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은 존재감을 고양시킨다. 자존감을 드높여준다.
주위를 둘러보라.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들 중 불행한 사람이 있던가?
짜증나는 얼굴로 우울해하는 사람이 있던가?
언제나 조용히 평화로운 미소를 지으며 잔잔하게 걸으며,
행복해 하지 않던가?
- 랍비 힐렐

‘타인에게 많이 베풀수록 더 행복해집니다.
본인에게 돈을 쓸 때 보다 타인에게 돈을 쓸 때 만족감이 더 큽니다.
그 효익은 단순히 주관적인 행복만이 아니라,
객관적인 건강으로도 이어집니다.’(하버드대 엘리자베스 던 교수)
누구나 도움을 베풀 수 있기에 누구나 위대해질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좋은 부모가 되기란 정말 어렵다.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만으로는 아이를 제대로 

키울 수 없기 때문이다. 아동기에 나타나는

낮은 자존감과 자신감의 결여는 부모가 

아이 양육에 대한 구체적인 준비 없이 

키웠기 때문이다. 가장 시급한 준비는

아이에게 엄청난 영향을 주는 말을

어떻게 사용할지를 공부하는 

일이다. 


- 신언혁의《지혜롭게 키운 자녀가 성공한다》 중에서 - 



* 부모된 사람은 

자식들을 말로 키웁니다.

사랑의 말, 훈계의 말, 꿈꾸게 하는 말...

하지만 부모의 사랑의 말이 때때로 자식들에게는

미움의 말로 전달됩니다. 훈계의 말은 반항으로, 

꿈꾸게 하는 말은 현실을 모르는 황당한 말로 

받아들입니다.


'잘 말하는 법'을 공부해야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끈기  (0) 2017.10.02
허준과 유의태  (0) 2017.09.29
좋은 부모 되기 정말 어렵다  (0) 2017.09.28
아들의 똥  (0) 2017.09.27
맛있는 밥  (0) 2017.09.26
의식 있는 진화  (0) 2017.09.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 욕구가
어린 시절에 건강한 방법으로 실현될 때
우리는 이 세상을 더 안전하다고 느끼고,
우리의 자존감도 증가하며,
현재의 우리 모습을
자랑스러워한다.


- 데이비드 리코의《내 그림자가 나를 돕는다》중에서 -


* 어린 시절의 욕구를
어떻게 건강한 방법으로 실현시키느냐,
모든 부모들이 가장 고심하는 문제입니다.
그 첫 걸음이 '어린 시절의 욕구'를 '꿈'으로
전환시켜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꿈을 위해
필요한 '자존감'을 높여주는 일입니다.
그러면 스스로 '자랑스러운 아이'로
성큼 자라나게 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존감은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평가하든
나는 충분히 사랑받을 가치가 있는 사람이다'라고
믿는 마음이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을,
우리의 특성과 능력을, 그리고 우리의
감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 베르벨 바르데츠키의《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2》중에서 -


* 자존감은
배로 치면, 닻과도 같습니다.
자신을 스스로 지탱하는 힘입니다.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높여 자신감을 갖는 것,
자기 자신을 올바르게 사랑하는 것.
물을 마셔도 '깨끗한 물'을 찾아
마시는 것이 자존감을 높이는
첫걸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끝까지 가봐야 안다  (0) 2015.08.13
첫아이가 나에게 가르쳐준 것  (0) 2015.08.12
자존감은 왜 필요한가  (0) 2015.08.11
어떻게 쉬느냐가 중요하다  (0) 2015.08.10
서투른 새, 노련한 새  (0) 2015.08.08
영적 휴식  (0) 2015.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자존감