에 대한 새로운 정의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 자부심이 자신이 가진 재능의 탁월성에서
드러날 때, 그렇게 드러나도록 살아갈 때,
진정 축복받은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정당한 자부심을 자기 마음 안에  
품을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곡식, 좋은 채소  (0) 2015.11.12
인생 수업료  (0) 2015.11.11
정당한 자부심  (0) 2015.11.10
'왜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됐죠?'  (0) 2015.11.09
나의 미래  (0) 2015.11.07
내 아이의 교육, 너무 늦었다  (0) 2015.11.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